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벨스톡(Revelstoke)을 떠나 캐나다 로키를 향해 계속 동진을 했다. 차는 곧 글레이셔 국립공원(Glacier National Park)으로 들어섰다. 도로 양쪽에 웅장한 산세가 줄지어 나타나 환영 인사를 건넨다. 몇 년 만에 다시 접하는 산악 풍경이라 절로 가슴이 설렜다. 로저스 패스(Rogers Pass)에 잠시 차를 세웠다. 해발 1,330m 높이에 있는 이 고개는 글레이셔 국립공원의 중심지로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가 여길 지난다. 사람이 살지는 않지만 과거엔 로지와 주유소가 있었다. 하지만 현재는 모두 문을 닫았고 국립공원 안내소만 달랑 남아 오고 가는 방문객을 맞는다. 로저스 패스에서 약 한 시간 정도 차를 달리면 캐나다 로키의 관문 도시인 골든(Golden)에 닿는다. 인구 3,700명의 크지 않은 도시지만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와 철도가 지나기 때문에 교통량과 유동 인구는 무척 많은 편이다. 더구나 퍼셀, 로키 등 거대한 산맥과 컬럼비아 강(Columbia River), 킥킹 호스 강(Kicking Horse River)이 골든을 둘러싸고 있어 풍경이 무척 아름다운 곳이다. 먼저 골든 도심을 여유롭게 한 바퀴 둘러보고 지자체에서 운영하는 캠핑장에서 하룻밤을 묵었다.

 

글레이셔 국립공원 경내로 들어서 오랜만에 웅장한 산세를 만났다.

 

로저스 패스에 도착해 서미트 기념탑과 전시 중인 대포를 구경했다. 대포는 겨울철에 인위적으로 작은 눈사태를 일으켜 대형 사고를 미연에 방지한다.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에서 골든 도심으로 가는 길목에 있는 표지판

 

골든 도심을 한 바퀴 돌며 산골마을의 정취를 맛보았다.

 

골든시에서 운영하는 캠핑장에 사이트 하나를 얻어  1인용 텐트를 쳤다.

 

캠핑장 옆으로 흐르는 킥킹 호스 강 위로 저녁 노을이 지기 시작했다.

 

홀로 먹는 식사라 간단한 음식을 준비하고 와인 한 잔을 곁들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따뜻한일상 & 여행, 그리고 글쓰는 작가 2021.08.20 14:3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넓은 나라에, 인구밀도가 이렇게 적음을 보면 여러가지 생각이 듭니다.
    여유와 넉넉함.
    한편으로는 다소 휑해보이는 적적함등 말이죠.
    1인 캠핑으로 대자연과 함께 멋스러움 가득 담고 오신듯 합니다

    혹시 현재 여행중이신건가요~??^^

    • 보리올 2021.08.21 0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캐나다를 정확히 파악하고 계시네요. 면적이 넓어 넉넉함과 적적함을 동시에 지니고 있죠. 이 여행은 전에 다녀온 것입니다. 내주엔 가까운 곳으로 또 다른 여행을 준비하고 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