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새해가 밝았다. 산에 올라 새해 첫 일출을 보려는 생각은 일찌감치 포기를 하고 벨링햄(Bellingham)에 있는 호텔을 출발해 마운트 베이커로 향했다. 가족 모두가 참여한 산행이라 이른 새벽에 호텔을 나서기가 쉽지 않았다. 이번 베이커에서의 스노슈잉(Snowshoeing)은 아들이 먼저 아이디어를 냈다. 아들은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베이커를 아직 가보지 못했단다. 나는 베이커를 여러 번 다녀왔지만 그건 전부 여름철이었다. 집사람과 딸들이 함께 하는 이번 산행에 난 기대가 무척 컸다. 어느 한 명 빠지지 않고 가족 모두가 스노슈잉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기 때문이다.

 

이른 시에 도착했음에도 헤더 메도우즈(Heather Meadows)는 스키 인파로 붐볐다. 예년에 비해 눈이 적은 밴쿠버 스키장은 개점휴업 상태라지만 여기는 제법 눈이 많았다. 이 지역은 겨울이면 엄청난 강설량을 자랑한다. 1998 겨울 시즌엔 무려 29m 눈이 내려 세계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눈이 적게 내렸다는 이번 시즌에도 눈이 얼마나 두껍게 쌓였는지 눈으론 가늠하기 어려웠다. 주차에 차를 세우고 스노슈즈를 꺼내 신었다. 딸들이 신은 스노슈즈 두 짝은 밴쿠버에서 미리 렌트를 했다.

 

우리의 산행 목적지는 아티스트 포인트(Artist Point). 여름엔 차로 오르는 곳이지만 포장도로의 눈을 치우지 않는 겨울엔 산행로로 바뀐다. 스노슈즈를 처음 신어 본 집사람과 두 딸아이는 속도는 좀 느렸지만 꾸준히 잘 따라왔다. 온통 눈으로 덮힌 이런 설원을 언제 가족이 함께 거닐어 보겠는가. 모처럼 설경을 마음껏 즐기며 눈 위를 실컷 걸을 수 있었다. 산행 내내 내 마음 속엔 즐거움과 행복감으로 가득했다. 그리 춥지도 않고 날씨도 맑아 산행하기엔 더없이 좋은 날이었다. 미국 워싱턴 주에서 번째로 높다해발 3,285m 베이커 산도 웅장한 자태를 뽐내우리를 환영하는 듯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당일 산행으로 가리발디(Garibaldi) 주립공원의 엘핀 호수를 다녀왔다. 엄청난 강설량과 적설량을 자랑하는 곳인 만큼 그 깊이를 알 수 없는 눈이 쌓여 있었다. 화산으로 형성된 황량했던 지형이 모두 눈에 가려 버린 것이다. 엘핀 호수까지 왕복하는 22km의 산길이 온통 하얀색 일색이었다. 아니, 그 와중에도 산자락과 나무는 검은 색을 띠고 있었다. 눈에 반쯤 파묻힌 레드 헤더(Red Heather) 대피소를 지나면 본격적인 눈길 산행이 시작된다. 스노슈즈가 없으면 더 이상 갈 수가 없다. 제법 오르내림이 심한 코스 때문에 다리는 퍽퍽해지고 온몸은 땀으로 범벅이 되었다. 오늘 산행 구간 중에서 가장 높은 지점인 폴 리지(Paul Ridge)를 지나자, 우리 눈앞에 엘핀 호수와 대피소가 나타났다. 호수 가장자리가 서서히 녹기 시작하면서 눈 위에 묘한 지도를 그려 놓아 아름답기까지 했다.

 

 

 

 

 

 

 

 

 

 

 

 

 

 

 

 

'산에 들다 - 밴쿠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윈디 조 마운틴  (0) 2015.02.27
매닝 주립공원  (0) 2015.02.26
엘핀 호수(Elfin Lakes)  (0) 2015.02.10
매닝 주립공원  (2) 2015.02.09
베이든 파웰 트레일(Baden Powell Trail)  (0) 2015.02.03
레인보우 호수(Rainbow Lake)  (0) 2015.01.31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스카유(()) 온천으로 이동하면서 다시 사과 한 개씩을 배급받았다. 그 크기에 입이 떡 벌어졌다. 거짓말 좀 보태면 어린아이 머리통만 하다고 할까. 이 사과 하나 먹으면 한 끼 식사가 충분할 것 같았다. 사과 이름이 뭐냐 물으니 그냥 후지(ふじ)라 부르는데, 정확히 말한다면 후로사키 후지가 맞는 말이라 한다. 일본 최고봉으로 알려진 후지 산과는 아무 관계도 없다는 이야기도 덧붙인다.

 

  

 

 

도와다하치만타이(十和田八幡平) 국립공원에 속하는 핫코다(八甲田) 산이 빤히 올려다 보이는 중턱에서 잠시 휴식을 취했다. 해발 1,585m의 핫코다 산은 일본 100 명산에 속하는 이름있는 산이다. 그런데 이 휴게소에선 꼭 나가이끼노차(長生きの)를 마셔야 한단다. 한 잔을 마시면 3년을 더 살고, 두 잔이면 6, 세 잔 이상이면 죽을 때까지 오래 산단다. 누구나 죽을 때까지 사는 것 아닌가? 그래도 군소리없이  모두들 세 잔씩을 연거퍼 들이 마셨다.

 

 

 

핫코다 산 중턱에 위치해 있는 스카유 온천에 닿았다. 우선은 외양에서 풍기는 고풍스러움이 마음에 들었다. 핫코다 산의 가을 기색을 감상하기엔 너무 날이 어두웠다. 이 지역은 겨울에 엄청난 강설량을 보인다고 한다. 보통 1년에 10m가 넘게 눈이 온다니 믿기지 않았다. 예전 최고 기록은 25m까지 왔단다. 그래서 겨울이면 이 온천으로 오르는 길 양 옆으론 엄청난 눈터널이 만들어진다. 4~5m 높이로 눈이 쌓이는 것은 보통이라니 겨울에 다시 한 번 와볼 일이다.

     

스카유 온천은 330년의 전통을 가지고 있는, 일본에서는 무척 유명한 온천이다. 1954년에는 국민보양온천 제 1호로 지정되었다. 그래서 이곳은 매번 일본인들이 가장 가고 싶어하는 온천 10곳 중 하나로 꼽힌다. 숙박 시설과 온천은 80년된 목조 건축물로 이루어져 있다. 일본인들에게 향수를 불러 일으킬만한 요소를 많이 갖추고 있었다. 외국인에게도 일본의 독특한 온천 문화를 익히기에 좋은 곳이었다. 지배인이 나와 온천에 대한 간단한 설명을 한 후 우리를 방으로 안내했다. 다다미로 된 화실(和室)에 들었다.

 

1층엔 혼욕을 하는 대욕탕이 있는데 이를 센닌부로(千人風呂)라 부른다. 이 혼탕은 80평 크기로 일본 최대 규모라 했다. 그 크기를 여기 사람들은 다다미 160장 크기로 불렀다. 우리의 한 평이 다다미 두 장 크기인 것을 여기서 알았다. 센닌부로는 아침, 저녁으로 8시부터 9시까지는 여자들만 이용할 수 있다. 혼탕에 여자만 들 수 있다는 것도 성차별 아닌가? 2층에는 다마노유()라 불리는 작은 탕도 있는데 여기는 성별로 따로 온천을 즐길 수 있었다. 유황 성분의 산성이 무척 강해 시계나 귀걸이 같은 금속은 금방 부식이 되지만, 각종 질병에는 특효가 있다고 소문이 났다.

 

 

 

 

스카유 온천에서의 저녁 식사는 사사키 사장이 함께 했다. 큰 방을 우리만 썼다. 벽에는 우리 일행을 환영한다는 문구가 붙어 있었다. 신경을 많이 쓴 것 같았다. 전통 음식이 한 사람당 한 상씩 다다미 위에 차려져 있었다. 주방장이 직접 나와 음식에 대해 설명한다. 모든 식재료는 아오모리에서 생산된 것으로만 쓴다고 했다. 음식에 곁들여 맥주와 청주가 돌았다. 그 중에서 100% 메밀로 만들었다는 소주가 내 시선을 끌었다. 그냥 마시면 너무 독하다고 메밀 국물에 타서 마시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09.03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글 속에 유머가~~ㅎㅎ 세 잔 이상을 마시면 죽을 때까지 산다는 말...유카타가 잘 어울리시네요...사실 키 큰 사람이 입으면 멋져요...저도 로브대신 유카타를 사용합니다...^*^

  2. 보리올 2013.09.03 1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 죽을 때까지 산다는 말은 의미가 없었습니다. 그것이 사실이라면 죽음을 감지했을 때 가서 두 잔을 마시고 6년을 더 사는 것이 훨씬 득이 되지 않겠습니까? 제가 그리 순진하지 못해서 그냥 세 잔을 마시고 말았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