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두아에서 상큼한 아침 시간을 맞았다. 하늘은 푸르고 공기는 서늘하면서도 맑았다. 오전 6 40, 이른 시각임에도 아이들 네 명이 마당에 펼친 멍석에서 공부를 하고 있었다. 공책에 열심히 영어 단어를 적고 있는 아이들이 기특했다. 학교도 아니고 가르치는 사람이 있는 것도 아닌데 멍석에 앉아 스스로 영어 공부를 하다니 이 얼마나 대견한 일인가. 이 아이들이 나중에 네팔의 희망이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여기서 가슴이 먹먹했던 순간도 있었다. 열 서너 살쯤 되어 보이는 여자 아이가 돌박이 아이를 등에 업고 있어서 처음엔 동생을 들처업고 나온 누나로 알았다. 그런데 나중에 들은 이야기로는 그 아기는 여자 아이의 아들이란다. 조혼 풍속이 있는 히말라야 일부 지역에서는 열 두셋이면 여자 아이들은 시집갈 준비를 한단다. 일찍 늙고 일찍 죽는 이유가 이 조혼 풍속에 있는 것 같았다. 남녀 모두 50, 60세를 넘기는 경우가 그리 많지 않다고 한다. 내가 감 내놔라 팥 내놔라할 문제는 아니었지만 입안이 좀 씁쓸했다.

 

오늘은 다시 아룬 강을 건넌다. 이번 트레킹에서 마지막 고생길이라 할까. 해발 1,510m에 있는 세두아에서 고도 700m의 아룬 강으로 내려섰다가 강을 건넌 후 다시 1,500m 고도에 있는 눔으로 오른다. 등반고도 800m짜리 산을 하나 오르내리는 것과 같았다. 내리막으로 시작하는 것이 다르긴 했지만. 무더위 속에서 두 시간을 걸어 내려가 아룬 강에 도착했다. 내리막 구간이야 쉬웠지만 눔까지 세 시간 이상을 줄창 오르는 경사길은 꽤나 힘이 들었다. 세두아에서 눔까지 짚라인(Zipline)을 연결하면 단숨에 건너갈텐데 하는 실없는 생각도 해봤다.

 

눔에 도착해 점심을 먹었다. 오늘은 여기서 묵기 때문에 시간적인 여유가 많았다. 맥주 가격이 많이 싸진 탓에 맥주를 축내며 시간을 보내다가 카메라를 들고 학교를 방문했다. 꼬마들이 수업을 받다 내 출현에 모두들 놀란 눈으로 쳐다본다. 선생님과 아이들에게 수업을 계속하라 제스처를 쓰고는 사진을 몇 장 찍었다. 히말라야에 사는 아이들이라고 순진무구하지는 않겠지만 여기 아이들 정말 천사같다. 보고 듣는 것이 제한되어 있어 그리 약지도 못하다. 그저 지나가는 외국인 트레커들을 좇아다니며 사탕이나 볼펜달라는 것이 전부다. 카메라를 들이대도 그다지 거부반응이 없어 솔직히 난 너무 좋았다.

 

오늘 저녁에도 염소 고기가 나왔다. 최고령 참가자인 정한영 교수께서 염소를 한 마리 사신 것이다. 매일 저녁 부식 기부가 줄을 잇는다. 한 대장 부탁을 받은 요리사 템바가 염소의 몇 가지 부위를 순서대로 요리해서 가지고 나왔다. 골부터 시작해 혀, 염통, 내장, 고기 순으로 나오다가 마지막은 국으로 장식을 했다. 한 대장 덕분에 별것 다 먹어 본다. 럭시가 돌면서 취기가 꽤나 올랐다. 텐트로 잠시 도망쳤다가 바로 잠에 떨어지고 말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날짜를 꼽아보니 며칠 전은 아들 생일이었고 오늘은 큰딸 생일이다. 너무 멀리 떨어져 있어 생일 축하한다는 이야기도 해주지 못했다. 마음 속으로 미안하긴 했지만 그런 일로 위성 전화를 쓰자고 할 수는 없는 일 아닌가. 밖으로 떠도는 일이 많다 보니 가족들 생일 챙기기가 쉽지 않다. 하기야 내 생일도 집을 떠나 텐트 안에서 보내는 경우도 많으니 역마살 낀 사람의 운명이라 생각할 수밖에.

       

오늘은 당말에서 고소 적응을 위해 하루 휴식을 하기로 했다. 지친 대원들 표정이 밝아졌다. 각자 알아서 자신의 몸 상태에 맞춰 시간을 보냈다. 야영장 돌 위에 앉아 참선하듯 해바라기하는 사람도 있었고, 배낭을 조그맣게 꾸려 근처 봉우리를 다녀오는 사람도 있었다. 난 텐트에서 낮잠을 즐기다가 카메라를 들고 주변 촬영을 다녔다. 그러고도 시간이 남아 식당 텐트에 둘러 앉아 이런저런 화제로 이야기 꽃을 피우기도 했다. 가끔 매점에도 놀러가 윈도우 쇼핑을 즐기기도 했다.

  

돌로 쌓아 만든 허름한 매점에서 파는 물건이라야 맥주와 럭시, 그리고 과자 몇 종이 전부였다. 우리야 고산병 때문에 술을 마시지 않는 분위기니 포터들을 상대로 장사할 수밖에 없으리라. 여기까지 맥주를 운반하는 일이 쉽지는 않겠지만 이 매점에서 받는 맥주값은 우리에게도 너무 비싸단 느낌이었다. 맥주 한 병에 600루피면 카트만두의 다섯 배고, 마네반쟝이나 눔 가격의 네 배 수준이다.

 

한 대장이 식당 텐트에서 나오다가 갑자기 허리를 삐끗한 모양이다. 처음엔 별 것 아니겠지 했는데 점점 허리에 엄청난 통증이 오는 것 같았다. 한 손으로 허리를 부여 잡고 걷는 자세도 구부정하다. 리더인 한 대장이 이러면 어떻게 하란 말인가. 대원들 모두 긴장한 표정이었다. 저녁 식사 후 김덕환 선배가 직접 마사지까지 해주고 약도 먹었지만 별 소용이 없었다. 밤새 토하고 난리가 났다. 근데 허리를 다쳤는데 왜 토하지? 설마 한 대장이 고소 증세를 보이는 것은 아니겠지? 한 대장은 옆에서 끙끙 앓는데 난 속으로 이런 의문만 들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새벽을 알리는 수탉이 너무 일찍 울었다. 그 뒤를 이어 강아지 짖는 소리, 나무에서 짹짹거리는 새소리에 더 이상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 시계를 보니 새벽 4시 반. 옆 텐트에서도 두런두런 이야기 소리가 들려온다. 모두 첫 야영에 가슴이 설레 일찍 일어난 모양이다. 나와 텐트를 같이 쓰는 한 대장도 일어나 헤드랜턴을 켜더니 책을 꺼내 든다. 무슨 책이냐고 물었다. 제목은 생각나지 않지만 좋은 아빠가 되기 위한 조언을 담은 책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한 대장은 다른 산사람에 비해 상당히 가정적이란 생각이 들었다.

  

오늘도 더위와의 싸움이 시작되었다. 도대체 섭씨 30도가 넘는 히말라야를 상상해 본 적이 있는가?  어제 입었던 긴팔 옷을 벗고 반팔 티셔츠를 걸쳤음에도 흘러 내리는 땀을 주체할 수가 없다. 햇볕에 노출된 팔은 금방 빨갛게 익어 버렸고. 고산병보다 일사병에 심신이 지쳐간다. 다리는 왜 이리 무거운지히말라야에 오면 통상 사계절을 다 겪는 느낌이다. 이렇게 덥다가 고도를 높이면 겨울같은 날씨를 만나 보온에 신경을 써야 하니 말이다. 그래서 짐이 많아진다.

 

산허리를 잘라 도로를 놓는 공사 현장을 지나게 되었다. 열 명 남짓한 사람들이 일을 하고 있었다. 바위 절단면이 의외로 매끈했다. 사람 손으로는 이렇게 잘 자를 수는 없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남자들은 쭈그리고 앉아 구경만 하고 무거운 해머를 들고 바위를 깍는 사람은 대개 여자들이었다. 하루 일당으로 얼마나 받는지 물어 보았다. 150루피를 받는다 한다. 이렇게 일하고 하루 2,000원 좀 넘는 금액을 받는다? (Num)까지 도로를 놓는 이 공사는 몇 년 전에 시작을 했지만 어느 누구도 언제 완공될지 모른다. 오로지 사람 힘에 의존해 망치로 돌을 깨고 있으니 년은 걸리겠지.

  

치치라(Chichila)에서 칼국수로 점심을 먹었다. 치치라를 출발하자 빗방울이 돋기 시작했다. 배낭 커버를 씌우고 우산을 꺼내 들었다. 근데 이게 여우비였다. 금방 그치더니 다시 햇빛이 쨍 내리쬔다. 해발 2,100m에 있는 데우랄리를 지나 산길은 내리막을 시작하더니 무레, 눔으로 계속 고도를 낮춘다. 눔의 해발 고도는 1,560m. 눔에 점점 가까워지자 본격적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다시 우산을 꺼내 들었다.

    

11시간 걸려 도착한 눔은 능선 위에 묘하게 자리잡은 마을이었다. 예상보다 시간이 많이 걸렸다. 장시간 운행에 다들 지친 표정이었다. 만보계를 가지고 온 사람이 오늘 36,000보를 걸었고, 이는 24km에 해당되는 거리라 한다. 빗줄기 속에서 텐트를 쳤다. 포터가 메고 오는 카고백을 기다렸다. 그 안에 있는 침낭이 젖으면 큰일인데 다행히 비닐로 카고백을 둘러싸 비를 맞지는 않았다. 저녁에 닭도리탕이 나왔는데 양이 무척 적었다. 마을에서 닭 두 마리를 간신히 구했단다. 밥은 남았는데 닭도리탕은 금방 없어지고 말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