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서 좀 떨어져 있는 스캇스번(Scotsburn)으로 향했다. 인구 3,400명의 마을엔 볼만한 것이 거의 없지만 피츠패트릭 마운틴(Fitzpatrick Mountain) 기슭에 자리잡은 스톤햄 샬레(Stonehame Chalets)에 오르면 탁 트인 전망을 만난다. 노썸버랜드 해협(Northumberland Strait)의 시원한 풍경이 눈 아래 펼쳐지는 것이다. 모두 10개의 통나무 캐빈을 가지고 있는 스톤햄 샬레는 조용하고 평화로운 분위기를 풍겨 세상사 잊고 휴식을 취하기에 좋은 곳이란 생각이 들었다. 카리부 아일랜드(Caribou Island)를 찾았다. 이 지역에 서식했던 순록(Woodland Caribou)에서 이름을 땄는데, 19세기 여기 정착한 유럽인들이 사냥으로 멸종을 시킨 슬픈 역사를 지니고 있다. 비포장도로가 끝나는 지점에 하얀 등대와 여름에만 사용하는 커티지 몇 채가 쓸쓸하게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PEI)로 가는 페리가 여기서 멀지 않은 카리부 하버에서 출발하기 때문에 가끔 페리가 지나가는 모습을 볼 수도 있다.

 

노바 스코샤 해변으론 첫째로 꼽는 멜머비 비치(Melmerby Beach)는 백사장이 길고 넓었다. 고운 모래사장을 거닐기에 좋아 언제 와도 괜찮은 곳이다. 멋진 구름을 머금은 하늘도 한 몫 한다. 그 때문에 주립공원으로 지정 받은 것이 아닐까 싶다. 좀 더 동쪽으로 달려 에어색(Arisaig) 등대를 찾았다. 앤티고니시 카운티(Antigonish County)에 속한 어촌 마을로 선라이즈 트레일(Sunrise Trail)이라 불리는 드라이브 코스 선상에 있다. 스코틀랜드 사람들이 가져온 이름이라 발음이 꽤 어려웠다. 바닷가에 앙증맞은 등대 하나가 세월을 낚고 있고, 약간 내륙에 자리잡은 스코틀랜드 식 교회도 둘러볼 만하다. 조그만 어촌 마을인 리빙스톤 코브(Livingston Cove)도 들렀는데, 마침 고기잡이에서 돌아온 조그만 배 한 척이 선착장에 접안하고 있었다. 넙치를 몇 박스나 잡았기에 무슨 용도냐고 물었더니 랍스터를 잡기 위한 미끼라는 대답이 돌아왔다.

 

케이프 조지 포인트(Cape George Point)와 발렌타인스 코브(Ballantynes Cove)는 서로 인접해 있다. 케이프 조지 포인트엔 높이 14m의 하얀 등대가 있는데, 1861년에 처음 세운 등대가 소실되고 난 후인 1968년에 다시 세워진 것이다. 그 아래로 일망무제의 대서양이 펼쳐져 가슴이 탁 트인다. 케이프 조지 아래 자리잡은 어촌 마을, 발렌타인스 코브에는 참치잡이를 소개하는 조그만 전시관이 하나 있다. 1979년에 이곳에서 679kg 나가는 블루핀 참치를 잡았다는 기록이 있었다. 새벽에 랍스터 잡이에 나섰다가 막 돌아온 어선이 있어 다가가보았다. 배에서 랍스터를 내리고 있었는데, 그 씨알이 엄청 굵었다. 인구 4,300명이 조금 넘는 앤티고니시(Antigonish)는 세인트 프랜시스 엑스애비어(Saint Francis Xavier)란 이름의 대학이 있는 도시다. 고풍스러운 건축물과 젊은이들의 열기가 섞인 묘한 분위기의 도시라 보면 된다.

 

 

100년이 넘게 노바 스코샤 낙농업을 대표하는 스캇스번에서 스톤햄 샬레로 올라 시원한 풍경을 만났다.

 

 

섬 동쪽 끝자락에 세워진 등대와 커티지 몇 채 외에는 인적이 드문 카리부 아일랜드

 

 

리틀 하버(Little Harbour)에 있는 멜머비 비치는 그 길이가 2km에 이르는 모래사장이 펼쳐져 노바 스코샤에선 꽤 유명하다.

 

 

스코틀랜드 이민자들에 의해 1785년에 세워진 에어색은 도시명도 스코틀랜드에서 따왔다.

 

 

바닷가에 조그만 선착장 하나 달랑 있는 리빙스톤 코브는 석양을 즐기기 좋은 곳이다.

 

 

등대가 세워진 케이프 조지 포인트에 서면 바다 너머 케이프 브레튼 섬과 프린스 에드워드 아일랜드(PEI)도 볼 수 있다.

 

 

가을철 참치잡이로 유명한 발렌타인스 코브는 봄철인 5, 6월에 랍스터도 잡는다.

 

 

 

 

1784년부터 유럽 정착민이 들어와 도시를 세운 안티고니시는 제법 역사가 깊은 도시에 속한다.

 

 

안티고니시를 대표하는 레스토랑, 가브리오스 비스트로(Gabrieau’s Bistro)에서 파스타로 식사를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금돌 2020.09.28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계 여러 소도시를 다니다보면 하나같이 다 특색이 있고 예뻐요. 우리가 살고있는 일상도 다른사람들이 보면 예쁘고 신기하겠죠! 좋은 글 잘보고갑니다. 구독 누르고 가요~

    • 보리올 2020.10.03 09: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파리나 로마, 런던 같은 유명한 대도시도 매력이 있지만 아담한 규모의 소도시도 괜찮은 곳이 많죠. 요즘엔 소도시에 더 시선이 갑니다.

  2. 연기햄 2020.09.28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포스팅 잘 보구 공감 누르고 갑니다~~♥

 

 

이제 노바 스코샤 북서부 해안을 돌아본다. 이 지역엔 프랑스계 아카디아인들이 사는 마을들이 많았다. 101번 하이웨이를 타고 딕비(Digby)를 향해 북서쪽으로 차를 몰았다. 벨리보 코브(Belliveau Cove)로 가는 길목에 오래된 제재소가 있다고 해서 뱅고르(Bangor)에 잠시 들렀다. 19세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강물을 이용해 터빈을 돌렸다고 한다. 노바 스코샤 서부 지역에 많이 분포했던 제재소 가운데 가장 원형에 가깝게 보전하고 있었다. 현재는 박물관으로 쓰고 있다. 이런 사소한 유물까지 정성껏 보존하는 노력에 찬사가 절로 나왔다. 벨리보 코브는 돌로 방파제를 쌓는 대신 나무를 에둘러 선착장을 만들어 놓았다. 그 위에 판자로 길을 만들어 산책하기에 아주 좋았다. 펀디 만(Bay of Fundy)의 엄청난 조수간만의 차를 직접 눈으로 확인하기 좋은 곳이었다.

 

딕비에 닿기 전에 잠시 들른 길버츠 코브(Gilberts Cove)는 딕비 카운티에 속하는 조그만 어촌 마을이었다. 갈색 지붕에 하얀 몸통을 가진 작은 등대가 바닷가에 세워져 있었다. 내 눈엔 그리 아름답지 않았으나, 캐나다에서 가장 아름다운 작은 등대란 닉네임이 붙었다고 해서 시선이 한번 더 갔다. 딕비는 인구 2,100명을 가진 꽤 큰 어촌 마을이다. 대서양 특유의 아름다운 가옥들이 옹기종기 모여 있었다. 딕비는 세계에서 조수간만의 차가 가장 크다는 펀디 만에 붙어있고, 우리나라에서 가리비라 불리는 스캘럽(Scallop) 외에도 랍스터와 홍합이 이 지역 특산물로 많이 난다. 2004년부터 워프 래트 랠리(Wharf Rat Rally)라는 모터 사이클 대회가 열려 이 기간엔 25,000여 대의 모터사이클이 몰려오기도 한다. 또한 여기서 뉴 브런스윅(New Brunswick) 주의 세인트 존(Saint John)까지 운행하는 페리도 있다.

 

 

 

 

19세기에 세워진 제재소도 역사 유물로 소중하게 보존하고 있는 뱅고르

 

 

 

세인트 메어리스 만(St. Mary’s Bay)에 자리잡은 벨리보 코브는 한때 조선업으로 명성을 떨치기도 했다.

 

 

캐나다에서 가장 아름다운 작은 등대가 있다는 길버츠 코브는 사람이 없어 한적하기 짝이 없었다.

 

 

 

 

다채로운 색상을 사용하여 도심을 밝게 꾸민 딕비의 거리를 카메라에 담았다.

 

  

딕비 중심지 워터 스트리트(Water Street)에 세워진 참전비엔 한국전쟁도 언급되어 있었다.

 

 

 

조수간만의 차가 크고 스캘럽과 랍스터가 많이 잡히는 딕비는 어업 전진기지로도 꽤 유명하다.

 

 

딕비에서 나는 스캘럽을 맛보기 위해 찾아간 펀디 레스토랑. 규모에 비해선 요리는 좀 별로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봉이아빠요리 2020.09.03 0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만 봐도 이국적인 냄새가 가득하네요 . 잘 보고 갑니다.

 

핼리팩스(Halifax)에서 야머스(Yarmouth)까지 노바 스코샤의 남해안을 따라 굽이치는 585km 시닉 드라이브 코스를 등대 루트(Lighthouse Route)라 부른다. 여러 개의 도로를 연결했지만 가장 주된 도로는 3번 도로(Trunk 3)라 보면 된다. 등대 루트 끝자락에 있는 배링턴(Barrington)에 닿았다. 꽤 넓은 지역에 어촌 마을 몇 개가 들어서 있는 도시로 인구는 7,000명이나 되어 규모가 제법 컸다. 해안선이 복잡해 바다가 무시로 육지를 드나든다. 이 지역에서 랍스터가 많이 잡히는지 그들 스스로 배링턴을 캐나다 랍스터 수도(Lobster Capital of Canada)라 부른다. 처음 듣는 소리였지만 랍스터가 정말 많이 잡히는 모양이었다. 마을을 벗어난 바닷가에 하얀 몸통과 빨간 지붕을 한 등대 하나가 홀로 바다를 지키고 있었다.

 

야머스(Yarmouth)를 들르지 않고 케이프 포추 등대(Cape Forchu Lightstation)로 바로 갔다. 304번 도로를 타고 끝까지 가면 된다. 노바 스코샤에선 페기스 코브 등대(Peggy’s Cove Lighthouse)와 더불어 유명세를 떨치는 곳이다. 특히 등대 사진 촬영지로 알려져 사진작가들의 발길이 잦다. 바닷가 바위 위에 가늘고 길게 솟은 등대는 다른 지역의 등대와는 그 형태가 사뭇 다르다. 케이프 포추 등대는 1840년부터 불을 밝히기 시작했지만, 원래 등대는 1961년 허물고 1962년에 이 등대를 새로 세웠다고 한다. 야머스로 돌아오면서 작은 어촌 마을인 야머스 바(Yarmouth Bar)를 잠시 들렀다. 크지 않은 어항엔 어선 몇 척과 랍스터 통발이 쌓여 있었다.

 

야머스는 1604년 사무엘 드 샹플렝(Samuel de Champlain)이 다녀간 역사적 도시다. 샹플렝은 캐나다 역사에서 아주 중요한 인물이다. 캐나다를 초기에 탐사한 사람으로 유럽 사람들의 발길을 잇게 만든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케이프 포추도 그가 지은 이름이다. 야머스 역사를 살펴보면, 처음엔 프랑스계가 이 지역에 자리를 잡았는데, 1759년 매사추세츠의 야머스에서 로얄리스트(Loyalist)들이 건너와 1761년에 도시를 설립했다. 2011년에 도시 설립 250주년을 맞이했으니 캐나다에선 역사가 꽤 긴 편이다. 야머스란 이름도 그들이 살던 매사추세츠에서 가져왔다. 아카디아인과 로얄리스트가 섞여 살게 된 것이다. 인구는 6,700명으로 노바 스코샤에선 결코 작은 도시는 아니다. 한때는 미국 메인 주로 연결되는 페리가 있었으나 이용객이 적어 운항이 중지되었다. 도심으로 들어가 역사와 전통이 묻어나는 오래된 건물들을 구경하며 여유로운 산책을 즐겼다.

 

 

노바 스코샤 등대 루트를 달리다 보면 아직도 바닷가엔 많은 등대가 남아 바다를 지키고 있다.

 

 

 

 

 

랍스터가 많이 잡히는 배링턴은 한적한 시골 마을이지만 인구는 꽤 많은 편이었다.

 

 

 

 

특이한 형상을 지닌 등대로 유명한 케이프 포추는 페기스 코브와 더불어 노바 스코샤 등대를 대표하는 곳이다.

 

 

 

 

야머스와 케이프 포추 사이에 있는 야머스 바는 작은 어촌 마을이었다.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야머스는 프랑스계 아카디아인과 미국에서 건너온 로얄리스트가 공존하며 살아온 도시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20.08.29 16:1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에반젤린 트레일(Evangeline Trail)을 따라 아카디아 마을을 찾아 나섰다. 이 트레일은 노바 스코샤 남해안 서쪽 끝단에 있는 야머스(Yarmouth)에서 마운트 우니애크(Mount Uniacke)까지 펀디 만을 따라 달리는 292km의 드라이브 루트다. 롱펠로우의 시 <에반젤린>에서 그 이름을 따왔다. 이 지역엔 프랑스계 아카디아인들이 많이 산다. 먼저 남해안 서쪽에 자리잡은 웨스트 퍼브니코(West Pubnico)에 닿았다. 조그만 어촌 마을이었다. 아카디아 관련한 유적이 남아 있어 관광객이 많이 찾는 모양이었다. 랍스터나 해덕(Haddock), 대구를 잡아 처리하는 생선 가공 공장도 눈에 띄었다. 해가 떨어질 무렵에 데니스 포인트(Dennis Point) 선착장을 둘러보았다. 고기잡이에서 돌아온 소형 어선들이 휴식을 취하고 있었다. 형형색색의 배들이 일열로 정박되어 있는 모습이 참으로 평화스러워 보였다. 데니스 포인트 카페에서 아카디아 전통 음식으로 저녁을 먹었다. 랍스터 푸틴(Lobster Poutine)에 이어 메인으론 솔트 피시 케이크(Salt Fish Cake)와 래피 파이(Rappie Pie)을 시켰다. 래피 파이는 아카디아 전통 음식으로 감자와 치킨을 넣어 만든 파이다. 흑설탕을 졸여서 만든 소스가 너무 달아 흠이었지만 그런대로 맛있게 먹었다.

 

다시 에반젤린 트레일을 타고 포트 메이틀랜드(Port Maitland) 마을에 도착했다. 마을 어디서나 아카디아를 상징하는 심볼을 쉽게 찾을 수 있었다. 프랑스 삼색기에 큰 별 하나 붙은 아카디아 국기가 대표적이다. 곧 허물어질 듯한 낡은 집들이 꽤 많이 눈에 띄었다. 케이프 세인트 메어리스(Cape St. Mary’s) 역시 아카디아 후손들이 사는 조그만 어촌 마을이다. 1868년에 세운 옛 등대는 사라지고 1969년에 새로 새운 사각 등대만 외롭게 바다를 지키고 있었다. 클레어(Clare)와 처치 포인트(Church Point)는 그 경계가 명확하지 않았다. 클레어엔 크지 않은 단아한 성당이 세워져 있었다. 처치 포인트 역시 1905년에 지어진 생 마리 성당(Eglise Sainte Marie)이 있는데, 북미에서 가장 높은 목조 성당이라 했다. 1755년의 강제 추방을 피해 120명의 아카디아인들이 이곳으로 숨어 들었고, 1774년엔 여기에 성당과 아카디아 공동묘지를 세웠다고 한다. 현재 이 마을엔 노바 스코샤에서 유일하게 불어로 강의하는 대학이 있다.

 

노바 스코샤 서쪽 해안 끝자락에서 펀디 만을 따라 북동쪽으로 이어지는 에반젤린 트레일엔 아카디아인들이 정착한 소읍이 많다.

 

 

 

아카디아 마을로 유명한 웨스트 퍼브니코는 작은 어촌 마을이다. 부두에 정박한 선박들이 다채로운 색깔을 자랑하고 있었다.

 

 

 

 

웨스트 퍼브니코의 데니스 포인트에 있는 카페에서 아카디아 전통 음식으로 저녁 식사를 했다.

 

 

 

개신교를 믿는 영국계와 구별을 위해선지 포트 메이틀랜드에는 아카디아 국기를 표시해 프랑스계 후손임을 알리는 아카디아인들이 많았다.

 

 

 

 

딕비 카운티(Digby County)의 클레어에 속하는 케이프 세인트 메어리스 마을은 하얀 몸통에 빨간 지붕을 한 등대로 유명하다.

 

1880년에 세워진 클레어 카톨릭 성당은 목조로 만든 단아한 외양을 지니고 있었다.

 

 

 

 

 

처치 포인트의 생 마리 성당은 목조로 만든 것으론 북미에선 가장 크고 높다고 한다. 현재는 박물관으로 쓰이고 있다.

성당 뒤쪽에는 아카디아인들이 묻힌 공동묘지가 자리잡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키트 2020.07.21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스스한 느낌이.. 영화같네요 ㅎㅎ

    • 보리올 2020.07.22 0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람이 많지 않아 한적하고 낙후되긴 했지만 으스스하거나 괴기스럽진 않았습니다. 스러져가는 우리네 시골 마을과 비슷하다고나 할까요.

 

 

고등학교 친구를 만나러 차를 몰아 진주로 내려갔다. 요즘 말로 하면 절친인 이 친구는 언제 가도 늘 반갑게 맞아준다. 친구와 만나기로 한 열해식당을 물어물어 찾아갔다. 생선회로 거하게 저녁 대접을 받았다. 광어회가 주종이었는데 뭔가 끊임없이 나오더니 마지막은 랍스터 회로 마감을 한다. 노바 스코샤에 있을 때는 랍스터야 먹고 싶으면 아무 때나 먹을 수 있는 흔하디 흔한 해산물이었는데, 여기선 꽤나 귀한 대접을 받는다. 먼저 살을 날로 먹고 남은 것은 매운탕에 넣어 끓여왔다. 카페에서 커피 한잔을 더 하곤 그 친구 아파트에서 하룻밤을 묵었다.

 

 

 

 

친구가 출근하는 길에 따라나섰다. 재첩국으로 아침을 먹고 그 친구 회사까지 따라가기로 한 것이다. 이 지역에선 재첩국으로 유명한 곳이라며 친구가 안내한 곳은 사천에 있는 앞들식당. 재첩국이 나오기 전에 고등어구이와 계란말이가 먼저 나왔다. 어떤 사람은 이 두 가지 반찬이 이 식당을 유명하게 만들었다고 말한다. 정말 오랜만에 시원하고 깔끔한 맛의 재첩국을 먹을 수 있었다. 밥 한 공기가 금방 바닥이 났다. 이 식당의 낙지볶음도 맛있다고 소문이 났다던데 아침부터 매운 요리를 먹을 순 없는 일 아닌가.

 

 

 

 

사천에 있는 그 친구 사무실에서 커피 한잔을 했다. 친구가 다니는 회사는 항공기를 만드는 회사였는데 기왕 여기까지 왔으니 항공우주박물관이나 보고 가란다. 이 박물관은 회사 부속 시설로 2002 8월에 개관하였다고 한다. 항공산업을 개괄적으로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 해서 그러마 했다. 어차피 오전 시간은 딱히 할 일이 없으니 차라리 잘 되었다. 둘이 걸어서 박물관으로 갔다. 그 친구가 박물관 책임자를 불러 인사를 시킨다. 그 사람이 직접 나를 안내해 박물관을 한 바퀴 돌았다. 한 시간 가량 시간을 뺏은 것 같다. 곧 학생들이 단체로 몰려온다고 하던데 이렇게 시간을 뺏어 미안하기 짝이 없었다.

 

실내도 볼 것이 너무 많았고 벽에 붙은 패널을 일일이 읽으려면 하루는 족히 시간을 내야 할 것 같았다. 그래서 대충 건너 뛰면서 중요한 내용만 설명을 들었다. 비행 원리와 항공기 구조에 관심이 많아 그것을 중심으로 질문과 답변이 이어졌다. 이 박물관에선 항공기에 어떤 수학 원리와 과학 원리들이 적용되는지를 쉽게 설명하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었다. 학교에서 단순히 이론으로만 배웠던 것을 여기서 직접 비행기에 접목해보는 것이다. 덕분에 학생들이 쉽게 그 기본 원리를 이해한다고 한다. 비행기가 뜨는 원리인 베르누이 법칙은 익히 들어본 적이 있지만, 피타고라스 정리와 뉴튼의 세 가지 운동 법칙이 비행기에 적용되는 줄은 미처 몰랐다. 이런 노력 덕분에 요즘에는 학생들이 단체로 견학을 오는 경우가 부쩍 늘었다고 한다.

 

 

 

 

 

 

 

 

실내에서 항공기 모형만 보다가 밖으로 나오면 실제 비행기가 전시된 것을 볼 수 있다. 여기엔 6.25 전쟁 때 한국군이 운용했던 퇴역 항공기 13대와 미국이 제공한 퇴역 항공기 5대가 전시되고 있었다. 헬리콥터와 미사일, 전차도 보였다. B29 전폭기와 T-50 고등훈련기는 기체에 적어놓은 표식을 보고 금방 알아 보았다. 1960년대 대통령 전용기로 쓰였다는 항공기와 영화 <웰컴 투 동막골>의 촬영 세트장으로 쓰였던 항공기도 있었다. 이렇게 다양한 항공기를 한 자리에 모아 놓다니 아이들이 얼마나 좋아할까 짐작이 갔다.  

 

박물관을 둘러보며 머릿속을 떠나지 않는 걱정이 하나 있었다. 항공산업은 고도의 기술이 요구되는 전략산업으로 국가 안보에도 지대한 영향을 미친다. 항공산업을 전략적으로 육성하는 선진국에 비해 우리 나라는 기술력도 딸리지만, 더 큰 문제는 우리의 내수시장이 크지 않아 기술 개발이나 가격 경쟁력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은 점이다. 우리는 미국이나 러시아처럼 자국내 항공기 수요가 그리 많지 않다. 일단 내수 시장을 발판으로 성능을 입증한 후에야 해외시장 개척이 가능한데 우리는 맨땅에 헤딩하듯 해외 수출로 먹고 살아야 하는 것은 아닌지 하는 생각이 들었다. KT-1 기본훈련기를 거쳐 T-50 고등훈련기까지 독자 생산할 수 있는 현재의 기술 수준으로 언제 미국이나 러시아같은 항공산업 선진국과 경쟁해 이길 수 있을런지 모르겠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PartyLUV 2013.12.03 12: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천이 정말 항공산업의 메카인 줄 몰랐네요~^^
    저도 함 시간되면 방문해서 함 둘러보고 맛난 음식도 먹어봐야 겠네요~~
    좋은 정보 너무 잘 보고 갑니다!

    • 보리올 2013.12.03 14: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나라에선 항공산업이라면 사천을 따라갈 곳은 없습니다. 바다도 가까워 해산물을 좋아하시면 삼천포항으로 가시면 됩니다. 언제 한번 꼭 다녀오시기 바랍니다.





  2. 설록차 2013.12.04 08: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앗! 여기는 제 고향. 가본지 20년이 넘었네요...강산이 두번 변했으니 알아보지도 못할거에요... 대문의 캐치프레이즈를 바꾸셨어요...단걸음이 아닌 한걸음 한걸음...참 좋은 말이라고 생각했었습니다...^^

  3. 보리올 2013.12.04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향이 사천이셨군요. 예전에 사천공항에서 비행기를 자주 타곤 했습니다. 삼천포항도 사진 찍는다고 몇 번 갔었고요. 블로그 1년을 넘긴 기념으로 타이틀을 바꿔 보았습니다. 심기일전하자는 의미로 보시면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