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터튼 타운사이트(Waterton Townsite)는 워터튼 레이크스 국립공원(Waterton Lakes National Park) 안에 있는 유일한 마을이다. 이 작은 산골마을의 인구는 100명도 되지 않는다. 하지만 국립공원을 찾는 사람들이 묵을 숙소가 있고, 산행에 필요한 물자를 구입하거나 산행 기점까지 운송 서비스를 받을 수도 있다. 도심이라고 해야 특별한 건 없지만 상가나 가옥을 예쁘게 꾸며 놓아 정처없이 걸어도 좋다. 수시로 마을까지 내려오는 사슴으로부터 작은 나무나 화초를 보호하기 위해 그 둘레에 펜스를 친 모습도 볼 수 있었다. 마을 남쪽으론 꽤 큰 규모의 캠핑장이 있고, 더 남쪽으로 내려가면 미국과의 국경선을 만난다. 호수를 돌아보는 보트 투어에 나서면 여권 없이도 미국 영토를 다녀오기도 한다. 난 도심을 대충 돌아본 후에 에메랄드 베이(Emerald Bay)에 있는 마리나를 출발해 어퍼 워터튼 호수(Upper Waterton Lake)를 따라 카메론 베이(Cameron Bay)까지 걸었다. 바람이 세게 불어 제법 날씨가 추웠다. 호숫가로 몇몇 사람이 나왔지만 평소와는 달리 한적하기 짝이 없었다. 마을과 호수를 둘러싼 웅장한 산세가 단연 압권이었다. 마치 깊은 산중에 홀로 고립된 듯한 고적감이 몰려왔다.

 

워터튼 레이크스 국립공원이 가까워지면서 로키 산맥의 산세가 점점 뚜렷하게 다가왔다.

 

워터튼 레이크스 국립공원으로 들어섰음을 알리는 표지판

 

산과 호수로 둘러싸인 워터튼 타운사이트는 작은 마을이지만 꽤 아름답게 꾸며 놓았다.

 

사슴이 마을로 내려와 정원에서 풀을 뜯는 풍경은 이곳에선 일상이다. 사슴으로부터 나무를 보호할 목적으로 울타리를 쳤다 .

 

마을 서쪽에 자리잡은 카메론 폭포(Cameron Falls)는 크기는 작지만 수량은 제법 많았다.

 

마을 남쪽에 타운사이트 캠프그라운드가 있어 연중 사람들로 붐빈다.

 

에메랄드 베이에 있는 마리나에서 바라보면 호수 건너편으로 프린스 오브 웨일스 호텔(Prince of Wales Hotel)이 그림처럼 자리잡고 있다.

 

어퍼 워터튼 호수를 따라 카메론 베이까지 걸었다. 쌀쌀한 날씨라 인적이 드물어 한적한 분위기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야수리 2021.10.29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가보고싶어요 그래도 사진으로나마 구경하고갑니다~!

 

 

로키 산맥(Rocky Mountains) 깊은 산중에 자리잡은 아일랜드 호수에 세워진 아일랜드 레이크 로지(Island Lake Lodge)를 찾았다. 퍼니(Fernie)에서 14km 정도 떨어져 있는, 이 인근에선 꽤 고급스러운 숙소다. 통나무로 지어진 네 채의 로지에 26개의 게스트 룸이 구비되어 있고, 레스토랑과 스파는 별도 건물에 위치한다. 사실 나는 이 로지에 머물 형편이 되지 못 해 산 아래에 있는 마운트 퍼니 주립공원 캠핑장에 묵으며 로지를 두 번씩이나 오게 되었다. 로지에서 내려서면 바로 아일랜드 호수가 나온다. 호수를 한 바퀴 도는 아일랜드 레이크 트레일(Island Lake Trail)을 따라 걸었다. 길이가 2km에 아주 쉬운 코스였지만, 풍경에 취해 늦장을 부렸더니 한 시간이 훨씬 더 걸렸다. 발걸음을 멈추는 곳마다 맑은 호수 위로 울창한 숲과 잿빛 돌산이 모습을 드러냈다. 하늘로 솟은 나무와 봉우리들에 에워싸인 고립된 지역이라 마치 절해고도에 갇혔다는 느낌도 들었다. 현대인들이 받는 수많은 스트레스를 떨치기에 이보다 더 좋은 곳이 있을까 싶었다.

 

팬데믹으로 아일랜드 레이크 로지로 드는 길목에 체크 포인트가 생겨 차량 숫자를 통제하고 있었다.

 

깊은 산속에 자리잡은 로지 건물. 통나무로 지은 건물 네 채가 전부였다.

 

로지 주변에 설치된 트레일 이정표

 

코로나 바이러스로 여기도 2m 간격 유지를 무스 길이만큼 떨어지라고 표현했다.

 

로지에서 호수로 내려서니 로지 투숙객들이 제각각 호수 풍경을 가슴에 담고 있었다.

 

아일랜드 레이크 트레일을 걸으며 눈에 들어온 풍경에 도시 생활에서 받은 스트레스가 절로 사라지는 것 같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dorewoogie 2021.09.30 0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ㅠㅠ 진짜 이런 환경이라면 너무 좋죠 ㅠㅠ

    살고싶네요 저기서

    잘 보고 구독하고 갑니다^^

    • 보리올 2021.10.01 06: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청정한 자연은 우리 마음을 편하게 합니다만 여기서 오래 살아야 한다면 도망칠 사람이 많을텐데요. 자연이 그리우면 가끔 한번씩 찾는 것이 어떨까 싶습니다.

 

 

쿠트니 강(Kootenay River) 서쪽에 자리잡은 크랜브룩(Cranbrook)은 이스트 쿠트니(East Kootenay) 지역에선 가장 큰 도시다. 광역으로 치면 26,000명의 인구를 가지고 있으니 산골 마을로는 굉장한 규모다. 철도 외에도 93, 95번 하이웨이와 3번 하이웨이가 지나는 교통 요충지라 그럴 것이다. 지형적으론 서쪽에 퍼셀 산맥(Purcell Mountains), 북동쪽엔 로키 산맥이 버티고 있어 자연 경관도 수려한 편이다. 크랜브룩 서쪽에 위치한 엘리자베스 호수(Elizabeth Lake)부터 둘러보았다. 늪지가 넓게 분포해 각종 철새를 포함한 야생동물들이 많이 목격되는 곳으로 소문이 났다. 호숫가를 따라 1km도 되지 않는 짧은 트레일이 몇 개 조성되어 있었다. 조류관찰대도 마련되어 있었지만 내 눈에 들어온 것은 오리 몇 마리가 전부였다. 도심으로 이동했다. 다른 마을에 비해선 확실히 규모가 컸다. 몇 번 다녀간 곳인데도 눈에 익은 건물은 많지 않았다. 전몰장병 위령탑과 시청사, 소방서 건물 등을 지나쳤다. 붉은 벽돌을 사용한 건물에선 제법 고풍스러운 느낌이 흘렀다. 맥스(Max’s)란 카페에서 커피 한 잔 하려고 안으로 들었으나,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로 안에선 마실 수 없다고 해서 모처럼 인도에 설치된 벤치에 앉아 지나는 사람을 구경하며 여유를 부렸다.

 

철새보호구역으로 알려진 엘리자베스 호숫가를 따라 산책에 나섰다.

 

곳곳에 조류관찰대가 설치되어 있었으나 눈에 들어온 철새는 없었다.

 

베이커 스트리트(Baker Street)를 중심으로 다운타운을 둘러보았다. 시청, 소방서 등 많은 건물들이 붉은 벽돌을 사용한 것이 특이했다.

 

예전에 방문한 적이 있던 카페, 쿠트니 로스팅 컴패니(Kootenay Roasting Company)

 

맥스란 카페에서 커피를 테이크아웃해서 벤치에 앉아 마셨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애쉬크로프트를 빠져나와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를 타고 남하를 시작했다. 프레이저 강과 톰슨 강이 합류하는 지점에 리튼(Lytton)이 위치하고 있었다. 리튼 또한 카리부 골드러시의 중요한 거점 도시였고, 카리부 왜곤 로드와 캐나다 횡단 열차,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가 지나는 교통요충지였다. 하지만 1987년 코퀴할라 하이웨이(Coquihalla Highway)가 생겨나면서 이곳을 지나는 차량이 현저히 줄었다. 결국 그 중요성이 점점 떨어지며 퇴락의 길을 걷고 있다 하겠다. 이제 프레이저 강을 따라 남으로 달린다. 브리티시 컬럼비아 주에선 가장 긴 프레이저 강은 캐나다 로키산맥에서 발원해 1,375km를 달린 후 밴쿠버에서 태평양으로 흘러든다. 캐나다에선 대륙분수령 서쪽으로 흐르는 중요한 수계 가운데 하나다. 1808년 최초로 이 강을 탐사한 사이먼 프레이저(Simon Fraser)로부터 이름을 땄다.

 

구불구불한 도로를 운전하는데 오른쪽으로 프레이저 캐니언(Fraser Canyon)이 시야에 들어왔다. 이 지역에선 꽤나 유명한 헬스 게이트(Hell’s Gate)에 차를 세웠다. 에어트램이 운행하지 않아 강까지 걸어 내려갔다. 여긴 강폭이 좁아지면서 바위 사이로 급류가 흐르는 곳인데, 이 강을 탐사한 보고서에 묘사된 표현을 그대로 지명으로 사용하고 있었다. 예일(Yale) 또한 골드러시에 융성했던 마을이다. 헬스 게이트란 존재 때문에 예일 위로는 배가 올라갈 수가 없어 밴쿠버에서 싣고 온 인력과 물자를 예일에 부려야 했다. 그 때문에 바커빌(Barkerville)로 가는 카리부 왜곤 로드는 예일에서 출발하게 되었다. 한때 15,000명이 북적거리던 마을이 이젠 200명도 안 되는 시골마을로 변했다. 박물관과 교회가 있는 히스토릭 사이트를 들렀건만 시즌이 끝나 안으로 들어갈 수는 없었다. 예일에서 밴쿠버로 돌아오는 길에 호프(Hope)와 해리슨 호수(Harrison Lake)에도 잠시 들렀다.






프레이저 강과 톰슨 강이 만나는 지점에 위치한 리튼은 아주 작은 마을에 불과했다.



 헬스 게이트에 도착하기 직전, 도롯가 공터에 차를 세우고 프레이저 캐니언을 내려다보았다.




헬스 게이트는 바위 사이로 격류가 흐르는 지역이라 지옥이란 단어를 사용하고 있었다.





골드러시 당시의 영화는 히스토릭 사이트 외에는 찾아볼 수 없었던 예일



프레이저 캐니언이 끝나는 지점에 있는 호프에선 로터리 센테니얼 공원(Rotary Centennial Park)을 돌아보았다.




해리슨 핫 스프링스(Harrison Hot Springs)에 들러 해리슨 호숫가를 좀 걸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1.15 10: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헬스게이트는 이름만 들어도 뭔가 겁이 나는 곳이면서 어떤 곳인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곳이기도 한거같아요~ 작명을 잘 했습니다!

    • 보리올 2018.01.15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전에는 이곳을 통과하기가 어려웠던 모양이다만 직접 보니 그리 위험해 보이진 않더라. 지명에 좀 과장이 섞이지 않았나 싶다.

 

미국 로키산맥에 속하는 그랜드 티톤(Grand Teton)은 수려한 산세로 유명한 곳이다. 굽이쳐 흐르는 스네이크 강(Snake River)과 엄청나게 큰 잭슨 호수(Jackson Lake) 뒤로 톱날 같은 봉우리들이 솟아 티톤 레인지(Teton Range)를 이루고 있다. 뛰어난 자연 경관을 가지고 있어 일찌감치 국립공원으로 지정을 받았다. 우리 시선을 확 끄는 봉우리는 해발 4,199m의 그랜드 티톤이다. 거기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마운트 모런(Mt. Moran, 3,842m)도 단연 눈에 띄었다. 티톤 레인지가 아름다운 풍경을 지닌 것은 분명하지만 캐나다 로키와 비교하면 그 작은 규모에 약간은 실망할 수도 있겠다 싶었다.

 

그랜드 티톤에서 쉬운 하이킹 코스로 하나 고른 것이 바로 제니 호수 트레일(Jenny Lake Trail)이었다. 난 제니 호수를 한 바퀴 도는 7.1마일의 트레일을 모두 걷고 싶었으나 호수를 가로지르는 보트가 있다는 것을 안 일행들은 그 반만 걷고 싶어했다. 시간도 충분치 않았지만 일행들 의사도 무시할 수 없었다. 그래서 보트를 타고 호수를 건너 히든 폭포(Hidden Falls)까지 갔다가 호숫가를 따라 남쪽으로 돌아 나왔다. 우리가 걸은 거리가 3.4마일(5.5km) 정도 되었던 것 같다.

 

산길이 그리 험하지 않았고 호수 풍경도 그만그만해서 특별히 기억에 남는 곳은 많지 않았다. 히든 폭포는 수량은 풍부했지만 낙차가 그리 크지 않았고 폭포를 바라보는 위치도 제법 멀었다. 호수 남쪽으로 내려오면서 조망이 트이는 바위 위에 서자 제니 호수가 한 눈에 보였고 그 위로 푸른 하늘과 하얀 구름이 펼쳐져 있었다. 이런 뭉게구름은 동심을 자극하는 것 같아 공연히 기분이 좋아졌다. 하산길엔 흑곰 한 마리와 마주쳤다. 어린 딸을 데리고 온 젊은 아빠가 가장 먼저 곰을 발견하곤 트레일을 걷는 사람들을 모두 세웠다. 곰이 숲으로 들어가길 기다렸지만 오히려 길을 따라 우리에게 다가오는 것이 아닌가. 내가 나서 일행들을 한 자리에 뭉치게 하고 전원 숲으로 들어가 몸을 숨겼다. 5분 정도 있다가 나오니 곰은 이미 사라지고 없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5.10.04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이 트레일을 걷다가 무스 한 마리가 길을 막고 있어서 모든 관광객들이 멀리 돌아서 갔던 것이 기억납니다. 제가 먼저 과감하게 돌아갔는데 가다보니까 무스 한마리와 새끼가 길을 따라 저에게 다가오길래 돌아서서 가니까 아까 길을 막았던 무스가 저에게 나타났습니다. 순간 주춤했다가 천천히 산경사를 타고 무작정 올라가서 기달리니까 다행히 안 따라왔습니다. 저에겐 아찔했던 추억입니다.

    • 보리올 2015.10.05 0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와, 곰도 아니고 무스에게 양쪽에서 협공을 받았다니 믿기 어려운 일이구나. 무스는 의외로 보기 힘드는데 넌 무슨 복이냐. 그리 공격적이진 않지만 엄청난 덩치라 가까이 가면 위험할 수 있지. 특히 새끼를 데리고 있는 어미 무스는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