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에 걸쳐 케이프타운(Cape Town)으로 이동해야 했다. 남아공 내륙 지방의 시골 풍경을 원없이 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지만, 장거리 운전에서 오는 지루함까지 모두 떨칠 수는 없었다. 블라이드 리버 캐니언을 빠져나와 라이덴버그(Lydenburg)를 지나다가 빌통(Biltong)을 파는 가게가 보여 잠시 차를 세웠다. 빌통은 소나 타조, 영양 등의 살코기를 양념에 절였다가 말린 것으로 우리의 육포와 비슷하다. 주인장이 친절하게도 가게 뒤편에 있는 가공 공장도 보여주었다. 장시간 운전에 잠을 쫓을 간식으로 빌통 한 봉지를 구입했다. N4 고속도로를 타고 요하네스버그 방향으로 달리다가 미델버그(Middelburg) 못 미처 알주 페트로포트(Alzu Petroport)란 휴게소에 들렀다. 휴게소 뒤로 코뿔소와 버팔로를 가둬 놓은 초원이 펼쳐져 있어 공짜로 동물을 볼 수 있었고, 선진국 이상으로 깨끗하게 관리하는 화장실이 내겐 퍽 인상적이었다. 소시지 살롱(Sausage Saloon)이란 패스트푸드점에서 햄버거로 점심을 때웠다.

 

요하네스버그를 우회해 N12 고속도로로 갈아타고 계속 남서쪽으로 달렸다. 가우텡(Gauteng) 주를 벗어나 노스 웨스트(North West) 주로 들어섰다. 웬만하면 노던 케이프(Northern Cape) 주에 있는 킴벌리(Kimberley)까지 가려 했지만, 밤이 너무 늦어 중간에 숙소를 구해야 했다. 마침 블룸호프(Bloemhof) 외곽에 있는 알마 익스클루시브 게임 랜치(Almar Exclusive Game Ranch)에 방이 있어 거기서 하루를 묵었다. 고속도로를 벗어나 숙소를 찾아가는 길은 비포장도로에 30분이 훨씬 더 걸렸다. 손님은 우리만 있는 듯했다. 규모는 크지 않았으나 시설은 엄청 좋았다. 거실과 부엌이 있고 방이 네 개에 침대가 여덟 개나 되었다. 각자 방 하나씩을 차지하고 편히 쉬었다. 동물 목장이란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이 게임 랜치엔 여러 종의 영양류가 있고 얼룩말과 타조도 있다고 한다. 게임 드라이브도 즐길 수 있는 곳인데, 일정이 바빠 아침 일찍 떠난 것이 좀 아쉬웠다.

 

다시 운전대를 잡고 N12 고속도로로 올라섰다. 노던 케이프 주로 들어선지 얼마 안 되어 킴벌리에 도착했다. 킴벌리는 다이아몬드로 인해 태어난 도시다. 1866년 야곱이란 소년이 오렌지 강가에서 반짝이는 돌을 발견한 것이 시초인데, 이 돌이 유레카(Eureka)’라는 21.25캐럿 다이아몬드 원석으로 판명되었다. 그 후 호프타운의 한 농부는 남아프리카의 별로 알려진 83.5캐럿의 다이아몬드를 발견했다. 이 소식이 퍼지자, 전세계에서 일확천금을 노리는 탐광꾼 5만여 명이 이곳으로 몰려들었다. 다이아몬드 러시(Diamond Rush)가 시작된 것이다. 1871년 킴벌라이트 지층이 발견된 콜스버그 코피(Colesberg Kopje) 언덕에서 노천 채굴이 이루어졌고, 그 잔재가 오늘날의 빅홀(Big Hole)이다. 그 옆에는 킴벌리 광산 박물관이 있고, 다이아몬드 러시 당시의 시가지 모습을 재현한 거리엔 교회나 펍, 다이아몬드 거래소, 사진관 등이 늘어서 있어 예전의 영화를 보여주고 있었다. 다시 케이프타운을 향해 차를 몰았다. 빅토리아 웨스트(Victoria West)를 지나 웨스턴 케이프(Western Cape) 주로 들어선 후 N1 고속도로를 타고 줄곧 남서쪽으로 달렸다. 어둠이 깔릴 즈음, 와인랜드에 있는 스텔런보시(Stellenbosch)에 도착해 깔끔한 게스트하우스에 여장을 풀었다.

 

 

 

블라이드 리버 캐니언을 빠져나와 라이덴버그를 지나다가 빌통을 파는 가게가 있어 한 봉지 구입하였다.

 

 

 

 

N4 고속도로 상의 알주 페트로포트 휴게소. 코뿔소와 버팔로, 영양을 멀리서 바라보곤 햄버거로 점심을 해결했다.

 

알주 페트로포트 휴게소에서 그 날 저녁에 묵을 숙소 안내 포스터를 발견했다.

 

 

 

 

 

 

킴벌리에는 다이아몬드 채굴 현장인 빅홀이 남아 있는데, 그 깊이가 240m, 폭은 463m, 둘레는 1.6km나 된다.

현재는 그 안에 40m 깊이의 물이 채워져 있다.

 

 

 

 

 

와인랜드의 중심지인 스텔런보시에 도착해 패트 부처(Fat Butcher)라는 식당에서 와인을 곁들여 저녁 식사를 했다.

 

 

스텔런보시에서 하루 묵은 게스트 하우스는 시설이 깨끗하고 친절해 인상이 무척 좋았다.

종류가 많진 않았지만 조식도 괜찮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람쥐s 2020.12.24 09: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아공에 이렇게 멋있는곳이 있다니!!
    사람도 한적해보여서 너무 좋을것 같아요 ㅎㅎ
    좋은 사진 잘보구 하트 꾹 하고 가용~!

  2. 글쓰는아빠 2020.12.24 14: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즘 같은 시국에 이렇게 블로그를 통해서라도 해외 이미지를 만날 수 있단 것이... 참 감사하네요 ㅠㅠ

    • 보리올 2020.12.24 16: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여행을 한 시점이 올 2월이었는데, 코로나가 퍼지기 시작했지만 팬데믹은 선언되지 않았던 때였죠. 출입국 제한이 시행되기 전에 여행을 마쳐 얼마나 다행인지 모릅니다.

    • 글쓰는아빠 2020.12.24 16: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건강히 다녀오셔서 참 다행이십니다ㅎ 종종 들려 눈요기하고 가겠습니다ㅋㄷ

    • 보리올 2020.12.24 1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마운 말씀이네요. 남아공이 그렇게 안전한 나라는 아닙니다. 언제 남아공 가시면 사고 예방에 신경을 많이 쓰셔야 할 겁니다. 즐거운 성탄과 행복한 새해가 되길 기원합니다.

  3. 애디리 2020.12.24 14: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행하는 분위기가 정말 좋네요!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ㅎㅎ

    구독과 좋아요💗 꾹 눌렀습니다!
    자주 소통했으면 좋겠습니다!

 

아침에 로지를 나서며 계산을 하는데 분명 맥주 두 캔을 마셨건만 계산서에는 네 캔이 청구되었다. 그 이유를 물었더니 동생이 밤늦게 다시 나와 포터와 두 캔을 더 마셨단다. 동생은 기억을 못하겠다 하고. 어제 시누와에서 사온 양주 한 병을 둘이 나눠 마셨더니 둘다 술에 취했던 모양이다.

 

타그룽(Taglung)에서 길을 잃어 잠시 헤맸다. 중간에 왼쪽으로 빠졌어야 했는데 무심코 직진을 한 것이다. 간드룩이나 고레파니로 가는 길이 워낙 넓다 보니 지누단다로 가는 샛길을 그냥 지나쳐 버린 것이었다. 길을 물어 다시 되돌아 온다고 30분을 허비했다. 지누단다 로지 주인이 우릴 반갑게 맞는다. 동생에게 아무런 거리낌도 없이 막내라 부른다. 내가 동생을 부르던 것을 기억하고 있었던 것이다.

 

점심을 먹기로 했던 샤우리 바자르까지는 꽤 거리가 멀었다. 뜨거운 햇빛에 점점 발걸음이 느려진다. 날씨는 왜 이리 더워지는지 모르겠다. 뉴 브리지와 큐미를 지났다. 마을이 나타날 때마다 엉덩이를 붙이고 맥주나 콜라를 시켰다. 더위에 대항할 다른 방도가 없었다. 학교 운동장과 논에서 무리를 지어 놀이를 하는 학생들을 만났다. 어딜 가나 학생들은 천진난만하고 놀기를 좋아한다. 탁아소와 학교 앞에는 모금함을 놓고 트레커들에게 기부를 하라 유혹한다.

 

샤우리 바자르에서 점심으로 라면을 끓였다. 우리 주위로 사람들이 몰려와 우리 일거수일투족을 구경한다. 배낭에서 꺼낸 조그만 버너와 한국 라면에 지대한 관심을 보인다. 졸지에 우리가 동물원 원숭이가 되었다. 나야풀에 이르러 트레킹을 종료했다. 이제 더 이상 산길을 걷지는 않는다. 손님을 기다리는 택시들이 장사진을 치고 있었다. 누리가 친구 한 명을 데려와 포카라까지 태워줬으면 좋겠다 한다. 비좁은 불편만 참으면 추가 비용은 발생하지 않으니 그러자 했다.

 

시골길을 달리는 택시의 속력이 장난이 아니었다. 이들 운전 솜씨는 환상적이라 할만하다. 빵빵거리는 경음기 소리를 적당히 섞어가면서 말이다. 포카라에서 누리와 헤어졌다. 어디로 가서 숙소를 찾나 고민하고 있었는데, 택시 기사가 아는 게스트하우스가 있다고 우리를 그곳에 데려다 주었다. 게스트하우스 매니저는 의외로 호주인 여성 주디(Judy). 하룻밤에 400루피를 달라고 한다. 그리 비싸지 않아 좋았다. 시설은 산속 로지보다 훨씬 좋았다. 적당히 피곤한 육신을 쉬기엔 딱이었다.

 

 

 

 

 

 

 

 

 

 

 

 

 

 

 

 

 

 

 

<트레킹 요약>

개인 사업을 하느라 눈코뜰 새 없이 바쁜 동생과 단 둘이 안나푸르나 베이스 캠프 트레킹에 나섰다. 워낙 바쁜 친구와 함께 한 시간이라 1주 이상의 일정을 짤 수가 없었다. 2007 11 15일에 트레킹을 시작해 11 21일 트레킹을 마쳤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07.16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보아도 힘들어 보이는 자갈돌길을 배낭과 카메라까지 메고 걸어가셨네요.. 풍경이 대단하다..일련의 과정이 신기하다..얕은 표현력으로는 이렇게밖에 설명할 수가 없습니다...사진에 구멍이 생겼나 잘 살펴보세요..ㅎㅎ 제가 뚫어지게 보았거든요..^^

  2. 보리올 2013.07.16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올린 글과 사진을 다시 보는 기회를 주시는군요. 여기 올린 사진 너무 뚫어지게 쳐다보진 마세요. 사진에 구멍 뚫리면 나중에 책임지셔야 합니다.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