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운트 후드 국유림(Mt. Hood National Forest)에 속한 라치 마운틴(Larch Mountain)을 찾았다. 오레곤에서 집으로 돌아오면서 그냥 지나치기 섭섭해 콜베트(Corbett)에서 고속도로를 빠져 나와 일부러 찾아간 것이다. 전날부터 비바람이 심하게 몰아치더니 라치 마운틴으로 접근하는 도로에도 부러진 나뭇가지들이 널브러져 있었다. 여전히 바람은 강했지만 산행에 지장을 줄 정도는 아니었다. 하지만 산행하는 내내 날은 흐렸고 때때로 빗방울이 떨어지기도 했다. 전망대가 있는 정상으로 바로 가지 않고 20마일 표지판이 있는 지점에 차를 세우고 산길을 한 바퀴 돌아 전망대까지 다녀오기로 했다. 라치 마운틴 크레이터 루프(Larch Mountain Crater Loop)라 불리는 이 트레일은 가장 높은 지점이 1,238m이고, 거리는 5.9 마일 정도 된다.

 

산 이름에 라치가 들어가서 라치가 정말 많은 줄 았았다. 하지만 라치는 한 그루도 없었다. 가을이 되면 황금색으로 단풍이 드는 라치, 즉 낙엽송이 지천에 깔린 줄 알고 바쁜 시간을 쪼개 들어온 나만 무색해졌다. 라치 마운틴은 예전에 화산 폭발로 형성된 크레이터 지형이라는데 내 눈으론 알아보기가 좀 어려웠다. 차단기를 지나 441번 산행로로 들어섰다. 수풀 사이로 난 트레일은 우선 한적해서 좋았고 피톤치드 넘치는 숲향기가 물씬 풍겼다. 444번 산행로로 갈아타고 멀트노마 크릭(Multnomah Creek)을 건넜다. 그리곤 오르막을 꾸준히 걸어 424번 오넌타 트레일(Oneonta Trail)을 만났다. 거기서 산 정상에 있는 주차장까진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주차장에서 가까운 쉐라드 포인트(Sherrard Point)에선 주변에 있는 고산들, 즉 마운트 후드(Mt. Hood)와 마운트 제퍼슨(Mt. Jefferson), 마운트 아담스(Mt. Adams) 외에도 멀리 떨어진 마운트 레이니어(Mt. Rainier), 마운트 세인트 헬렌스(Mt. St. Helens)도 한 눈에 보인다 했는데 아쉽게도 모두 구름 속에 숨어 버렸다. 한쪽 틈새로 컬럼비아 강의 풍경을 겨우 찍을 수 있었다. 주차장에선 다시 441번 산행로를 타고 내려와야 했다. 길이 편하고 거리가 짧아 그리 힘든 줄 모르고 산행을 끝냈다. 라치 마운틴은 전반적으로 산길이 너무나 평온하고 아름다워 매우 인상적이었다. 길을 가다가 무작정 찾아온 산에서 이런 풍경을 만나다니 난 운이 좋은 셈이다. 다음에 다시 오면 멀티노마 폭포에서 시작하는 왕복 14마일의 트레일을 걸으면 어떨까 싶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루이스 호수 주변에 있는 다른 산행지, 센티널 패스를 오르려면 모레인 호수(Moraine Lake)에서 산행을 시작한다. 모레인 호수는 루이스 호수에서 그리 멀지 않은데, 피크스 계곡(Ten Peaks Valley) 안에 있어서 루이스 호수 못지 않은 뛰어난 경치를 선사한다. 산행은 왕복 11.6km 거리에 등반고도가 725m. 보통 5시간 정도 소요가 된다. 우리에겐 초등생 꼬마가 있어 산행 시간을 염두에 두지 않았다. 아이가 힘들어 하면 수시로 쉬어 가고 투정을 부리면 한대장이 등에 업고 가곤 했다. 이상 못가겠다는 소리가 나오지 않은 것만 해도 다행이었다.

 

처음부터 지그재그 오르막 길이 지루하게 펼쳐졌다. 가끔 나무 사이로 보이는 모레인 호수의 비취색이 그나마 위안이 되었다. 루이스 호수와는 다른 색깔이었다. 히말라야를 드나들듯 했던 한대장도 로키의 울창한 숲과 없이 많은 호수에 대해서는 부러운 기색이 역력한 보였다. 2.4km 지점에서 갈림길을 만나는데 오른쪽으로 가야 라치 계곡(Larch Valley) 경유해 센티널 패스에 닿는다. 라치 계곡은 9월이면 온통 오렌지색으로 옷을 갈아입는데, 또한 로키가 자랑하는 장관 하나이다. 흔히 단풍하면 활엽수를 생각하는데 라치는 단풍이 드는 침엽수다. 우리 말로 하면 낙엽송에 해당한다. 바늘같은 침엽들이 노랗게 변해 벌써 땅에 떨어져 있는 것이 눈에 띄었다.

 

라치 계곡을 지나면 고산 특유의 초원지대가 나타난다. 여러가지 색깔의 야생화가 만발한 평원을 지나면 센티널 패스가 손에 잡힐 앞에 보인다. 왼쪽으로는 봉우리가 우리를 호위하듯 따라오고, 오른쪽은 템플 (Mt. Temple, 3,543m) 공간을 채워놓고 있었다. 템플 산은 캐나다를 동서로 횡단하는 1 하이웨이에서도 확연히 눈에 띄는 산이다. 지금 우리가 보고 있는 방향이 하이웨이에서 보는 방향과 정반대라서 느낌이 다를 뿐이다. 저절로 휘파람이 나올 정도로 풍경에 취해 걸었다.

 

센티널 패스 아래에 있는 미네스티마 호수 가장자리에 도착해 잠시 휴식을 취했다. 급경사를 오르는 지그재그 길이 우리 앞에 훤히 드러났다. 걸음에 닿을 같아 보이지만 여기서 다시 30 발품을 팔아야 패스에 도착할 있었다. 아침부터 흐렸던 날씨가 구름이 걷히며 푸른 하늘이 보이기 시작했다. 센티널 패스에선 사람을 무서워 않는 다람쥐의 열렬한 환영을 받았다. 센티널 패스는 템플 산과 피나클 산의 안부에 위치해 있다. 해발 고도는 2,611m. 건너편으로 파라다이스 계곡이 펼쳐졌다. 오랜 시간 풍화작용을 겪은 송곳처럼 뾰족한 바위들이 눈에 띄었다. 유난히 눈에 띄는 촛대바위에는 명의 클라이머들이 개미처럼 붙어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멋대로~ 2014.05.16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와 함께 대단하신데요...

    모레인 호수만 찍고 왔었는데..
    트래킹으로 보니... 록키의 진면목을 볼 수 있네요

    • 보리올 2014.05.16 21: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산악인의 초등생 아들인지라 강단이 있더군요. 캐나다 로키는 두 발로 직접 걸어 들어가셔야 훨씬 장엄한 풍경을 접할 수 있습니다. 다음에는 꼭 걸어 보세요.

  2. justin 2014.05.20 18: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밴프에서 정말 좋아하는 코스입니다. 저때는 저 장난꾸러기 아이때문에 배낭을 앞뒤로 매고 산행했던 기억이 납니다. 저도 어렸을때 개구쟁이였나요?

    • 보리올 2014.05.21 01: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코스는 그리 어렵지 않으면서도 경치가 아름다워 나도 좋아한다. 매번 가도 늘 감동이 이는 곳이지. 저 때는 네가 대성이 돌보느라 고생했지. 저 때로 돌아가고 싶구나.

  3. 설록차 2014.06.06 04:5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부자 부자가 함께 산행을 하셨어요...
    아버지는 아들의 모델이다~는 말이 틀림없습니다...말하지 않아도 보여주는대로 따라가는것 같습니다...공통화제가 있으면 대화도 많아지고~그럼 서로를 더 잘 알고 이해하게 되겠지요...세대차이?? 그게 뭔 말이더라~하시겠어요...ㅎㅎ

    • 보리올 2014.06.06 09: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앞의 부자는 돈 많은 부자였으면 좋았을 걸 싶네요. 아무래도 산행을 가선 둘만의 이야기를 많이 하는 편이죠. 아들을 데리고 산엘 다닌 것이 제가 이 세상에서 가장 잘한 일 가운데 하납니다.

  4. 안영숙 2015.12.23 07: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Sentinel pass, round trip 하고 나와 홍성근씨가 ,hitchhiker로 성공한 그때가 그립습니다,
    지금 보니 종인이가 Justin?
    Canada의수상이 된 Justin Trudeau의 이름과 같아 더욱 좋네요,

    저는 올해 여름에도 또 갈 기회가 되어 신났었지요,

    • 보리올 2015.12.23 09: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때 센티널 패스에서 파라다이스 밸리로 나왔나요? 근데 왜 홍선생님이 차를 가지러 갔죠? 기억에 별로 없네요. 전 올해도 파라다이스 밸리로 나와 히치하이킹을 해서 차를 가지러 갔던 적이 있었지요.

  5. 김치앤치즈 2016.07.20 0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가 모레인 호수에 갔을 때는 주변에 아무도 없어서 저는 좀 무서웠답니다.^^
    저희도 센티널 패스를 걸었는데, 칩멍크가 산행하는 사람들에게 익숙해서인지 사람을 전혀 두려워 하지 않더군요.ㅎ

    • 보리올 2016.07.20 08: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레인 호수에는 늘 사람들이 붐비는데 사람이 없었다니 신기하네요. 캐나다 로키에 사는 야생동물들은 사람을 그리 무서워하지 않습니다. 사람이 해치지 않는다는 것을 아는 모양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