걍진곰파까지는 완만한 길을 따라 오른다. 빠른 걸음이면 2시간이면 충분할 것이지만 쉬면서 천천히 걸어 3시간이 걸렸다. 가끔씩 들판에 한가롭게 풀을 뜯는 야크들이 눈에 띈다. 야크란 히말라야에서만 볼 수 있는 동물이니 이 또한 히말라야 고유의 풍경이라 할만 하다. 하늘을 나는 패러글라이더들의 모습도 보였다. 하늘을 자유롭게 나는 희열은 과연 어떨까?

 

점심 식사를 마치고 한 대장이 먼저 하산을 하겠다 한다. 특식으로 라면을 끓였다. 사실 한 대장 가기 전에 닭도리탕을 대접하려 했지만 너무 바가지를 씌우려해서 그만 두었다. 보통 닭 한 마리에 600루피면 살 수 있었는데, 여기선 숫제 팔지 않겠다는 집도 있고 어느 집은 한 마리에 2,000루피를 달라고 한다. 닭도리탕 좋아하는 한 대장이 섭섭해 해도 이런 금액으로는 살 마음이 조금도 없다. 

 

가벼운 허그로 작별을 마치곤 한 대장은 올라온 길로, 우리는 걍진리(Kyanjin Ri)를 오르기 위해 길을 나섰다. 미리 받은 트레킹 정보로는 걍진리의 고도가 4,100m라 해서 300m만 오르면 되는 줄 알았는데 가이드 지반은 고도를 4,500m라 하고 지도에는 4,770m라 적어 놓았다. 오르막 경사도 만만치 않았다.

 

걍진곰파에서 두시간 반을 올라 걍진리 정상에 섰다. 걍진곰파에서 무려 730m나 올라온 것이다. 손목시계에 있는 고도계로는 4,582m가 나온다. 고소증세로 걱정이 앞섰지만 일행들 컨디션이 그리 나쁘지 않다. 나를 빼곤 4,500m가 넘는 높이를 처음 경험하는데 다들 발걸음이 가벼워 걱정을 덜었다. 걍진리에 오를 수 있었던 행운에 가벼운 허그로 서로를 축하했다.  

 

걍진리에서 바라본 파노라마 풍경은 단연 일품이었다. 찬바람이 쌩쌩 불어오는 쌀쌀한 날씨였지만 우리는 이 장관에 넋이 팔려 시간가는 줄을 몰랐다. 랑탕 계곡 트레킹이 유명한 이유가 바로 이 풍경 때문 아니겠는가. 사실 걍진곰파까지 이르는 트레킹 코스가 그리 뛰어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누군가는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계곡이라 칭송했다는데 당시엔 그랬을지 모르지만 잘못 와전된 것이라 생각했다. 하지만 걍진리에서의 조망은 이런 생각을 다소 떨쳐 버리게 했다.

 

무사히 4,500m 지점을 찍고 온 기념으로 로지로 돌아와 맥주 한 잔씩을 돌렸다. 가이드가 내일 아침 출발을 30분 늦추자고 한다. 당연히 기상 시각도 30분 순연될터. 그러면 장장 11시간을 잠자리에서 버텨야 하는데 이 고역을 어찌 할꼬? 하루 종일 걷거나 산을 올라 몸은 고단하지만 11시간을 딱딱한 침대에서 버티는 것은 장난이 아니다. 전기라도 있으면 책이라도 읽으련만.

 

 

 

 

 

 

 

 

 

 

 

 

 

 

 

 

 

 

 

  

'산에 들다 - 히말라야' 카테고리의 다른 글

랑탕 트레킹 - 6  (0) 2013.10.07
랑탕 트레킹 - 5  (0) 2013.10.06
랑탕 트레킹 - 4  (2) 2013.10.05
랑탕 트레킹 - 3  (4) 2013.10.04
랑탕 트레킹 - 2  (4) 2013.10.03
랑탕 트레킹 - 1  (4) 2013.10.02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안영숙 2013.10.11 10:5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곳, 강진리 정상의 풍광이 제일 으뜸이었다, 이곳을 보러 며칠간 고생한것 같았다.
    그래서 기분이 너무좋아 못하는 맥주와 pop corn이 유달리 맛있어 과음에? 꽁치
    김치찌게 과식에 고산증이 왔나 모르겠다. 어째든간에 걸음만은 뒤지지 않고
    잘 걸었던것은 사실이고,이남기님의 위로와 간호로 빨리 쾌유해서 남은 여행이 즐거웠읍니다.

  2. 보리올 2013.10.11 15: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걍진리의 경치는 어디에 내놔도 손색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그 덕분에 통과의례로 고산증세가 스쳐 지나갔고요. 맥주, 김치찌개는 고산병과 아무 상관없을 겁니다. 믿거나 말거나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