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우 푸텐시장을 다시 오게 되었다. 푸텐시장의 공식적인 명칭은 이우국제상무성(際商). 이번에는 업무적인 목적이 있었던 것이 아니라 아들과 아들 친구에게 중국을 보여주고 싶었다. 세계 경제에서 중국이 차지하고 있는 위상과 그들이 수행하는 역할을 직접 체험하라는 의도가 강했다. 앞으로 어떤 비즈니스를 하던 중국이란 존재를 늘 염두에 두라는 의미도 포함하고 있었다. 세계의 공장이라 불리던 중국이 요즘 들어 세계의 시장으로 변모하고 있다곤 하지만 이우는 여전히 중국 공산품의 도매시장으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기 때문이다. 오죽하면 이우에 없으면 이 세상에 없다고 큰소리치는 사람도 있다지 않은가.

 

산둥성 취푸에서 이우로 이동하는 과정이 기억에 남는다. 우리가 원하는 시각에 항저우(杭州)로 가는 열차 좌석을 구할 수 없었다. 취푸동역 대합실에서 3시간을 기다려서야 G35 열차에 올랐다. 그것도 이등석이 없다고 해서 비싼 일등석을 끊어야 했다. 별도 공간으로 만든 일등석에 올랐더니 고급스럽고 넓직한 좌석이 5개뿐이었다. 돈값을 한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항저우에서 뛰다시피 이동해 갈아탄 K 열차는 완행이었는지 사람이 엄청 많았다. 3명이 앉는 좌석도 좁았고 복도도 입석 손님으로 가득했다. 극과 극을 오고가는 느낌이었다. 우리야 한 시간 반을 가니까 참을만 했지만 장거리 여행객은 여간 고생이 아닐 듯 했다. 이우 호텔에 도착하니 자정이 넘었다.

 

이틀에 걸쳐 푸텐시장을 돌아 보았다. 시장 전체를 자세히 돌아보는 것은 애초 불가능했다. 어떻게 7만 개가 넘는 매장을 하루 이틀에 볼 수 있겠는가. 우리 나라 남대문 시장과 동대문 시장을 합쳐 놓은 것보다 8배나 더 크다고 하니 각 구획별로 무슨 품목을 취급하는지 소개하는 정도에 만족해야 했다. 나중에는 발바닥이 아파왔다. 계속해서 비가 내려 저녁에 야시장은 가지 않기로 했다. 호텔 가까이에서 발마사지를 받고 길거리 식당에서 저녁을 해결했다. 건물에는 주방과 재료 보관하는 공간이 있었고 테이블은 임시로 쳐놓은 천막 안에 준비해 놓았다. 직접 재료를 고르면 주방에서 요리를 해서 내놓은 식이었다. 오징어와 새우를 골랐는데 나중에 보니 제법 비싸게 받았다.

 

 

 

 

 

(사진우리가 원하는 열차에 좌석이 없어 다른 열차의 일등석을 끊어 항저우로 이동했다.

항공기 기내서비스처럼 자리에 앉자마자 승무원이 스낵과 음료를 가져다 주었다.

 

(사진이우에 도착해 수퍼에서 고량주 한 병을 샀다.

호텔에서 뚜껑을 여는데 마개에서 꼬깃꼬깃 접어놓은 5위안 지폐가 나왔다.

 

 

 

 

 

 

(사진이우 푸텐시장의 모습.

주말임에도 갈곳없는 아이들이 부모가 근무하는 매장 근처에서 놀고 있는 모습이 자주 눈에 띄었다.

 

 

 

 

 

 

 

 (사진하루 저녁을 해결한 천막 식당의 해물 요리는 가격이 좀 비싸긴 했지만 맛은 있었다.

외국을 여행하는 기분이 들었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국 저장성 우전 ①  (4) 2015.05.02
중국 저장성 항저우  (2) 2015.04.28
중국 저장성 이우  (2) 2015.04.27
중국 산둥성 취푸, 공부/공림  (2) 2015.04.23
중국 산둥성 취푸, 공묘  (2) 2015.04.21
중국 산둥성 취푸  (2) 2015.04.20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5.04.28 04: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로만 들었던 이우시장을 경험해보니 상상했던 것 몇 배 이상으로 컸습니다. 아쉬움이 많이 남는거보니 나중에 또 인연이 있지 않을까 생각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