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묵었던 캐슬린 호수에서 공원 북쪽에 위치한 타찰 달(Tachal Dhal) 방문자 센터까진 100km가 넘는 거리였다. 게다가 쉽 마운틴(Sheep Mountain) 동쪽 사면에 있는 솔저스 서미트(Soldier’s Summit)를 먼저 둘러보고 났더니 산행 출발이 꽤 늦어졌다. 불리온 플래토(Bullion Plateau)를 갈까, 아니면 쉽 크릭을 갈까 잠시 망설이다가 늦은 출발을 감안해 짧은 코스를 택했다. 이 쉽 크릭 트레일은 산행 난이도가 그리 높지 않았다. 왕복 10km 거리에 해발 1,281m까지 오른다. 등반고도는 427m. 여유롭게 걸었음에도 산행에 3시간 15분이 소요되었다.

 

타찰 달 방문자 센터에서 트레일헤드까지는 차로 좀 더 들어가야 했다. 주차장에서 차단기가 설치된 게이트를 지나 5분 정도 걸어가면 갈림길이 나온다. 여기서 쉽 크릭은 오른쪽으로 꺽어야 한다. 갈림길엔 20년 전에 그리즐리에게 죽은 어떤 젊은 여성의 추모 동판이 세워져 있었다. 방향을 꺽어 트레일로 들어서는데 발 아래 누군가가 종이 한장을 돌로 눌러 놓았다. 이 트레일에서 어제 그리즐리 곰을 보았으니 조심하라는 경고 메세지였다. 이 쪽지를 읽은 일행들 모두 바짝 긴장하는 기색이 역력했다. 네 명이 뭉쳐 다니면 곰도 어쩌지 못할 것이니 일단 올라가 보자고 이야기하곤 내가 선두로 나섰다.

 

쉽 마운틴의 서쪽 사면을 에둘러 쉽 크릭을 따라 올라가는 산길이 죽 이어졌다. 초반에는 제법 가파른 경사면을 치고 올라야 했다. 2km쯤 올랐을까. 전망이 확 트이며 슬림스 강(Slims River)과 그 주변 산세들이 한 눈에 들어온다. 고도를 높일수록 산세는 더욱 깊어지고 풍경은 점점 그 위세를 떨치기 시작했다. 푸른 하늘에는 하얀 구름이 넓게 자리잡고 있었고, 산 아래 계곡엔 수량이 제법 많은 슬림스 강이 구비구비 흐르고 있었다. 아름다운 파노라마 풍경에 절로 탄성이 새어 나왔다. 저 계곡 끝에는 카스카월시 빙하(Kaskawulsh Glacier)가 있다고 해서 목을 빼고 찾아 보았지만 그 존재를 식별할 수는 없었다. 카스카월시 빙하는 클루어니 국립공원을 대표하는 아이콘 중의 하나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3.05 03: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 전세낸데다 스릴까지 ~~
    여럿이서 그리즐리 곰을 만난다면 곰이 무서워서 피하나요??
    32살 아까운 나이에 자연으로 돌아갔네요...젊은 나이에 세상을 달리한 사람을 보면 안타까워요...할 일도 많고 하고 싶은 일도 많았을텐데~~

    • 보리올 2014.03.05 09: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흔히 그리즐리나 흑곰은 사람의 인기척을 느끼면 먼저 자리를 피합니다. 하지만 사람과 정면으로 마주치게 되는 경우는 나름대로 승산이란 것을 따집니다. 사람이 네 명 이상 모여 있으면 스스로 승산이 적다고 보기 때문에 사람이 좀 더 안전하다는 것이 일반적인 통설입니다. 그래도 캐나다에선 일 년에 한두 명씩은 이렇게 곰에게 생명을 잃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