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사람은 LA 한국 음식이 본국보다도 더 푸짐하고 맛있다는 이야기를 한다. 본국에 비해 맛이 떨어지지 않겠끔 그만큼 신경을 많이 쓴다는 의미일 것이다. LA 한인타운에서 점심을 먹기로 했다. 내 눈에 가장 먼저 띈 것은 북창동 순두부였다. BCD란 영어 약자로 상호가 적혀있어 처음엔 좀 낯설었지만 북창동의 영문자에서 온 글자라는 것을 금방 알 수 있었다. 메뉴판에 순두부 종류가 너무 많아 눈이 핑핑 돌 정도였다. 가장 토속적인 맛이라 생각해 된장순두부를 시켰다. 여러 종류의 반찬이 나오고 돌솥밥도 나왔다. 순두부 맛은 좀 그랬던 것 같다. 그 안에 소고기와 버섯, 조개를 넣어 여러 맛이 섞인 까닭인지 된장 맛이 가려버렸다. 그냥 순두부를 시킬 걸 그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저녁은 리틀 도쿄에 있는 오로촌 라멘(Orochon Ramen)을 염두에 두었다. 저녁으로 라면이 적당할까 잠시 고민했지만 일본 본토에서 먹었던 라면 맛이라면 시도해볼만 하다 싶었다. 미소 라멘을 하나 시키고 양이 적을 것이라 생각해 면을 하나 추가했다. 그런데 여기 음식의 양이 장난이 아니었다. 이렇게 푸짐하게 주는 일본 라면집이 있다니 인상이 갑자기 좋아지긴 했지만 맛은 일본 본토에서 먹었던 것에 비해선 좀 떨어지는 듯 했다. 그래도 이렇게 많이 주는 일본 라면집은 솔직히 내 생전 처음이었다.

 

 

 

 

얼바인(Irvine)을 방문해서 관계사 직원들과 함께 고려갈비란 식당에서 점심을 했다. ‘고베 꽃살이란 엄청나게 비싼 고기를 시켰다. 1인분에 48불이나 하는 고기로 입이 호강을 했다. 고기 굽는 방법은 좀 서투르지 않나 싶었다. 너무 자주 고기를 뒤집어 육즙이 모두 흘러내렸다. 고기는 맛있었지만 비싼 가격을 고려한다면 기대에 미치진 못했다. 아쉽게도 이 고베 꽃살은 사진으로 남기지를 못했다. LA를 떠나기 전에 얼바인 노스우드(Northwood)에 있는 두레라는 한국식당에서 저녁을 먹었다. 떡볶이를 먼저 시켜 매콤한 맛으로 입 안을 얼얼하게 만들어 놓고, 메인으로 북어국을 시켜 속을 진정시켰다. 음식이 깔끔해서 맛있게 먹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rtyLUV 2013.11.04 1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a에서의 한식이군요!!^^
    맛있어 보입니다~~
    좋은 포스팅 잘 보고 갑니다!

    • 보리올 2013.11.04 12: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상하게 LA에서는 한식만 먹게 되었습니다. 아, 일본 라면이 하나 끼어 있네요, 워낙 다양한 한식이 구비되어 있고 맛도 훌륭해서 LA 여행에는 별 어려움이 없어 보입니다.

  2. 계란군 2013.11.04 12: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의외로 한식이라서 놀랐네요.. ^^
    잘 보고 갑니다. ^^

    • 보리올 2013.11.04 1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LA에서는 영어 한 마디 쓰지 않고도 살 수 있다 하지 않습니까. 백만 명이 넘는 한인들이 모여 산다니 상당한 규모의 한인 도시가 하나 있는 셈이지요. 한식도 종류별로 다양해 여행객을 즐겁게 만듭니다.

  3. justin 2016.09.16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대로 LA 먹방을 찍으셨네요! 한국 음식이 널리널리 알려져서 많은 사람들이 즐겼으면 좋겠어요!

    • 보리올 2016.09.17 1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LA에서는 음식 걱정할 것이 없지. 어느 것을 택하던 비싸지 않고 맛도 있고. 밴쿠버도 그런 편에 속하고. 뉴질랜드 퀸스타운이나 스위스 제네바는 맛에 비해 너무 비싸더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