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운트 롭슨(Mt. Robson) 정상에서 흘러내리는 롭슨 빙하가 리어가드 산(Reaeguard Mountain) 뒤로 모습을 드러냈다. 이 지역에 있는 다른 빙하에 비해선 훨씬 규모가 컸다. 평지처럼 유순한 길을 따라 하산을 시작했다. 곧 버그 호수 캠핑장에 도착했다. 버그 호수 트레일(Berg Lake Trail) 상에 있는 7개 캠핑장 가운데 가장 인기가 많은 캠핑장이다. 여름철엔 캠프사이트를 예약하기가 그만큼 어렵다. 목조 쉘터가 있어 안으로 들어가 잠시 쉬었다. 마운트 롭슨에서 흘러내린 버그 빙하와 미스트 빙하(Mist Glacier)가 빤히 보였고, 그 아래 에머랄드 빛을 자랑하는 버그 호수가 고즈넉이 자리잡고 있었다. 쉘터 밖에 설치된 의자에 앉아 물끄러미 이 풍경을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힐링이 되는 듯했다.

 

급경사 내리막이 시작되는 지점에서 황제 폭포(Emperor Falls)를 만났다. 엄청난 수량을 자랑하는 폭포수가 굉음을 내며 떨어진다. 폭포 가까이로 다가가니 물방울에 금방 옷이 젖는다. 이 물줄기는 다시 풀 폭포와 화이트 폭포를 만나 급격히 고도를 낮춘다. 이 두 개 폭포는 황제 폭포에 비해선 감동이 적었다. 트레일 중간 지점에 해당하는 화이트혼 캠핑장 쉘터에서 간단하게 점심을 먹고 휴식을 가졌다. 한 시간을 걸어 키니 호수(Kinney Lake)에 도착했다. 키니 호수는 본래 마운트 롭슨에서 굴러 떨어진 돌덩이들이 물줄기를 막아 호수가 되었다. 호수와 산이 어우러져 만들어낸 멋진 풍경에 눈이 시원했다. 요란한 굉음을 내며 흐르는 롭슨 강을 따라 또 한 시간을 걸어 주차장에 도착했다. 여유로운 하루 일정의 헬리 하이킹을 모두 마친 것이다.


  

버그 호수 캠핑장에 있는 목조 쉘터는 다른 곳과는 달리 밀폐된 공간이라 비와 눈, 추위를 피할 수 있다.




평탄한 트레일을 걸어 부담 없는 하산을 시작했다.


 

황제 폭포로 가는 길목에서 만난 캐나다 여성 하이커들이 묵중한 배낭을 메고 포즈를 취해주었다.



가까이 다가가 바라보는 황제 폭포의 위용은 실로 대단했다. 그 뒤로 롭슨 정상이 보였다.


격류가 되어 고도를 떨어뜨리는 화이트 폭포 또한 파워가 엄청났다.


롭슨 강은 빙하가 녹아 유입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지류가 합쳐지는 지점에서 물 색깔이 다른 것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화이트혼 캠핑장 근처에서 만난 식생들이 곧 다가올 겨울을 준비하고 있다.



키니 호수로 내려서는 길목에 롭슨 강이 흐르는 강바닥으로 내려섰다.



에머랄드 빛 호수면에 비친 산악 풍경이 일품이었던 키니 호수




하산하는 길에 트레일 옆에 터를 잡은 식생들이 우리에게 작별 인사를 건넨다.


옐로헤드 하이웨이라고 불리는 16번 하이웨이에서 바라본 마운트 롭슨의 위용이 실로 대단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쓰는 엔지니어 2018.11.22 15: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는 곳곳 너무 멋져서 트래킹하다보면 시간 후쩍 지나가셨을거같아요 ㅎㅎㅎ 잘보구가요^^

    • 보리올 2018.11.22 21: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자연 경관이 뛰어난 곳에선 유유자적 오래 시간을 보내야 하는데 산행을 하다보면 맘대로 되지 않더군요. 언제 시간이 되면 이 트레일 꼭 한 번 다녀오시길 강추합니다.

  2. justin 2019.08.20 13: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을 쭉 읽어내려가니까 전에 제가 봤던 장면들이 선명하게 떠오르는 것이 느껴집니다. 황제 폭포를 만났을 때 그 전율이 아직도 잊혀지지 않습니다. 헬리하이킹은 일반 트래커와 관광객들에게 자연을 보고 느낄 수 있는 참 매력적인 방법인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