툼스톤 주립공원에서 마지막으로 산행에 나선 코스는 그리즐리 크릭 트레일. 뎀스터 하이웨이 기점에서 58.5km 지점에 산행 기점이 있다. 이 트레일은 그리즐리 패스를 넘어 모놀리스 산(Mt. Monolith) 아래에 위치한 세 개의 호수, 즉 그리즐리 호수와 디바이드(Divide) 호수, 그리고 테일러스(Talus) 호수가 있는 곳으로 간다. 각각의 호수에 캠핑장이 하나씩 설치되어 있어 백패킹 코스로는 그만이다. 툼스톤 산도 바로 여기에 있다. 이곳에서 바라보는 산악 풍경 또한 대단해 백패커들이 많이 찾는다. 툼스톤 주립공원을 대표하는 풍경이 바로 여기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아쉽게도 여기까지 가진 않았다.

 

산행 기점에 도착했더니 빗방울이 돋기 시작했다. 일행 중 한 명이 컨디션이 좋지 않아 차에서 쉬겠다고 남았다. 세 명이 산행에 나섰다. 톱으로 나무를 잘라 놓은 곳을 지났다. 처음엔 벌목 현장인가 싶었는데 나중에 보니 젊은이 네 명이 트레일 정비 작업을 하고 있었다. 트레일을 가로막은 쓰러진 나무나 가지를 치우고 산길로 물이 흐르지 않도록 물길을 다른 데로 돌리는 작업을 하고 있었다. 그들의 노고에 우리가 이렇게 편하게 산을 오를 수 있는 것이다. 이 작업이 자원봉사인지, 공원에 소속된 인부들인지 궁금했지만 그들에게 직접 물어보진 못했다.  

 

산자락이 모두 구름에 가려 시야가 그리 좋지 않았다. 그래도 구름 아래로 보이는 단풍은 여기도 일품이었다. 눈 앞에 있는 계곡 전체가 마치 빨간색, 노란색, 오렌지색을 섞어 놓은 융단같았다. 베일에 싸인 듯 살짝 보여주는 풍경이 오히려 더 운치가 있어 보였다. 빗줄기가 그치지 않자, 어디까지 가야 하나 고민이 되었다. 처음에는 그리즐리 호수까지 23km를 당일에 왕복하자 마음을 먹었지만, 비가 오는 날씨에 차에서 기다리는 일행을 감안해 6km 지점까지만 갔다 오자고 했다. 3km 지점에 있는 리지에 올랐다. 여기서 바라보는 풍경도 대단했다. 이 정도만 보아도 툼스톤을 느끼기엔 충분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행들과 상의해 왕복 6km를 걷는 것으로 툼스톤 산행을 마무리하기로 했다. 점점 더 굵어지는 빗줄기에 하산하는 발걸음이 절로 빨라졌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4.03.09 07: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름도 무시무시한 그리즐리 크릭 ㅎㅎ
    이왕이면 돌산보다 불타는 붉은 산을 걷는게 더 흥겹겠어요...
    여긴 비가 오고 발에선 불이 나고~ 며칠 쉬고 있습니다...

    • 보리올 2014.03.09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기도 매일 비가 옵니다. 산에 눈이 오지 않는다고 잔소리 몇 번 했더니 요즘에야 비가 내리고 산엔 눈이 내립니다. 유콘의 붉은 산하곤 전혀 다른 풍경이지요.

 

이 트레일은 원래 노스 클론다이크 강의 상류에 있는 디바이드(Divide) 호수 야영장까지 가는 16km 길이의 트레일이다. 두터운 덤불을 헤쳐 나가야 하는 구간도 있고 진흙탕이나 개울을 건너야 하는 어려움도 있어 쉽지 않은 도전이 기다린다. 사실 우리는 이 구간 전부를 걷지는 않았다. 산행 기점에서 왕복 3.4km만 걸었으니 앞부분만 조금 맛을 본 셈이었다. 공원 당국에서도 전체 구간보다는 이 짧은 구간을 주로 홍보하고 있었다. 트레일헤드는 뎀스터 하이웨이 기점에서 71.5km 지점에 있는 툼스톤 주립공원 캠핑장 안에 있다. 18번과 19번 캠프 사이트 사이로 난 길로 들어가면 트레일이 시작된다.

 

아침녘이나 석양 무렵에 이 길을 걷는 것이 좋다고 해서 우리는 해질녘을 택해 나섰다. 산행을 시작하면 노스 클론다이크 강을 따라 꾸준히 걷는다. 오르내림도 별로 없어 그리 힘들지 않았다. 산길 상태도 아주 좋았다. 보드워크로 식생을 보호하는 구간도 있었다. 여기는 유독 노란색이 많았다. 노랗게 물든 윌로우(Willow)가 지천에 깔려 있었다. 어느 것은 사람 키보다 훨씬 컸다. 목화처럼 하얀 솜털을 날릴 준비를 마친 관목도 있었고, 하얀 솜털로 치장한 파이어위드(Fireweed)도 보였다. 땅바닥엔 진홍색 베어베리(Bearberry)와 하얀 이끼가 자리를 잡고 있었다. 이 모두가 툰드라의 자연을 풍성하게 만드는 요소들이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멋대로~ 2014.03.05 09: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런 숲길을 걸어본게 언제인가 싶네요.

    • 보리올 2014.03.05 09: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숲길을 걷는 것은 정신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무척 좋은 일이라 생각합니다. 어디에 계시든 자주 숲을 찾아가셔서 재충전을 하시기 바랍니다.

  2. 설록차 2014.03.09 07: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산행하시는 분도 *selfie*를 하시네요...바로 앞에 고수가 계시는데~ 재미있습니다...
    보드워크 위를 걸을 땐 만든 사람의 노고가 저절로 떠오르겠어요...
    정말 붉은 색 천지빼까리이에요...ㅎㅎ

    • 보리올 2014.03.09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가 소화 못하는 어려운 말들을 쓰셔서 잠시 머쓱했습니다. 셀피가 셀프카메라를 말하는 것인지 이제 알았습니다. 작년에 옥스포드에서 올해의 단어로 선정했다고 하더군요. 천지빼까리도 억수로 많다는 경상도 사투리라는 것을 알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