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에서 오스트리아로 국경을 넘는데 무슨 일인지 엄청난 교통 체증에 시달렸다. 우리가 가려던 도로를 막곤 경찰이 다른 길로 가라고 우회를 시켰다. 저녁도 먹지 못한 채 인스부르크 외곽에 있는 린(Rinn)이란 마을의 에어비앤비 숙소에 도착한 시각이 밤 11시였다. 비도 추적추적 내리고 그 시각에 문을 연 식당도 없었다. 냉장고에 있던 캔맥주와 스낵으로 저녁을 대신했다. 아침에도 하늘엔 구름이 가득해 곧 비를 뿌릴 것 같았다. 케이블카를 타고 해발 2,269m에 있는 노르트케테 스테이션(Nordkette Station)에 오르려던 계획은 취소를 했다. 그 대신 숙소에서 그리 멀지 않은 스와로브스키(Swarovski)의 크리스탈 월드(Kristallwelten)를 가기로 했다. 크리스탈 제품을 만들어 오스트리아 굴지 기업으로 성장한 스와로브스키가 일종의 테마파크로 오픈한 곳이다. 오래 전부터 그 명성을 들어왔기에 그냥 지나칠 수가 없었다.

 

1995년에 스와로브스키 창사 100주년을 기념해 세운 박물관인 크리스탈 월드는 입장료로 1인당 19유로를 받았다. 자이언트라 불리는 동산 안에 박물관이 조성되어 있었다. 거인의 얼굴에 입에선 물을 뿜고 있어 금방 알아볼 수 있었다. 자이언트 안에는 환상의 방(Chambers of Wonders)이라 불리는 전시 공간이 있는데, 테마에 따라 크리스탈 돔, 인투 래티스 선(Into Lattice Sun) 등으로 불리는 16개 전시실로 나뉘어져 있다. 각각의 방에는 크리스탈로 만든 많은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크리스탈이 발산하는 영롱함, 화려함에 그 숫자 또한 엄청나 눈은 시종 즐거웠다. 차례로 전시실을 둘러보곤 밖으로 나왔다. 솔직히 작품이 너무 많아 어떤 것을 보았는지 기억하기도 어려웠다. 밖에는 부슬비가 내리고 있었지만 가든을 좀 거닐기로 했다. 크리스탈 클라우드(Crystal Cloud)와 미러 풀(Mirror Pool)을 먼저 둘러보고 메이즈까지 들어가보았다.

 

 

 

 

가든을 거닐며 크리스탈 글라우드, 미러 풀, 메이즈 등을 차례로 둘러보았다.

 

거인의 얼굴을 한 이 동산이 환상의 방으로 드는 입구 역할을 한다.

 

 

 

 

 

 

 

 

 

 

 

 

 

 

16개 전시 공간엔 유명 디자이너들의 크리스탈 작품이 전시되어 있어 그 화려함에 얼이 나갈 정도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계리직 2020.03.31 09: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잘보고 갑니다.
    편안한 화요일되세요

 

메사르스키 다리(Mesarski most)에 올랐다. 2010년에 새로 놓은 다리라 일부는 반투명 유리를 사용하기도 했다. 무슨 이유인지는 몰라도 이 다리 양쪽 난간엔 연인들이 변함없는 사랑을 약속하며 채운 자물쇠가 수도 없이 걸려 있었다. 사랑의 도시라는 류블랴나에서 이 많은 사랑의 징표를 만나다니 이것도 꽤나 의미있어 보였다. 속으론 여기까지 와서 자물쇠로 사랑을 약속한 세계 각지의 연인들은 여전히 사랑하는 사이로 남아있을까 하는 궁금증이 일었다. 한 블록을 지나 드래곤 브리지(Zmajski most)에 닿았다. 1901년에 건설된 다리 네 귀퉁이에는 청동으로 만든 용 네 마리가 다리를 수호하고 있는 형상이었다. 중국 전설에나 나오는 용을 유럽에서 만나다니 좀 의외였다. 알고 보니 용은 류블라냐의 탄생 신화에 등장하는 상징적인 존재라고 한다.  

 

보통은 푸니쿨라를 타고 류블랴나 성(Ljubljanski grad)으로 올라가는데, 우리는 호기롭게 걸어 올라가기로 했다. 길도 편하고 경사도 심하지 않아 쉽게 올랐다. 15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성에 올라 바라본 류블랴나의 조망은 훌륭했다. 도심에 붉은 지붕을 쓴 건축물이 많아 도시 전체가 고풍스럽게 보였다. 류블랴나 성은 류블랴나의 랜드마크로 단연 첫손에 꼽을만했다. 처음 성을 지은 것은 11세기로 거슬러 올라가지만, 현존하는 건물은 1511년 대지진 이후에 건설되었기 때문에 16세기에 지어졌다고 보아야 한다. 그래도 성 외벽에서 오랜 세월의 흔적을 찾을 수 있었다. 박물관이 있다는 성 안으론 들어가지 않았다. 우리가 올라온 길 반대편에 있는 골목길로 내려서 도심으로 돌아왔다.

 

 

 

 

 

다리 난간에 수많은 사랑의 자물쇠가 걸려있던 메사르스키 다리도 내겐 인상적이었다.

 

 

네 마리 용이 네 귀퉁이에 세워져 있는 드래곤 브리지

 

류블랴나 성으로 오르는 산책로 초입에 세워진 안내 지도

 

 

 

류블랴나의 대표적인 랜드마크로 통하는 류블랴나 성은 높지 않은 언덕배기 위에 세워져 있다.

 

 

 

 

류블랴나 성은 고풍스러운 도심을 조망하기에 좋은 전망대 역할을 했다.

 

 

 

 

 

반대편에 있는 길로 하산하면서 아름다운 골목길 풍경을 만날 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세싹세싹 2019.12.14 11: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류블랴나성 화려하진 않지만 고풍스러운 느낌이 좋네요^^

  2. 해인 2020.01.07 1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5분만 투자하면 이렇게 아름다운 뷰를 감상할수있군요! 😍 산책도 하고 뷰도 감상하고 누이 좋고 매부 좋고 꿩먹고 알먹고 도랑치고 가재잡네요 😎

    • 보리올 2020.01.07 21: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우리 행니 댓글 쓰는 재주가 갈수록 느는 것 같구나. 푸니쿨라도 그리 비싸진 않지만 그래도 난 이 짧은 산책길이 너무 좋더라. 시간 되면 성 안에 있는 박물관도 들어가 보거라.

 

오스트리아를 지나쳐 바로 슬로베니아로 들어섰다. 슬로베니아는 유럽연합(EU) 회원국이자 쉥겐조약에 가입한 국가라 국경을 넘는다는 느낌도 없이 통과해 버렸다. 블레드 호수(Lake Bled)까지는 오래 걸리지 않았다. 아름다운 에머랄드 호수 색깔에 블레드 성과 블레드 섬이 포진하고 있는 블레드 호수에 닿았다. 이 호수는 워낙 유명한 관광지라 세계 각지에서 온 사람들로 붐비는데, 그 중에는 한국인 관광객도 꽤 많았다. 천천히 호숫가를 드라이브하며 지형을 익힌 다음에 동화 속에서나 나올 법한 작고 아름다운 블레드 성부터 찾았다. 호숫가에 139m 높이로 솟은 바위 절벽 위에 요새처럼 지어놓은 중세 시대의 성이 우릴 맞았다. 신성로마제국 황제였던 하인리히 2(Heinrich II)가 브릭센(Brixen)의 주교를 위해 로마네스크 양식의 타워를 지었고 그 뒤 브릭센 주교에 의해 1011년 성이 완공되었다고 한다.

 

주차장에서 내려 경사길을 좀 걸어올라야 했다. 입장료로 1인당 11유로씩 받는다. 볼거리에 비해 좀 비싸단 느낌이 들었지만 성에 올라 블레드 호수와 율리안 알프스(Julian Alps)의 아름다운 자연 풍경을 대하곤 입장료가 아깝진 않았다. 호수를 내려다볼 수 있는 전망대가 몇 군데 있었다. 조그만 박물관도 하나 있어 과거에 사용했던 가구나 생활용품, 도자기, 금속제품, 화석을 전시하고 있었다. 그 외에도 예배당과 레스토랑, 인쇄소, 기념품가게, 와인셀러 등이 있었으나 특별히 시선을 끄는 것은 많지 않았다. 와인셀러 앞에 꽤 큰 와인병 세 개가 모두 목이 잘려있는 것은 관심을 끌었다. 성벽을 따라 망루까지 오른 후에 아래로 내려와 호수가 내려다보이는 전망대에서 맥주 한 잔하면서 주변 풍경을 맘껏 눈에 담았다. 청순한 느낌을 주는 호수는 오래 지켜보아도 질리지가 않았다.

 

 

 

 

주차장에서 경사길을 걸어 블레드 성으로 들어섰다.

 

 

 

 

우물 옆에는 호수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와 카페가 있어 자리에 앉아 차분하게 풍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

 

 

 

 

 

 

중세시대의 생활상을 보여주는 각종 전시품들이 놓여있던 박물관

 

박물관 창문을 통해 눈에 들어온 풍경

 

성벽을 따라 조성된 망루에 오르면 블레드 마을 풍경이 펼쳐진다.

 

와인셀러 입구엔 목이 잘린 와인병을 전시하고 있었다.

슬로베니아에선 주빈이 칼로 와인병을 잘라 축제 시작을 알리는 전통이 있다고 한다.

 

 

 

블레드 성은 1961년 최종 복구가 되었음에도 외관은 무척 고풍스러워 보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인 2019.11.21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년에 저도 방문 예정인 블레드 호수! 우연히 보게 된 사진 한 장에 매료되서 구글 네이버 한 참 뒤져봤었더랬죠.. 😂 오늘도 좋은 정보 얻어갑니다~ 제 스타일의 블레드도 내년에 공유하겠습니다!

    • 보리올 2019.11.21 19: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호, 내년에 슬로베니아를 간다고? 크로아티아를 가면서 두루 들릴 예정이구나. 이 블로그가 훌륭한 지침서가 되길 빈다.

  2. justin 2019.11.22 21: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벽 위에 성을 짓는다는 것이 절대 쉽지 않았을텐데...성을 지은 노동자들이 참 고생했겠어요. 그 덕을 후손들이 누리고 있네요~

    • 보리올 2019.11.30 10: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수에서 보면 성이 절벽 위에 위치하지만 그 뒤쪽으로 접근로가 있어 자재 운반에는 큰 어려움은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 그래도 쉽지 않은 공사였겠지.

 

샤모니에서 일정을 마치고 제네바에서 비행기를 타기 전에 이틀 밤을 묵은 곳이 안시(Annecy)였다. 안시 호수를 끼고 있는 호반 도시로 호수 뒤로는 장쾌한 알프스 산맥이 펼쳐져 있어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지니고 있었다. 이렇게 산과 호수가 어우러진 풍경을 최고로 치는 나에게 안시는 즐거운 시간을 선사했다. 안시는 1950년 이래 인구 5만 명을 가진 소도시였지만, 2017년 외곽 지역을 흡수하면서 현재는 인구 12만 명의 도시가 되었다. 그래도 대도시와는 거리가 멀었다. 게다가 볼거리는 올드타운에 밀집되어 있어 천천히 걸어다녀도 몇 시간이면 다 볼 수 있을 정도다. 하지만 안시는 자연 경관 외에도 도심을 아름답게 꾸며놓아 매력이 넘친다. 도심 어느 곳이나 고풍스러운 중세 건물들 사이로 좁은 골목길이 뻗어 있고, 운하를 따라 꽃으로 장식한 공간이 많아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몇 시간 겉모습만 보고 떠나기에는 발길이 떨어지지 않을 것 같았다.

 

안시에서 관광객들이 많이 찾는 일레 궁전(Palais de l’Ile)과 안시 성(Chateau d’Annecy), 그리고 안시 호수만 들르기로 하고, 나머지 시간은 발길 닿는대로 돌아다니기로 했다. 올드다운을 지나 일레 궁전으로 바로 갔다. 12세기에 지어져 중세의 건축 양식과 주거 형태를 보여주고 있는 일레 궁전은 강폭이 좁은 띠우(Thiou) 강 한 가운데 자리잡고 있었다. 예쁘장하고 아담한 석조 건물은 한때 궁전으로 쓰였다가 그 뒤 감옥으로 사용한 적도 있었다고 한다. 현재는 박물관으로 변신해 있었다. 입장료를 내고 안으로 들어갔다. 전시물도 많지 않고 그다지 볼만한 것도 없었다. 밖으로 나왔더니 길거리에 재래시장이 들어섰다. 매주 화요일, 금요일, 일요일 오전엔 재래시장이 들어서 신선한 야채나 과일을 살 수가 있다. 이곳은 또한 치즈 생산지로도 유명해 치즈를 파는 가게도 많았다. 오히려 재래시장이 사람도 많았고 활력이 넘쳤다.

 

띠우 강에 세워진 일레 궁전은 마치 물 위에 떠있는 배 모양을 하고 있었다.

 

 

 

 

일레 궁전은 전시물이 많진 않았지만 과거 건축 양식과 주거 형태를 볼 수가 있었다.

 

 

 

 

 

 

 

 

사람으로 붐볐던 재래시장 또한 안시의 명물로 통한다.

 

 

길거리에 테이블과 의자를 내놓고 영업을 하는 식당들이 많았다.

 

 

 

 

일레 궁전에서 가까운 라 바스티유 레스토랑에서 점심 식사를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WONI쌤 2019.03.18 08: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독> 프> 영 의 코스를 지나면서, 프랑스는 너무 안좋은 소문만 들어서, 그냥 휙 지나간 감이없잖아 있는데, 아쉽네요

    • 보리올 2019.03.18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라마다 다 특색이 있지요. 프랑스에도 좋은 곳이 꽤 많습니다. 저야 산을 좋아해서 몽블랑 쪽을 자주 갑니다만, 남불 지역에 있는 조그만 도시들 참 아름답습니다.

  2. 글쓰는 엔지니어 2019.03.18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너무 가고싶어요 ㅎㅎㅎ 진짜 아름다운 곳이네요!! ㅎㅎㅎ

    • 보리올 2019.03.18 19: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담한 도시를 예쁘게 가꿔놓아 프랑스 사람들이 많이 찾는 곳이 안시입니다. 우리 나라에도 알려지기 시작해 요즘엔 한국인도 꽤 보입니다.

  3. H_A_N_S 2019.03.18 19: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국 시장이라 제게는 그림같은 풍경이네요. 안시에서 좋은 추억 쌓으셨겠어요. 풍경이 정말 이국적이고 아름답네요ㅎㅎ



사실 하노이는 볼거리가 많은 도시는 아니지만 베트남 수도로서 분주한 거리 풍경이나 시민들의 일상적인 삶 또한 여느 볼거리에 뒤지지 않는다. 그래서 날이 궂음에도 길거리로 나섰다. 목적지도 정하지 않고 그냥 정처없이 걷기로 했다. 어느 곳이나 끝없이 이어지는 오토바이 행렬은 자주 보았음에도 늘 신기하게 느껴졌다. 자전거가 장사진을 치던 예전 모습은 사라지고 이젠 모두 오토바이로 바뀐 것이다. (Nonh)이라 불리는 베트남 밀짚모자를 쓰고 물건을 팔러 다니는 상인들의 움직임도 내 눈엔 아름답게 비쳤다. 노란색을 칠한 깔끔한 건물은 대부분 관공서나 박물관으로 보였다. 하노이 랜드마크인 성 요셉 대성당도 지났다. 문을 닫아 안으로 들어갈 수는 없었다. 대낮부터 길가에서 술 한 잔 나누는 사람들, 길바닥에서 장기를 두는 사람들 모습도 보였다. 옆에서 훈수를 두는 사람들 표정이 더 심각해보여 절로 웃음이 났다. 거기에 길거리에서 기타를 치며 노래 부르는 사람까지 제법 눈길을 사로잡는 풍경이 많았다. 하노이의 거리 풍경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즐거운 한때를 보냈다.


예전에 사진으로 보았던 자전거 행렬은 모두 사라지고 그 자리를 오토바이가 메웠다.



어깨에 짐을 지고 이동을 하면서 과일을 파는 상인들



노란색을 칠한 건물이 칙칙한 도시를 밝게 만들고 있었다.


프랑스 식민지 시절에 지어진 성 요셉 대성당 또한 하노이 명소로 통한다.


성 요셉 대성당 앞에 있는 콩 카페로 우리 나라 젊은이들에게 꽤 유명했다.


한국 스타일이란 문구가 눈에 들어온 의류점 간판



하노이 도심에도 세월의 흔적이 남아 있는 낡은 건물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



 

새로운 디자인의 건물들이 하노이 거리 풍경을 새로 쓰고 있었다.


자전거를 개조해 만든 인력거에 해당하는 시클로가 손님을 기다리고 있다.


대낮부터 길거리에 앉아 술 한 잔 하고 있는 사람들이 포즈를 취해 주었다.


역시 길거리에서 장기를 두는 사람들과 훈수꾼


베트남도 도장을 사용하는지 도장을 파는 사람도 있었다.


버스 정류장에 앉아 버스를 기다리는 부자의 모습


차량 통행을 금한 도로에서 아이들과 사진을 찍는 엄마들


지나는 행인을 모아 놓고 열심히 기타를 치며 노래하는 거리의 악사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트남] 후에 ①  (4) 2018.08.21
[베트남] 하노이 ⑥  (2) 2018.08.16
[베트남] 하노이 ⑤  (2) 2018.08.13
[베트남] 하노이 ④  (2) 2018.08.10
[베트남] 하노이 ③  (2) 2018.08.06
[베트남] 하노이 ②  (4) 2018.08.02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9.13 15: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프랑스 식민지 시절 때는 베트남 사람들도 괴롭고 힘들었을지도 모르는데, 그때의 유산물이 지금은 관광명소가 되고 나라의 큰 재산이 되었다는 것을 예전 사람들이 알면 어떻게 생각할지 궁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