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에 해당되는 글 4건

  1. 2018.05.17 [호주] 멜버른 ⑥ (6)
  2. 2018.01.14 대구 김광석 길 (2)
  3. 2016.12.21 [하와이] 호놀룰루 ⑤ (2)
  4. 2016.10.20 [이탈리아] 쿠르마이어 (6)




멜버른에서 시간을 보낼수록 멜버른이 점점 더 마음에 들었다. 시드니와는 상당히 다른 분위기를 보였다. 누가 나에게 둘 중에 하나를 고르라 한다면 난 당연히 멜버른 편이었다. 도심 구간을 운행하는 트램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게 한 배려도 한 몫 했음을 부인하지 않겠다. 돈만 밝히는 도시에선 감히 시행할 수 없는 제도가 아닌가. 트램을 타고 퀸 빅토리아 마켓(Queen Victoria Market)으로 향했다. 멜버른의 랜드마크로 통하는 이 마켓은 19세기에 오픈했다. 난 어느 도시를 가든 서민들이 이용하는 시장을 둘러보길 좋아한다. 거기에서 사람사는 체취를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지붕이 있는 건물 안에 열을 지어 가게들이 죽 늘어서 있었다. 진열대엔 각양각색의 물건들이 손님을 기다리고 있었고, 사람들은 여유로운 발걸음으로 가게를 기웃거린다. 굳이 뭔가를 사지 않아도 괜찮았다. 시장 외곽에는 군것질을 하거나 식사를 할 수 있는 식당이 자리잡고 있어 여기서 한 끼를 때워도 좋을 것 같았다.

 

다시 트램을 타고 빅토리아 주립 도서관(State Library Victoria)으로 향했다. 1854년에 오픈한, 호주에선 가장 오래된 도서관이다. 호주에 있는 도서관은 대부분 아주 훌륭한 모습을 하고 있다. 이 도서관도 예외는 아니었다. 한 눈에 보기에도 웅장하고 위엄이 있어 보였다. 도서관에 보관 중인 장서도 엄청났지만 누구나 쉽게 도서관을 이용할 수 있는 점이 너무 부러웠다. 나 같은 관광객이 카메라를 들고 들어가도 제지하는 사람이 없었다. 돔 형태의 독서실을 포함해 7개나 되는 독서 공간에서 책을 읽거나 자료를 찾고 컴퓨터를 하는 사람들이 많았다. 스완스톤 스트리트(Swanston Street)에 면해 있는 도서관 앞뜰 또한 시민들이 자유롭게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공간이었다. 멋진 차림으로 벤치에 앉아 책을 읽거나 대화를 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도심에서 근무하는 직장인이나 학생들도 도시락을 들고 나와 도서관 앞에서 점심을 먹기도 했다. 땅에 그려진 체스판에서 체스를 두는 사람도 있었다. 정말 마음에 든다.



멜버른 도심엔 무료 트램을 탈 수 있는 구간이 있어 훈훈한 인심을 느낄 수 있었다.



  







오랜 전통을 자랑하는 퀸 빅토리아 마켓은 이동식 매대에 다양한 상품이 진열되어 있었다.



시장 밖으로 나오면 군것질이나 식사를 할 수 있는 곳도 있었다.





웅장한 외관을 한 빅토리아 주립 도서관에는 이용객들이 많았다.


빅토리아 초대 총독을 지낸 찰스 조셉 라 트로브(Charles Joseph La Trobe)의 동상



주립 도서관 바깥에도 시민들의 소소한 일상이 펼쳐져 그냥 바라만 보고 있어도 좋았다.


'여행을 떠나다 - 오세아니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주] 멜버른 ⑧  (2) 2018.05.24
[호주] 멜버른 ⑦  (2) 2018.05.21
[호주] 멜버른 ⑥  (6) 2018.05.17
[호주] 멜버른 ⑤  (2) 2018.05.14
[호주] 멜버른 ④  (2) 2018.05.10
[호주] 멜버른 ③  (2) 2018.05.07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즐거운 우리집 2018.05.17 10: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포스팅 잘 읽고 갑니다. ^^
    오늘도 비가 오네요.
    주말 까지 온다고 하니, 우산 잘 챙기세요~ ^^

  2. justin 2018.06.04 18: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버지의 글과 사진을 읽어서 이렇게 멜버른의 소소한 일상과 그곳에 사는 사람들의 삶의 일부를 엿볼 수 있어서 좋네요~ 대부분 관광객들이 관광명소에서 어떻게든 튀어보이거나 멋진 '인생사진' 찍으려고 할때말이죠~

    • 보리올 2018.06.05 0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가 여행하는 방식이 좋다고 이야기하긴 그렇다만 남들과 좀 다르게 행동하는 것도 괜찮지 않냐? 두 발로 도심을 걸어 다니며 구석구석 살펴보는 것이 난 좋더구나.

  3. 바다 2018.09.19 1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낭만이 있는 도시네요. 고풍스런 느낌도 들고요
    잘 보고 갑니다.



대구 대봉동에서 나고 자란 가수 김광석을 기리는 길을 만들었다고 해서 잠시 짬을 내어 찾아갔다. 방천시장 바로 옆에 김광석 길을 만들어 놓았는데, 이 골목길을 만든 이유가 방천시장을 살리기 위한 방책이었음을 나중에 알게 되었다. 지난 2009, 대구 중구청과 손을 잡은 작가들이 1996년에 사망한, 영원한 가객이라 불리던 김광석을 기리기 위해 이 벽화 골목을 만들었다고 한다. 우리 노래에 문외한인 내게도 꽤 괜찮은 컨텐츠로 여겨졌다. 사실 난 김광석을 속속들이 알지 못 한다. <서른 즈음에>라든가,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등 그의 노랫말이 인상적이었다는 정도였다. 오히려 최근에 그의 죽음을 둘러싸고 타살 의혹이 있다는 언론의 추측 보도를 접하고 그의 이름을 다시 한 번 떠올렸을 뿐이다. 그리 길지도, 넓지도 않은 김광석 길에서 작가들의 상상력이 더해진, 정말 다양한 모습의 김광석을 만날 수 있었다. 아마 우리와 동시대를 살았던 가수라는 이유로 역사적 인물의 생가를 찾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공감을 느꼈는지도 모르겠다.



이 방천시장을 살리기 위해 김광석 길이 조성되었다고 한다.



달구벌대로를 따라 걸으며 김광석 길로 안내하는 다양한 표지판이 나타났다.


방천시장을 지나 김광석 길 초입에 김광석의 동상이 길가에 앉아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김광석 길을 장식한 벽화를 통해 정말 다양한 모습의 김광석을 만날 수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김광석 길  (2) 2018.01.14
대구 근대골목  (2) 2018.01.11
부산 금정산 범어사  (2) 2018.01.09
[남도여행] 여수  (0) 2016.07.04
[남도여행] 여수 밤바다  (0) 2016.07.01
[남도여행] 목포  (0) 2016.06.2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1.29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수 김광석씨가 대구 출신이었군요! 저도 노래를 먼저 접하고 팬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세대를 뛰어넘는 노래를 공유하게 한다는 것은 정말 예술의 놀라운 힘인 것 같습니다!

    • 보리올 2018.01.30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점점 댓글의 수준이 예술의 경지로 들어서는 듯 하다. 짧은 글이지만 분명한 내용이 들어있어 좋구나. 세대를 뛰어넘는 노래라... 네 덕분에 김광석이 더 좋아졌다.

 

호놀룰루가 자랑하는 관광명소 몇 군데를 둘러보기 위해 다운타운으로 향했다. 고급호텔과 레스토랑, 쇼핑몰, 부티크가 즐비한 와이키키는 먹고 놀기는 좋지만 볼거리는 호놀룰루 다운타운에 더 많다. 역사가 오랜 건물들이 많고 주청사나 주요 관공서가 대부분 여기에 위치하기 때문이다. 도심 풍경도 현대식 건물이 많은 와이키키는 좀 위압적인데 반해 여기는 훨씬 고풍스러웠고 나름 격조를 느낄 수 있었다. 그렇다고 옛건물만 있는 것은 아니다. 마천루를 이루는 현대식 고층건물도 여기저기에 세워져 있다. 호놀룰루를 몇 차례 다녀간 적이 있다고 이젠 시내버스를 타고 웬만한 목적지는 혼자서 찾아갈 수 있을 정도로 지리를 익혔다. 도심을 벗어나는 경우도 택시나 투어버스보단 시내버스가 내겐 더 편하다.

 

다운타운에 있는 관광명소 가운데 가장 유명한 곳은 아무래도 이올라니 궁전(Iolani Palace)이 아닐까 싶다. 1882년에 칼라카우아 왕(King Kalakaua)에 의해 건립된 이 궁전은 1893년 릴리우오칼라니 여왕(Queen Liliuokalani)이 강제 퇴위할 때까지 불과 10여 년 밖에 사용하지 못 했다. 건립 당시 35만불이라는 엄청난 금액을 사용해 재정 악화를 불러온 주인공이다. 1층은 리셉션이 열렸던 공적인 공간이었고, 2층엔 침실 등 왕과 왕비의 사적 공간이 있었다. 이 궁전은 당시로선 혁신적인 몇 가지를 처음으로 채택하였다. 전기를 사용한 전등과 전화, 그리고 수세식 변기가 바로 그것이다. 2층 한 구석에는 마지막 왕이었던 릴리우오칼라니 여왕이 연금되었던 방이 있었다. 방 안에는 연금 당시 소일거리로 짰다는 퀼트가 전시되어 있었다. 이올라니 궁전을 나와 카와이아하오 교회(Kwaiahao Church)도 잠시 들렀다. 1842년에 지어진 이 기독교 교회는 태평양의 웨스트민스터 사원이라 불리기도 한다.

 

 

1810년에 하와이 최초로 통일 왕조를 세운 카메하메하 1(Kamehameha I) 동상이 하와이 대법원청사 앞에 서있다.

 

 

 

카메하메하 1세 동상에서 사우스 킹 도로 건너편으로 이올라니 궁전이 자리잡고 있다.

하와이 왕조가 멸망한 1893년까지 10여 년간 두 명의 왕이 거주했다.

 

 

 

 

 

1층엔 공적 공간을, 2층엔 사적 공간을 배치한 이올라니 궁전은 규모도 작고 크게 화려한 편도 아니었다.

 

오른쪽에 있는 사람이 하와이 왕조의 마지막 왕이었던 릴리우오칼라니 여왕이다.

1891 1월에 즉위해 2년 뒤인 1983 1 17일 강제 퇴위되었다.

 

릴리우오칼라니 여왕이 궁전에 연금된 상태에서 퀼트로 시름을 잊었다 한다.

 

카와이아하오 교회 입구 오른쪽에는 루날리로 왕(King Lunalilo)의 무덤이 자리잡고 있었다.

 

 

 

 

카와이아하오 교회는 크지 않은 규모에 내부 치장도 검소하기 짝이 없었다.

 

 

교회 옆에 있는 공동묘지엔 300개의 묘비가 있으나 묘비 없이 묻힌 사람이더 많다고 한다.

 

'여행을 떠나다 - 미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하와이] 호놀룰루 ⑦ ; 비숍 박물관  (4) 2016.12.26
[하와이] 호놀룰루 ⑥  (2) 2016.12.24
[하와이] 호놀룰루 ⑤  (2) 2016.12.21
[하와이] 호놀룰루 ④  (2) 2016.12.20
[하와이] 카우아이 ②  (2) 2016.12.17
[하와이] 카우아이 ①  (4) 2016.12.16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12.28 12: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사가 오래되지 않고 짧아서 그런지 유적지 보존을 잘 해놨네요~ 마지막 여왕이 강제 퇴위되었다니 먼가 한국과 비슷한거 같아 서글프네요~

    • 보리올 2016.12.29 1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와이 원주민들이 지금도 강하게 미국 정부를 비난하곤 있지만 이 상황을 어찌 거꾸로 돌릴 수 있겠냐. 힘없는 자들의 푸념일 뿐이지.

 

우리에게 좀 생소하게 들리는 쿠르마이어(Courmayeur)란 지명은 몽블랑 남쪽 기슭에 자리잡은 전형적인 이탈리아 산악 마을이다. 아오스타 밸리(Aosta Valley)의 해발 1,200m에 위치한 마을로 나도 처음 방문하는 곳이었다. 몽블랑을 사이에 두고 샤모니 몽블랑은 북쪽에, 쿠르마이어는 그 반대쪽에 있다. 이탈리아에선 몽블랑을 몬테 비앙코(Monte Bianco)라 부르는데, 하얀 산이란 의미는 똑같다. 인구 3,000명의 작은 규모지만 이탈리아의 유명한 휴양도시답게 호텔이나 레스토랑, 장비점 등이 길가에 빼곡히 들어서 있었다. 가옥 지붕을 우리 너와집처럼 얇고 둥근 돌로 엮여 놓아 인상적이었다. 마을 뒤로 몽블랑과 그랑 조라스가 버티고 있어 여름에는 하이커, 겨울엔 스키어들이 몰려 온다. 길이가 11.6km인 몽블랑 터널로 샤모니 몽블랑과 연결되어 있고, 스카이웨이 몬테 비앙코(Skyway Monte Bianco)를 이용하면 케이블카로도 샤모니를 갈 수 있다.

 

쿠르마이어의 중심이라 할만한 성 판탈레온(St. Pantaleone) 성당 앞에 섰다. 건너편으로 쿠르마이어 산악가이드 협회가 보였고, 그 옆엔 세 개의 동상이 세워져 있었다. 가운데 있는 인물이 쿠르마이어의 유명 산악인이자 가이드였던 에밀 레이(Emile Rey). 19세기의 열악한 장비를 가지고 몽블랑 주변의 많은 봉우리를 초등한 기록을 가지고 있다. 그 당시엔 가장 유능한 가이드로 꼽혀 가이드계의 왕자란 별명도 얻었다. 이곳 출신으로 1954년 이탈리아의 K2 초등에 참여했던 마리오 푸코츠(Marion Puchoz)가 그 오른쪽에, 또 다른 유명 가이드였던 주세페 페티가(Giuseppe Petigax)가 그 왼쪽에 자리를 잡고 있다. 성당 앞 광장 한 켠에는 십자가와 강아지 한 마리가 조각되어 있는데, 이는 아브루찌 공작(Duke of Abruzzi)이 이끄는 이탈리아 북극 원정대에 참여했던 산악가이드 펠리체 올리에르(Felice Ollier)1900년 북극에서 사망하자, 그의 개가 그곳을 떠나기 거부했다고 한다. 산악 마을답게 산악인을 기리고 존중하는 모습이 내 눈에도 보기가 좋았다.

 

프랑스의 샤모니 몽블랑에서 이탈리아 쿠르마이어로 가는 버스에 올랐다.

 

 

쿠르마이어까지 그리 먼 거리가 아니었지만 국경을 지나고 터널을 통과해야 하기 때문에 의외로 시간이 많이 걸렸다.

 

 

쿠르마이어에 도착해 버스 정류장에 세워진 이정표로 호텔이 있는 방향을 잡아야 했다.

 

 

 

알프스에 있는 산악 마을답게 웅장한 산자락이 마을을 빙 둘러싼 모습이 너무나 좋았다.

 

 

 

 

 

규모가 작은 마을이었지만 하이킹이나 휴양 목적으로 온 사람들로 거리는 늘 붐볐다.

 

산악가이드가 이 마을에서는 중요한 역할을 했던지 산악가이드 협회 건물이 시내 한 복판에 세워져 있었다.

 

쿠르마이어를 빛낸 세 명의 산악가이드 동상이 성당 앞에서 방문자를 맞는다.

 

1900년의 북극 원정에서 사망한 펠리체 올리에르를 따라 죽음을 택한 그의 개가 십자가 아래 조각되어 있었다.

 

 

 

 

조그만 마을에도 성당은 있게 마련이다. 성 판탈레온 성당은 소박하고 깔끔해서 마음에 들었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르웨이] 스타방게르  (2) 2016.11.27
[노르웨이] 베르겐  (4) 2016.11.25
[이탈리아] 쿠르마이어  (6) 2016.10.20
[프랑스] 샤모니 몽블랑 ②  (2) 2016.10.18
[프랑스] 샤모니 몽블랑 ①  (4) 2016.10.17
[스위스] 제네바(Geneva) ④  (4) 2016.10.14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김치앤치즈 2016.10.28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탈리아 쿠르마이어... 확실히 생소한 곳입니다.
    정말 세상은 넓고 갈 곳은 많은데, 보리올님은 구석구석 잘도 찾아 다니십니다.^^
    덕분에 도대체 이 곳이 이탈리아 어디쯤에 붙어 있나 궁금해서 지도까지 찾아보네요.ㅋㅋ
    구글 이미지 들어가니 온통 보리올님 사진들이 도배되어 있습니다용.ㅎㅎ

  2. justin 2016.11.01 08: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희는 제가 어렸을때 몽블랑을 올라갈때 어느 도시 거쳐서 갔어요? 샤모니도 쿠르마이어도 조그만 도시들이지만 너무 아름다울거같아요!

    • 보리올 2016.11.02 09: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때 갔던 코스가 정확히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만 인터라켄과 체르맛을 들렸으니 스위스에서 샤모니로 넘어간 것 같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