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스테르담에서 운하만 보고 갈 수는 없는 일. 관광객에게 유명한 안네 프랑크의 집(Anne Frank Huis)이나 국립박물관, 반 고흐 미술관을 방문할 생각은 애초부터 없었다. 이번에는 암스테르담을 유명하게 만든 홍등가를 둘러보기로 했다. 소위 환락가라 불리는 곳을 대낮부터 혼자서 돌아다닌 것이다. 사실 홍등가는 밤에 구경해야 제격인데 이 날은 대낮에 갔기 때문에 사람도 없었고 문을 닫은 곳도 많아 좀 쓸쓸해 보였다. 밤에 홍등가를 구경한 적이 있어 그 분위기가 그리 궁금하진 않았다. 암스테르담은 마약과 매춘으로 꽤 유명하다. 여기선 매춘이나 낮은 수위의 마약은 불법이 아니다. 이런 배경엔 독일 함부르크와 더불어 유럽의 대표적인 항구도시로 성장한 역사적 사실도 한 몫 했을 것이다.

 

도심 한 가운데 당당하게 자리잡은 홍등가로 들어서니 섹스용품을 파는 가게, 포르노 쇼를 하는 곳, 빨간 커튼이 드리워진 매춘부 방들이 줄지어 나타났다. 하지만 한 낮이라 그런지 호객하는 사람도, 유리창 너머로 윙크하는 아가씨도 없었다. 이곳도 불경기를 겪고 있나 싶었다. 암스테르담의 매춘부는 노동조합을 결성해 자신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있다고 한다. 세금을 납부하며 연금이나 휴가 등의 혜택도 받는다. 일종의 자영업자로 보면 된다. 자유로운 영혼이 많이 사는 나라라 개인의 의사, 자유를 존중하는 풍토 덕분일 것이다. 여기를 지나는 사람들도 이런 자유분방한 분위기에 영향을 받았는지 어느 누구도 쑥스러워하는 기색이 없었다. 홍등가가 일종의 컨텐츠로 인식되어 암스테르담을 대표하는 관광지가 되었으니 이 무슨 조화인가 싶었다.

 

아이들을 통에 싣고 자전거 전용도로를 달리는 이것도 자전거 대우를 받는 모양이다.

 

 

조그만 건물의 외관 장식도 획일적이지 않아 보기가 좋았다.

 

 

운하 옆에 있는 어느 카페의 한가로운 풍경

 

술을 파는 가게 앞을 지나다가 권총 모양의 데킬라 술병을 발견했다.

 

 

네덜란드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치즈. 암스테르담에는 곳곳에 치즈 가게가 성업 중이다.

 

 

 

길거리에 벼룩시장이 열려 잠시 눈요기를 했다.

 

하시 마리화나 헴프 박물관. 마약에 관심이 없어 안으로 들어가진 않았다.

 

 

 

 

 

 

 

 

암스테르담의 유명한 홍등가 거리. 밤 풍경이 제격인데 대낮이라 좀 쓸쓸함을 풍겼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리스본 ②  (2) 2019.04.25
[포르투갈] 리스본 ①  (2) 2019.04.22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③  (0) 2019.04.18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②  (4) 2019.04.15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①  (4) 2019.04.12
[이탈리아] 베네치아 ②  (0) 2019.04.0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예전에 오슬로(Oslo)에서 베르겐(Bergen)으로 차를 몰고 가면서 스치듯 지나쳤던 탓에 스타방게르(Stavanger)에 대한 기억은 없었다. 내겐 첫 방문과 크게 다르지 않은 것이다. 베르겐 남쪽으로 200km 떨어져 있는 스타방게르는 베르겐에 비해서 그리 크지는 않다. 그래도 노르웨이 남서 해안에선 꽤 큰 도시에 속한다. 노르웨이 전체적으로 봐서 세 번째인가, 네 번째로 큰 도시라 했다. 과거엔 헤링(Herring), 즉 청어가 많이 잡혀 수산업과 가공업이 발달했었다. 하지만 1969년부터 북해에서 석유가 펑펑 솟으면서 현재는 오일 머니로 호황을 누리는 도시이기도 하다. 스타트오일(Statoil)이란 노르웨이에서 가장 큰 오일 메이저도 여기에 본사를 두고 있다. 정오를 넘긴 한낮에 스타방게르에 도착해 예약한 호텔부터 찾아들었다. 호텔이 항구 바로 옆에 위치해 도심을 둘러보기가 아주 편했다.

 

부두엔 거대한 크루즈 두 척이 정박해 있었다. 도심에서 웃고 떠들며 맥주를 마시거나 물건을 사는 사람들은 대부분 크루즈 승객들로 보였다. 최근 들어 스타방게르에 크루즈 기항이 늘면서 도시 분위기도 활력이 넘치는 것 같았다. 항구 주변을 한 바퀴 돌아보곤 구시가지로 올라가 보았다. 항구 서쪽 연안에 위치한 감레 스타방게르(Gamle Stavanger)는 올드 스타방게르, 즉 구시가를 의미한다. 좁은 골목을 사이에 두고 18, 19세기에 지은 목조주택들이 죽 늘어서 있었다. 가옥 자체의 고풍스러움은 느끼기 어려웠지만 건물 외관을 하얗게 칠해 놓아 깨끗하고 정갈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다른 도시의 구시가처럼 지저분하고 어두침침한 환경과는 완연히 달랐다. 집집마다 창문이나 처마에 꽃바구니를 장식한 여유도 마음에 들었다. 오후 늦은 시각에 크루즈 두 척이 떠나고 나니 도심 전체가 썰렁하게 변해 마치 다른 도시에 온 듯 했다.

 

 

항구 옆으로 멋진 건물들이 줄지어 있었는데 그 대부분이 레스토랑으로 쓰이고 있었다.

 

 

스타방게르를 방문하는 크루즈 숫자가 최근 부쩍 늘었다고 한다. 배에서 내린 크루즈 승객들로 도심이 무척 붐볐다.

 

 

 

좁은 골목길을 따라 구시가인 감라 스타방게르를 헤집고 다녔다.

하얀색을 칠한 건물 외관과 꽃바구니 장식이 인상적이었다.

 

어느 건물의 커다란 유리창에 도심 풍경이 몇 겹으로 겹쳐 보였다.

 

 

 

항구를 벗어나 바닷가를 따라 홀멘(Holmen) 지역을 둘러 보았다.

하얀 건물 사이로 고동색 건물이 끼어 있는 조합이 새로웠다.

 

 

 

탁 트인 바다 풍경이 나타났다. 노르웨이 석유 박물관도 눈에 띄었으나 들어가진 않았다.

뤼세 피오르드를 다녀오는 유람선도 항구로 들어오고 있었다.

 

마켓 스퀘어(Market Square)에선 벼룩시장이 열리고 있었다. 한 가판대에 진열된 머플러와 모자가 눈길을 끌었다.

 

 

어느 상가 앞에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한 트롤(Troll)이 방문객을 맞고 있었다.

 

1125년에 건립되었다는 스타방게르 교회(Stavanger Domkirke)는 여러 번의 개보수를 거쳐 오늘날에 이르렀다.

 

 

마켓 스퀘어와 브레이아(Breia) 호수에서 맞은 스타방게르의 야경.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스위스] 제네바 ①  (0) 2019.01.28
[노르웨이] 남서부 로드트립  (2) 2016.11.28
[노르웨이] 스타방게르  (2) 2016.11.27
[노르웨이] 베르겐  (4) 2016.11.25
[이탈리아] 쿠르마이어  (6) 2016.10.20
[프랑스] 샤모니 몽블랑 ②  (2) 2016.10.1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11.29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타방게르의 항구를 보니까 어렸을적 함부르크의 크루즈들이 떠올랐어요! 그렇게 큰 크루즈들을 보았던 것이 저한테는 잊을 수 없는 풍경이었나봐요~

    • 보리올 2016.11.30 14: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함부르크에서 크루즈를 본 것이 기억에 있냐? 크루즈는 사실 엄청난 선박이지. 조선강국인 한국에서도 아직 쉽게 만들지 못하는 배란다.

 

퀘벡으로 단풍 여행을 다녀오는 길에 펀디 해안 드라이브의 출발점인 세인트 스티븐(St, Stephen)에 들렀다. 노바 스코샤로 돌아 가려면 2번 하이웨이를 타고 뉴 브런스윅(New Brunswick)을 지나치면 되기 때문에 굳이 여기까지 올 필요는 없었지만, 펀디 해안 드라이브는 뉴 브런스윅에서 단풍이 아름답기로 소문난 곳이라 해서 일부러 찾아온 것이다. 결론적으로 이야기 해서 이곳 단풍은 그리 대단하지 않았다. 이미 퀘벡에서 활짝 만개한 단풍을 보고 왔으니 웬만해서는 눈에 차지도 않았을 것이다. 서섹스(Sussex) 인근에서 울긋불긋한 단풍을 좀 보긴 했지만, 그게 전부였고 대단히 아름다웠다고 말하긴 어려울 것 같다.    

 

펀디 해안 드라이브는 펀디 만을 따라 해안선을 따라 가는 드라이브 코스다. 세인트 스티븐에서 출발해 노바 스코샤와의 접경 지역에 있는 오락(Aulac)까지 장장 380km를 달린다. 미국 메인 주와 국경을 접하고 있는 세인트 스티븐은 초코렛으로 유명한 곳이다. 가농 브라더스(Ganong Bros) 1873년에 설립한 초코렛 공장이 있어 캐나다 초코렛 타운이란 닉네임을 얻었다. 초코렛 박물관도 있는데 우리가 간 날이 마침 쉬는 날이었다. 170번 도로로 접어들어 여행을 시작했다.

 

세인트 앤드류스(St. Andrews)엔 고색창연한 건물이 많았다. 고래 구경을 나가는 전진기지로 유명한 곳이라 우리도 아침에 출발하는 배를 탈 생각이었다. 하지만 성수기가 지났다고 오전과 오후 각각 한 번씩으로 시간이 조정되었고, 오전 배는 이미 출항을 했다고 하는 것이 아닌가. 오후 배를 기다리기엔 너무 시간이 늦어지는 것 같아 다음 기회로 미뤘다. 마침 공터에 벼룩시장이 열려 한 바퀴 둘러보며 구경을 마쳤다.

 

세인트 존(St. John)에 이르기 직전, 어빙 자연 공원(Irving Nature Park) 표지판이 나타나 핸들을 꺽었다. 이 공원은 어빙 가문에서 환경 보전을 위해 세운 것으로 공원 이용은 무료다. 펀디 만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해변과 갯벌, 습지, 바위, 벼랑 등이 발달했고 그 안에 250종이 넘는 야생조류가 서식한다고 한다. 우리는 걷는 대신 차를 몰아 공원을 한 바퀴 돌았다. 야생조류는 보이지 않았고 우리 눈에 띈 것은 포큐파인과 재롱동이 다람쥐 한 마리가 전부였다. 포큐파인은 호저라 불리는 설치류인데, 온몸에 가시가 돋아 고슴도치와 비슷해 보인다.  

 

뉴 브런스윅에서 가장 큰 도시인 세인트 존으로 들어섰다. 세인트 존 강이 펀디 만으로 흘러드는 지점에 설치된 다리로 갔다. 세인트 존에서 가장 유명한 볼거리가 바로 여기에 있기 때문이다. 그것은 리버싱 폭포(Reversing Falls)라 불리는데, 조수간만의 차가 워낙 크기 때문에 밀물이 들 때는 물이 역류하면서 폭포가 형성된다고 한다. 하루에 두 번씩 일어나는 신기한 자연 현상이다. 우린 물이 역류하는 광경까진 보지는 못하고 소용돌이 치는 물살만 보았다. 세인트 마틴스(St. Martins)부터는 산자락에 붉은 기운이 돌기 시작했다. 서섹스에 닿아서야 단풍이 만개한 모습을 보여준다. 이것마저 보지 못했더라면 꽤나 섭섭했을 것이다. 푸른 초원에 말 두 마리가 붉은 단풍을 배경으로 풀을 뜯고 있었다. 모델 노릇을 자청한 고마운 녀석들이었다.

 

 

 

 

펀디 해안 드라이브의 기점 도시인 세인트 스티븐. 여기서 곧장 동쪽으로 달리면 된다.

초코렛으로 유명한 곳이지만 초코렛 박물관이 문을 닫아 들어가진 못했다.

 

 

해양 레포츠의 거점 도시인 세인트 앤드류스에서 고래를 구경하기 위해 아침 배를 타려고 했으나

배는 이미 출항하고 말았다.

 

디퍼 하버(Dipper Harbour)란 조그만 어촌 마을을 지났다. 벌써 겨울을 준비하는지 고깃배가 뭍으로 올라와 있었다.

 

 

 

 

조용하고 한적한 어빙 자연 공원은 야생조류에겐 천국이라 할만했다. 포큐파인 한 마리가 유유히 길을 건너고

다람쥐는 우리에게 다가와 재롱을 핀다. 사람을 무서워하지 않는 동물들을 만나는 것은 커다란 행운이다.

 

 

 

밀물이 시작되면 바닷물이 들어와 거꾸로 물이 흐르면서 폭포를 형성한다는 세인트 존의 리버싱 폭포는

세계적으로 유명한 자연의 경이라 한다.

 

 

 

세인트 마틴스부터 단풍이 조금씩 보이기 시작했다.

 

 

 

서섹스에서 만난 단풍은 제법 운치가 있었다. 오렌지 색에 가까운 단풍이 야산을 불태우고 있었다.

말 두 마리가 그 앞에서 모델을 자청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3.12.22 09:5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북미횡단할 때 Fredericton 으로해서 오가느냐 세인트존 쪽 경치를 보지 못했네요. 특히 Reversing Falls 를 꼭 보고 싶습니다. 언젠가 동부쪽을 둘러볼 기회가 있겠죠?

  2. 보리올 2013.12.22 11: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가족 모두 세인트 존을 갔을 때 왜 리버싱 폭포를 보여주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다음에 갈 기회가 또 있지 않겠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