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       설퍼 마운틴(Sulphur Mountain) : 곤돌라에서 내려 기상 관측소 건물이 있는 곳까지 미터를 보드워크를 걸어야 한다. 선댄스 밸리(Sundance Valley) 건너편에 있는 산군이 우리 눈앞에 펼쳐진다. 보드워크를 걷는 내내 가슴은 두근거렸고 눈은 어느 곳에 고정할 수가 없었다.  구름이 많았지만 다행스럽게 산의 위엄을 가리진 않았다.

 

 

 

 

 

11.       캔모어(Canmore) : 건강식품점을 들르기 위해 잠시 정차한 곳이지만, 유명한 자매봉(The Three Sisters) 있어 행복했다. 밴프는 국립공원 경내에 있어 개발이 제한되어 있지만 캔모어는 국립공원에 속하지 않아 개발이 한창 진행 중이다.

 

 

 

 

12.       캘거리(Calgary) : 저녁 식사와 숙박을 위해 멀리 캘거리까지 나와야 했다. 호텔료가 밴프에 비해 훨씬 싸기 때문이거나 다음 녹용을 파는 집을 들르기 위해 일부러 넣은 했다. 저녁 먹은 빼고는 캘거리를 둘러볼 시간은 전혀 없었다. 캘거리에서 하루를 묵었다.

 

 

13.        캘거리 올림픽 파크 : 캘거리를 빠져 나오며 잠시 들렀다. 1988 서울에서 하계 올림픽이 열리고 겨울 동계 올림픽을 치뤘다. 당시엔 해에 하계, 동계 올림픽이 같이 열렸었다. 멀리서도 스키 점프대가 보여 금방 알아 수가 있다. 스키, 스노보드를 즐기는 인파에도 그리 붐비지는 않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