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   레이크 루이스 스키장 : 레이크 루이스 빌리지에서 10불짜리 스테이크로 점심을 먹고 레이크 루이스 스키장으로 향했다. 캘거리 올림픽 파크에 이어 다시 스키장에 우리를 풀어놓는 이유를 없었다. 일부러 시간을 끄는 듯한 인상을 받았다. 아니면 겨울철에는 그만큼 볼거리가 없다는 의미인가? 주변 산세들이 웅장해 보여 여길 들른 것이 나쁘진 않았다.

 

 

 

 

 

 

15.   에메랄드 호수(Emerald  Lake) : 알버타(Alberta) 주에서 비시(BC) 주로 다시 들어와 요호(Yoho) 국립공원으로 들어섰다. 에메랄드 호수 역시 꽁꽁 얼어 붙어 있었다. 멀리 크로스 칸트리 스키를 즐기는 사람이 보인다. 기념품 가게는 문을 열었는데 에메랄드 로지는 문을 닫은 사람 기척이 없었다.

 

 

 

 

 

 

 

16.   내추럴 브리지(Natural Bridge) : 킥킹 호스(Kicking Horse) 강의 격류가 커다란 바위에 구멍을 아래로 흐르고 위를 사람들이 걸어 다녔다 해서 이런 이름이 붙었다. 눈이 쌓이고 물길은 모두 얼어 우리 눈으로 확인이 어려웠다.

 

 

 

 

17.   로저스 패스(Rogers Pass) : 캐나다 로키와는 동떨어져 있는 이곳은 글레이셔(Glacier) 국립공원에 속한 고개로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가 지난다. 해발 고도는 1,330m. 설커크(Selkirk) 산맥에 속한다. 공원 안내소와 로지, 주유소가 있지만 주유소만 빼고 모두 문을 닫았다 

 

 

18.   라스트 스파이크(Last Spike) : 레벨스톡에서 하룻밤을 자고 밴쿠버로 돌아오면서 잠시 들른 역사 유적지다. 캐나다 동부에서 서부를 연결하는 철도를 건설하면서 쪽은 캘거리에서 로키를 넘어 공사를 오고 밴쿠버에서 시작해 동으로 향하던 하나의 부설작업이 여기서 만나 마지막 대못(스파이크) 박은 곳이다. 1885 11 7일에 일어난 사건은 철도사에 엄청난 의미가 있다. 동부와 서부를 연결한다는 의미에서 캐나다 역사에서도 철도가 차지하는 역활이 컸기에 중요한 유적이 되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09.12 0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3박 4일 일정에 이틀은 꼬박 버스로 달려야 한다면 로키를 보는 시간이 2일 뿐...말씀대로 로키 맛보기이네요..그래도 (산악인이 아닌) 일반 사람은 멋진 풍경을 실컷 보았겠습니다...^^

  2. 보리올 2013.09.14 18: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마간산이란 말이 딱 어울리는 여행이었습니다. 시간적 여유가 없는 사람들에겐 어쩔 수 없는 선택이 되겠지요. 그 후로 이런 여행을 따라간 적은 없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