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을 떠나다 - 캐나다

[쿠트니 로키 산골마을] 쿠트니 국립공원 & 래디엄 핫스프링스

 

 

골든(Golden)에서 95번 하이웨이를 타고 남쪽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한 시간쯤 지나 래디엄 핫 스프링스(Radium Hot Springs)에 도착했다. 이 마을은 쿠트니 국립공원(Kootenay National Park)으로 드는 관문도시로 93번 하이웨이와 95번 하이웨이가 만나며, 라듐 성분이 많은 온천수가 솟아 꽤 유명한 관광지에 속한다. 하지만 상주인구는 800명 정도로 그리 큰 마을은 아니다. 외부인을 위한 식당과 숙소가 대부분을 차지한다고 보면 된다. 잠시 마을을 둘러보곤 터널처럼 생긴 싱클레어 캐니언(Sinclair Canyon)을 지나 온천욕을 할 수 있는 핫 스프링스로 갔다.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온천은 오랜 기간 폐쇄된 상태였다. 다시 93번 하이웨이를 타고 쿠트니 국립공원을 달려 그 경내에 있는 맥클로드 메도우즈(McLeod Meadows) 캠핑장에서 하루를 묵었다. 구름이 잔뜩 낀 날씨에 간간히 빗방울이 떨어지기도 했다. 그럼에도 저녁 식사 후에, 그리고 아침에 일어나 텐트 밖에서 마주친 고즈넉한 풍경에 마음이 즐거워졌다.

 

래디엄 핫 스프링스 마을로 들어서면서 표지판에 잠시 차를 세웠다.

 

래디엄 핫 스프링스는 걸어다녀도  30 분이면 모두 볼 수 있는 조그만 마을이었다.

 

캐나다 로키  3 대 온천 가운데 하나인 래디엄 핫 스프링스도 팬데믹으로 문을 닫았다.

 

마치 돌로 쌓은 터널처럼 생긴 싱클레어 캐니언을 돌아보았다.

 

93 번 하이웨이를 타고 캠핑장으로 이동하며 눈에 들어온 쿠트니 국립공원의 산악풍경

 

맥클로드 메도우즈 캠핑장에서 하루 묵으며 쿠트니 강 위에 놓인 다리 주변을 거닐었다.

 

캠핑장에서 멀지 않은 쿠트니 강을 따라 걸으며 마음이 차분해지는 산악 풍경을 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