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트만두 관광에 하루를 할애하기로 하고 미니버스를 한 대 빌렸다. 카트만두에서 나름 유명하다고 하는 몇 군데 명소를 돌 생각이었다. 나야 몇 번씩 다녀온 곳이지만 네팔에 처음 온 사람들이 있어 다른 곳부터 보여주긴 쉽지 않았다. 가장 먼저 찾은 곳은 원숭이 사원이라 불리는 스와얌부나트(Swayambhunath). 사원 주변에 원숭이들이 진을 치고 살기 때문에 원숭이 사원이라 불린다. 신자들이 공양을 마치고 남겨놓은 음식이 많아 먹이 걱정은 없어 보였다. 사원이 있는 언덕까진 가파른 계단을 올라야 했다. 불탑이 세워진 언덕에 서면 카트만두 시내가 한 눈에 들어온다. 티벳 불교와 힌두교가 함께 공존하는 묘한 사원이라 실내에선 라마승들이 불경을 외우고 밖에선 힌두교 신자들이 그들의 신에게 기도를 드리고 있었다.

 

 

 

 

 

  

 

 

 

 

보우더나트(Boudahnath)도 방문했다. 티벳 불교 사원으로 유명한 이곳에는 만다라 형태로 만든 커다란 흰색 불탑이 세워져 있다. 그 높이가 36m라 하니 그 위세가 만만치 않다. 불탑에는 부처의 눈이 그려져 있다. 지혜의 눈이라 불리기도 하는 두 개의 푸른 눈동자가 이 세상 만물을 내려다보고 있다. 이 사원을 찾는 사람들은 대부분 마니차를 돌리며 시계 방향으로 이 불탑을 한 바퀴 돈다. 우리도 그렇게 불탑을 돌았다. 어떤 독실한 신자는 오체투지로 돌기도 한다. 신성한 사원이라 하지만 분위기가 그렇게 엄숙하지 않아서 좋았다. 불탑을 도는 스님들도 딱딱한 얼굴은 보기 힘들었다.

 

 

 

 

 

 

 

 

공항에서 멀지 않은 파슈파티나트(Pashupatinath) 사원와 화장터를 마지막으로 들렀다. 예전에는 화장터 입장료가 250루피였는데 이번에는 500루피를 받는다. 바그마티(Baghmati) 강가에 있는 화장터는 시신 타는 냄새가 진동을 하는 곳이지만 생과 사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기회를 준다. 화장이 끝나면 시신을 태운 재와 장작을 강으로 밀어 넣는데, 여기서 또 다른 삶의 현장을 만날 수 있었다. 낚시꾼처럼 줄에 자석을 달아 사자의 노잣돈을 낚는 아이도 있었고, 아예 물 속으로 들어가 강바닥을 뒤지는 아이들도 있었다. 이 화장터 옆에는 파슈파티나트 사원이 자리잡고 있다. 힌두교 신자가 아니면 출입을 통제하는 곳이라 안으로 들어가진 않았다.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중국 쯔보(湽博) ①  (4) 2014.08.29
[네팔] 박타푸르  (4) 2014.03.22
[네팔] 카트만두 - 스와얌부나트/보우더나트/파슈파티나트  (4) 2014.03.21
[네팔] 카트만두  (6) 2014.03.19
[네팔] 포카라  (2) 2014.03.18
[네팔] 박타푸르  (0) 2013.10.21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삼바탱고 2014.03.21 09: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 멋지네요 잘보고갑니다~

  2. 2014.03.21 10: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보리올 2014.03.21 11: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블로그에 지도를 넣는 것이 거추장스러워 그 동안 올릴 엄두도 내지 못했습니다. 한번 위시빈 블로그에 놀러가서 구경을 하고 결정을 하겠습니다.

 

카트만두에 있는 티벳 사원 보우더나트(Boudhanath)를 다시 찾았다. 카트만두에 올 때마다 빠지지 않고 들르는 곳이 되었을 정도로 유명한 곳이지만 나에겐 늘 새로운 느낌을 주는 곳이기도 했다. 마니차를 돌리며 우리도 불탑을 한 바퀴 돌았다. 일단 부처님에게 도착 인사는 전한 셈이다. 커다란 불탑 위에 그려진 부처의 눈을 올려다 보았다. 지혜의 눈이라 불리는 두 개의 푸른 눈동자가 내 마음 속을 들여다 보는 것 같아 가슴이 서늘해지곤 했다.

 

 

 

 

 

 

불탑을 둘러싸고 있는 사원들 중 한 곳에서 무슨 행사를 준비하고 있었다. 구경꾼들이 둥그렇게 자리를 잡고 앉아 있었고, 그 가운데에는 커다란 가면을 쓴 스님들이 일열로 앉아 있었다. 무슨 가면무를 보여주려는 것 같았다. 웬 횡재인가 싶어 우리도 한 구석에 자리를 잡았다. 가면을 쓴 스님들이 모두 광장으로 나와 한 바퀴 돌며 인사를 하더니 자리에 좌정한다. 그리곤 한 명씩 나와서 점잖게 춤을 추기 시작했다. 무슨 의미인지 내용을 알고 봤더라면 더 좋았을텐데 내가 알고 있는 상식이 짧으니 어쩌랴. 대충 감으로 때려잡아야 했다. 진지한 표정으로 구경하는 사람들을 둘러보는 재미도 제법 쏠쏠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해인 2013.10.20 11: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온통 빨간색 노란색 파란색 초록색~ 다채로운 풍경들이네요. 지혜의 눈이라고 불리우는 저 두 파란눈은 동상도 아니고 페인트칠만 되있는데, 뭔가 입체적인 동상만큼이나 임팩트가 있는 것 같아요! 갑자기 저도 가슴이 서늘~해지는 느낌.

  2. 보리올 2013.10.20 12: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팔은 색을 참으로 자유롭게 쓰는 나라야. 인도와 비슷한 느낌을 풍기지. 언제 시간이 되면 저 지혜의 눈을 보러 네팔에 한번 다녀오자꾸나.

  3. 계란군 2013.10.20 19: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 10년전에 다녀왔었는데 분위기는 아직도 똑같네요.
    행사할때 가셔서 좋은 구경도 하시고 부럽습니다. ^^
    오래간만에 여행 다닌곳을 봐서 반갑기도 하고 다시 가보고 싶기도 하네요 ^^

  4. 보리올 2013.10.21 18: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년 세월에 네팔이 어디 쉽게 바뀌겠습니까? 참으로 발전이 더딘 나라지만 역설적으로 그래서 더 마음에 드는지도 모릅니다. 계란군님 블로그 어마어마하더군요. 부럽습니다.

 

카트만두의 티벳 사원으로 유명한 보우더나트(Boudahnath)를 찾았다. 어떤 사람은 이 보우더나트가 동양에서, 아니 세계에서도 가장 큰 불탑이라고 하지만 나로선 확인할 바가 없다. 하지만 네팔에서 가장 큰 불탑이라는데는 동의한다. 만다라 형태로 만든 흰색 바탕의 불탑을 말하는데 마니차를 돌리며 시계 방향으로 이 탑을 도는 사람들이 많다. 어떤 사람은 오체투지로 돌기도 한다. 나도 마니차를 돌리며 한 바퀴 돌았다. 카트만두에 오면 어떤 이유로든 찾게 되는 곳이라 벌써 몇 번이나 다녀간 곳이다.

 

36m 높이의 불탑 형상에 우주를 담았다고 한다. 4단으로 쌓은 기단은 땅을 의미하고, 반원형의 돔은 물을, 부처의 눈과 첨탑은 불을, 그 위 동그란 우산 모양은 바람을 뜻하며, 꼭대기 첨탑은 하늘을 의미한다고 한다. 우주를 구성하는 에너지 여섯 가지를 두루 담았다는 이야기다. 그런 설명을 들으며 불탑 기단에도 올라가 보았다. 나를 빤히 쳐다보는 부처의 눈을 마주보며 가슴이 서늘해지는 느낌을 받았다. 이 부처의 눈은 지혜의 눈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내가 지혜롭게 살지 못하는 중생이라 그런 모양이다 

 

이 불탑과 티벳 사원은 티벳이 중국에 강점당함에 따라 티벳에서 네팔로 망명한 사람들이 모여 살면서 티벳 불교의 성지로 변해 버렸다. 사원에서 수도를 하고 있는 승려들도 신자들과 섞여 앞서거니 뒤서거니 불탑을 돈다. 벽에 설치된 마니차를 손으로 돌리면서 옴마니반메홈을 암송한다. 불탑 주위에 대문이 열린 사원이 있어 무심코 들어섰더니 경전 공부를 하고 있던 젊은 스님들이 놀란 눈으로 나를 본다. 이 보우더나트도 유네스코가 지정한 세계 문화 유산 중 하나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