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8.11.15 [베트남] 땀꼭 ② (2)
  2. 2018.11.05 [베트남] 하롱베이 ③ (2)
  3. 2016.04.29 여수 영취산 (2)




자전거를 대여해 시골길을 달리는 일정도 투어에 포함되어 있었다. 나에게 배정된 자전거 상태가 좀 엉망이었다. 안장이 주저앉은 것을 받아 교체해 달라 했건만 여분이 없단다. 가이드를 선두로 한 자전거 행렬이 줄을 지어 마을을 빠져나갔다. 마을은 아스팔트라 괜찮았지만 곧 울퉁불퉁한 시골길로 들어서니 엉덩이가 아파 안장에 앉지 못 하고 엉덩이를 들고 타야만 했다. 그래도 눈으로 들어오는 시골 풍경이 너무 운치가 있어 모든 게 용서가 되었다. 온통 녹색 일색인 논밭이 펼쳐지고 그 뒤에 버티고 선 산자락도 그 기세가 일품이었다. 막 모내기를 마친 논을 바다라고 친다면 전체적인 느낌이 하롱베이와 비슷했다. 베트남 사람들이 땀꼭을 녹색 바다라 부르는 이유를 알 것 같았다. 사진 찍는다고 수시로 자전거를 세웠다. 일행과 거리가 벌어지는 것은 개의치 않았다. 눈이 호강했던 한 시간이 그렇게 부지불식간에 흘러갔다.


 



가이드를 필두로 한 자전거 행렬이 땀꼭의 농촌 지역으로 향했다.







 논밭 뒤로 펼쳐진 산자락이 하롱베이에서 본 풍경을 방불케 했다.


 



모내기를 끝낸 논은 녹색 바다라 부를 만큼 푸르름이 짙었다.



 

자전거를 타고 지나는 시골길이 우리 옛 고향마을 같아 마냥 정겹기만 했다.




제법 폭이 넓은 개천도 있어 농사를 짓기에 좋은 조건을 가지고 있었다.



시골길을 한 바퀴 돌아 반람 마을로 되돌아왔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땀꼭 ②  (2) 2018.11.15
[베트남] 땀꼭 ①  (2) 2018.11.12
[베트남] 닌빈  (2) 2018.11.08
[베트남] 하롱베이 ③  (2) 2018.11.05
[베트남] 하롱베이 ②  (4) 2018.11.01
[베트남] 하롱베이 ①  (2) 2018.10.29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12.13 15: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말 그대로 육지의 하롱베이네요! 저도 계속 보니까 빠져들게 됩니다~ 그것도 자동차가 아닌 자전거로 둘러보는 여행이라 더 매력적입니다




잔잔한 바다에서 파도도 느끼지 못 하고 하룻밤 편히 묵었다. 아침에 일어나 하늘부터 확인했다. 푸른색은 보이지 않고 회색만 가득하다. 오늘도 푸른 하늘을 보긴 어려울 것 같았다. 조식을 마치고 배가 움직이기 시작했다. 진주 양식장부터 들렀다. 바다 위에 떠있는 건물에 진주 박물관이라 적힌 현판이 보인다. 진주가 만들어지는 과정을 설명하고, 진주를 조개 안에 이식하는 장면도 보여주었다. 여기 들른 목적은 결국 진주로 만든 제품을 사라는 이야기 아니겠나. 패키지 투어에 상술이 빠질 리가 없다. 다시 배는 전날 왔던 길을 되돌아 선착장으로 달렸다. 산수화 한 폭을 거꾸로 보면서 말이다. 선상에서의 무료함을 달래주기 위해선지 쿠킹 클래스를 열었다. 베트남 요리 강좌라고 해서 무엇을 가르쳐주나 내심 궁금했는데, 가장 쉬운 스프링 롤 만드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 전부였다. 롤에 들어갈 재료도 모두 준비된 상태였다. 가이드가 재료를 섞고는 롤 만드는 방법을 설명하곤 먼저 시범을 보였다. 옆에서 남들 하는 것을 지켜보다가 나중에 시식에만 참여했다.


 


차분한 분위기가 넘치는 하롱베이의 아침 풍경이 마음에 들었다.









진주 양식장에 들러 진주를 만드는 과정을 지켜보는 일정이 준비되어 있었다.


 





전날 유람선이 출발한 선착장으로 되돌아가는 중이다.


 




스프링 롤 만드는 법을 소개하는 약식의 쿠킹 클래스가 프로그램에 포함되어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땀꼭 ①  (2) 2018.11.12
[베트남] 닌빈  (2) 2018.11.08
[베트남] 하롱베이 ③  (2) 2018.11.05
[베트남] 하롱베이 ②  (4) 2018.11.01
[베트남] 하롱베이 ①  (2) 2018.10.29
[베트남] 사파 트레킹 ④  (2) 2018.10.25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12.04 16: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날씨가 안 좋았던 걸까요, 아니면 베트남도 중국같이 공기질이 좋지 않은 걸까요? 파란 하늘과 햇빛을 받은 하롱베이의 모습은 다음 기회에 봐야겠어요~

    • 보리올 2018.12.04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가 운이 좋지 않아 그런 날씨를 맞았겠지. 원래 하롱베이는 안개는 많은 지역이라 하더구나. 중국에서 오염된 공기가 베트남으로 오지는 않을 것 같다. 베트남도 최근 산업화가 급속 진행되면서 자체적으로 공기 오염을 시키지 않을까 싶다.

 

남도를 여행하는 길에 여수를 들렀다. 하루 여유가 있어 산과 바다 중에서 어디로 갈까 고민했지만 당연히 산으로 가자고 결론이 났다. 진달래로 유명한 영취산이 머릿속에 떠올랐기 때문이다. 우리 나라 3대 진달래 군락지 가운데 하나인 영취산은 매년 4월이면 진달래 축제를 연다. 올해는 41일부터 3일간 열어 축제 행사는 볼 수가 없었다. 비록 진달래가 만개한 시점은 지났지만 그래도 늦게 핀 것이 남아있을 것이란 생각이 들었다. 여수에서 시내버스를 타고 상암초등학교로 이동했다. 시내버스 간격이 엄청 길어 버스 정류장에서 거의 한 시간을 기다려야 했다. 산행 기점으로 드는 곳에도 아무런 표식이 없었다. 길가에서 쉬고 있던 할머니에게 확인하고 나서야 출발을 했다. 할머니 짐을 대신 들고 둘이서 이야기를 나누며 걸었다. 걸음이 너무 느려 할머니가 먼저 가라고 권하기에 얼른 앞으로 나섰다. 산 아래에서 보기에도 산사면에는 분홍빛을 찾아 볼 수가 없었다.

 

마을을 벗어나 산으로 드는 초입부터 경사가 상당했다. 정상으로 이어지는 능선까지 한 시간 가까이 올라야 했다. 등에 땀이 맺히고 호흡이 거칠어졌다. 능선에 올라 오른쪽에 있는 가마봉부터 올랐다. 나무 데크에서 사방을 조망할 수 있었다. 바다와 섬도 눈에 들어왔지만 사방으로 산업단지가 포진해 있어 전체적인 조망은 좀 별로였다. 진달래는 잊을만하면 한 그루씩 나타났다. 그래도 연두색이 대부분인 산색 덕분에 마음이 평온해졌다. 산길은 호젓하다 못해 적막강산이었다. 봄철 산불 예방을 위한 출입 통제 기간이 아닌가 문득 걱정이 일었지만, 반대편에서 한 커플이 내려왔고 내 뒤로도 대여섯 명이 뒤따르는 것을 목격했다. 계단을 타고 정상에 올랐다. ‘영취산 진례봉 510m’란 표지석이 세워져 있었다. 조망은 앞에서 본 것과 대동소이해 오래 머물지 않고 바로 하산을 시작했다. 봉우재로 내려오니 단체로 산행을 온 사람들이 많이 보였다. 시내버스가 닿는 흥국사로 내려섰다. 처음 들어보는 이름이었지만 보물이 10점이나 있는 큰 절이었다.

 

 

 

 

 

 

 

 

 

 

 

 

 

 

 

 

 

 

 

'산에 들다 -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라산  (2) 2018.01.02
지리산  (2) 2016.04.30
여수 영취산  (2) 2016.04.29
춘천 오봉산  (0) 2016.04.27
홍성 용봉산  (0) 2016.04.26
북한산 둘레길 16~20구간  (2) 2016.04.25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크나나 2016.04.30 15: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수가 고향이면서도 영취산은 한번도 못가봤어요 진달래 구경하고싶은데 보리올님께서도 영취산진달래못보셨네요ㅜ그래도 흥국사에는 꽃이만발해있었군용 그나마 위안이됩니다 ㅋ

    • 보리올 2016.04.30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여수에 사시는 분이 아직까지 영취산을 가지 않았다니 신기합니다. 하긴 서울 사는 사람이 남산을 가지 않는 이치와 비슷할 겁니다. 영취산은 그리 높진 않으나 산세가 좋더군요. 언제 꼭 가보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