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드 페이스풀 간헐천은 옐로스톤에서 가장 유명한 곳이 아닐까 싶다. 가끔 수십 미터 물기둥을 쏘아 올리는 장관을 연출하는 곳이 바로 여기기 때문이다. 이 주변에는 간헐천이 너무나 많아 다 돌아볼 수가 없었다. 크게 세 개의 권역으로 나누어져 있는데 그 유명한 올드 페이스풀 간헐천은 어퍼 베이신(Upper Basin)에 속해 있다. 미드웨이(Midway), 로워(Lower) 가이저 베이신까지 모두 돌아보려면 하루는 잡아야 할 것 같아 어퍼 베이신에 집중하기로 했다. 시간이 없으면 선택과 집중이 최고 아닌가.  

 

간헐천에서 뿜어대는 물줄기를 보려던 계획에 차질이 생겼다. 우리가 듣기론 60~70분 간격으로 한 번씩 분출된다고 해서 기다렸는데 아무런 징조도 없었다. 안내판을 찾아 갔더니 10시간에서 4일 간격으로 4~5분간 비정기적으로 뿜어져 나온다고 적혀 있지 않은가. 내심 낙담이 되어 기다리기를 포기하고 로지 라운지에서 쉬고 있는데 갑자기 물줄기가 올라왔다. 나중에 알고 보니 우리가 읽은 안내판은 다른 간헐천에 대한 것이었다. 바로 옆에서 보지는 못했지만 그나마 멀리서라도 볼 수 있어 다행이었다.  

 

이제 옐로스톤을 떠나기로 했다. 짧은 시간이었지만 참으로 다양한 지형과 자연 현상을 직접 내 눈으로 볼 수 있었다. 외계의 혹성이 행여 이런 모습이 아닐까 싶었다. 분기공이나 간헐천이 무려 수 백개가 넘는다고 하니 이 세상 어느 곳에서 이런 경험을 할 수 있겠는가. 옐로스톤은 자연에 대한 우리 시각을 바꿀 수 있는 귀중한 존재란 생각이 들었다. 언제 시간이 나면 꼭 다시 오리라 다짐을 했다. 아쉬운 마음을 가지고 옐로스톤 아래에 위치한 그랜드 티톤으로 향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