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대봉동에서 나고 자란 가수 김광석을 기리는 길을 만들었다고 해서 잠시 짬을 내어 찾아갔다. 방천시장 바로 옆에 김광석 길을 만들어 놓았는데, 이 골목길을 만든 이유가 방천시장을 살리기 위한 방책이었음을 나중에 알게 되었다. 지난 2009, 대구 중구청과 손을 잡은 작가들이 1996년에 사망한, 영원한 가객이라 불리던 김광석을 기리기 위해 이 벽화 골목을 만들었다고 한다. 우리 노래에 문외한인 내게도 꽤 괜찮은 컨텐츠로 여겨졌다. 사실 난 김광석을 속속들이 알지 못 한다. <서른 즈음에>라든가,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 등 그의 노랫말이 인상적이었다는 정도였다. 오히려 최근에 그의 죽음을 둘러싸고 타살 의혹이 있다는 언론의 추측 보도를 접하고 그의 이름을 다시 한 번 떠올렸을 뿐이다. 그리 길지도, 넓지도 않은 김광석 길에서 작가들의 상상력이 더해진, 정말 다양한 모습의 김광석을 만날 수 있었다. 아마 우리와 동시대를 살았던 가수라는 이유로 역사적 인물의 생가를 찾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은 공감을 느꼈는지도 모르겠다.



이 방천시장을 살리기 위해 김광석 길이 조성되었다고 한다.



달구벌대로를 따라 걸으며 김광석 길로 안내하는 다양한 표지판이 나타났다.


방천시장을 지나 김광석 길 초입에 김광석의 동상이 길가에 앉아 기타를 치며 노래를 부르고 있었다.















김광석 길을 장식한 벽화를 통해 정말 다양한 모습의 김광석을 만날 수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구 김광석 길  (2) 2018.01.14
대구 근대골목  (2) 2018.01.11
부산 금정산 범어사  (2) 2018.01.09
[남도여행] 여수  (0) 2016.07.04
[남도여행] 여수 밤바다  (0) 2016.07.01
[남도여행] 목포  (0) 2016.06.2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1.29 12: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수 김광석씨가 대구 출신이었군요! 저도 노래를 먼저 접하고 팬이 되었습니다~ 이렇게 세대를 뛰어넘는 노래를 공유하게 한다는 것은 정말 예술의 놀라운 힘인 것 같습니다!

    • 보리올 2018.01.30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점점 댓글의 수준이 예술의 경지로 들어서는 듯 하다. 짧은 글이지만 분명한 내용이 들어있어 좋구나. 세대를 뛰어넘는 노래라... 네 덕분에 김광석이 더 좋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