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스톤 국립공원은 지리적, 생물학적 보고라 불릴만 하다. 한 마디로 자연의 신비와 경이를 맘껏 느낄 수 있는 곳이자, 자연의 만물상 같은 곳이다. 화산 활동이 만든 온천이나 분기공, 간헐천 외에도 옐로스톤에는 산과 호수, , 계곡, 폭포 등이 포진해 있으며 각종 야생돌물들도 수를 헤아리기가 힘들다. 버펄로와 늑대. 그리즐리 곰, 흑곰, 무스, 대머리 독수리, 링스 등도 쉽게 볼 수가 있다. 그래서 옐로스톤은 세계 최초로 1872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는 영광을 누렸고, 1978년에는 유네스코 자연유산으로 지정이 되었다

 

국립공원 지정에 얽힌 이야기가 있다. 1871년 미국 지리조사단에 윌리엄 잭슨(William Jackson)과 토마스 모런(Thomas Moran)이란 사람이 포함되어 있었는데, 그들이 찍고 그린 사진과 그림으로 이 아름다운 옐로스톤의 자연 경관을 설명해 당시 그랜트 대통령을 설득했고 그 결과 국립공원 지정을 관철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지리 공부를 하려면 옐로스톤이 딱이다. 64만 년전인가, 이 지역에서 엄청난 화산 폭발이 일어나 산들이 날아가고 칼데라 호수가 생겨났다고 한다. 지금도 화산 활동이 중단된 것은 아니다. 마그마가 지표에서 불과 5km 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고 한다. 그 덕분에 마그마가 만들어내는 여러가지 현상을 볼 수가 있는 것이다. 분기공을 통해 수증기가 솟아 오르고 간헐천에서는 가끔씩 물줄기가 뿜어져 나온다. 진흙탕도 부글부글 끓어 오른다. 어느 곳에서든 유황 냄새가 진동을 한다. 그래서 어떤 사람은 옐로스톤을 지옥이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곳(The place where hell bubbled up)’이라 표현을 했다.

 

부글부글 끓는다는 느낌을 처음 접한 곳은 노리스 가이저 베이신(Norris Geyser Basin)이었다. 옐로스톤을 홍보하는 사진이 여기서 찍혔다는 것을 금방 알 수가 있었다. 여기저기 분기공에선 스팀이 끊임없이 뿜어져 나오고 있었고, 가이저(geyser)라 불리는 간헐천에선 물이 부글부글 끓어오른다. 분기공이나 간헐천의 모양도 가지가지였다. 생각같아선 간헐천에 손가락을 넣어 실제 온도를 재보고 싶었지만 규정상 공원 당국에서 마련한 판자길을 벗어날 수가 없었다. 여기에 있는 스팀보트는 지구 최대의 간헐천으로 알려져 있다. 몇 년에 한 번씩 물을 뿜어 올린다고 하는데, 여간한 행운이 아니면 그 광경을 보기는 쉽지가 않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