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트니 강(Kootenay River) 서쪽에 자리잡은 크랜브룩(Cranbrook)은 이스트 쿠트니(East Kootenay) 지역에선 가장 큰 도시다. 광역으로 치면 26,000명의 인구를 가지고 있으니 산골 마을로는 굉장한 규모다. 철도 외에도 93, 95번 하이웨이와 3번 하이웨이가 지나는 교통 요충지라 그럴 것이다. 지형적으론 서쪽에 퍼셀 산맥(Purcell Mountains), 북동쪽엔 로키 산맥이 버티고 있어 자연 경관도 수려한 편이다. 크랜브룩 서쪽에 위치한 엘리자베스 호수(Elizabeth Lake)부터 둘러보았다. 늪지가 넓게 분포해 각종 철새를 포함한 야생동물들이 많이 목격되는 곳으로 소문이 났다. 호숫가를 따라 1km도 되지 않는 짧은 트레일이 몇 개 조성되어 있었다. 조류관찰대도 마련되어 있었지만 내 눈에 들어온 것은 오리 몇 마리가 전부였다. 도심으로 이동했다. 다른 마을에 비해선 확실히 규모가 컸다. 몇 번 다녀간 곳인데도 눈에 익은 건물은 많지 않았다. 전몰장병 위령탑과 시청사, 소방서 건물 등을 지나쳤다. 붉은 벽돌을 사용한 건물에선 제법 고풍스러운 느낌이 흘렀다. 맥스(Max’s)란 카페에서 커피 한 잔 하려고 안으로 들었으나,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로 안에선 마실 수 없다고 해서 모처럼 인도에 설치된 벤치에 앉아 지나는 사람을 구경하며 여유를 부렸다.

 

철새보호구역으로 알려진 엘리자베스 호숫가를 따라 산책에 나섰다.

 

곳곳에 조류관찰대가 설치되어 있었으나 눈에 들어온 철새는 없었다.

 

베이커 스트리트(Baker Street)를 중심으로 다운타운을 둘러보았다. 시청, 소방서 등 많은 건물들이 붉은 벽돌을 사용한 것이 특이했다.

 

예전에 방문한 적이 있던 카페, 쿠트니 로스팅 컴패니(Kootenay Roasting Company)

 

맥스란 카페에서 커피를 테이크아웃해서 벤치에 앉아 마셨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흔히 페어몬트라고 부르는 페어몬트 핫 스프링스(Fairmont Hot Springs)는 컬럼비아 밸리(Columbia Valley)에 자리잡은 리조트 커뮤니티다. 인버미어(Invermere)에서 남으로 27km 떨어져 있다. 인구는 500명도 되지 않는다. 미네랄 성분이 풍부한 온천수가 솟아 그 주변으로 리조트 시설이 조성된 것이 마을을 형성하게 되었다. 리조트 외엔 딱히 볼 것이 없어 그냥 지나칠까 하다가 리조트 옆 언덕 위로 오르면 족욕이 가능한 정도의 온수가 솟는 곳이 있다고 해서 언덕을 올랐다. 그런데 언덕 위에서 바라보는 파노라마 풍경이 의외로 괜찮았다. 남북으로 길게 뻗은 계곡 건너편으로 퍼셀 산맥이 그 웅자를 뽐내고 있었던 것이다. 언덕에서 산으로 연결된 트레일을 걸어 잠시 산길을 맛보곤 페어몬트 핫 스프링스를 떠났다. 다시 93번 하이웨이를 달려 찾아간 곳은 킴벌리(Kimberly)였다. 100km에 한 시간이 넘게 걸렸다. 다이아몬드 광산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남아공의 킴벌리란 도시에서 이름을 땄다는 것이 좀 의외였다. 이 도시도 과거엔 광산으로, 지금은 관광지로 유명하다. 지하 광산으로 드는 관광용 열차를 현재도 운영하고 있으나 별 관심은 없었다. 도심을 한 바퀴 둘러보곤 소규모 스키장이 있는 알파인 리조트를 살펴보는 시간을 가졌다.

 

93번 하이웨이에 세워진 표지판이 페어몬트 핫 스프링스에 도착했음을 알린다.

 

리조트 옆 언덕 위로 오르면 주변 경관이 탁 트이는 곳에 족욕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온천수가 솟는 곳이 있다.

 

언덕 위에서 만난 어느 가족을 따라 산으로 드는 트레일을 잠시 걸으며 주변 풍경을 즐겼다.

 

리조트 시설 안엔 풀장과 온천탕이 있어 사람들로 붐볐다. 투숙객이 아니면 들어갈 수가 없어 눈으로만 구경을 했다.

 

과거엔 납과 아연을 캐던 광산이 있어 유명했던 킴벌리 역시 쿠트니 로키 산골 마을에 속했다.

 

킴벌리 알파인 리조트는 5개 리프트에 80개 슬로프를 가진 스키장을 가지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지피아 2021.09.13 07: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으로만도 힐링이 되는 곳이네요. 멋진 풍광 감사합니다.

  2. 짱구노리 2021.09.13 10: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멋있고 아름다운 곳이네요~~~ 가보고 싶은곳 이기도 합니다

    • 보리올 2021.09.14 0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대한 산줄기에 안겨있는 산골마을들이라 자연 풍경은 아름답죠. 여행길이 막힌 팬데믹 기간이라 더 아름다운 느낌입니다.

 

 

래디엄 핫 스프링스(Radium Hot Springs)를 벗어나 그 남쪽에 있는 인버미어(Invermere)에 닿았다. 차로 15분 정도 걸렸다. 이 도시의 정식 명칭은 인버미어 온 더 레이크(Invermere-On-The-Lake). 남북의 길이가 18km에 이르는 윈더미어 호수(Lake Windermere) 옆에 자리를 잡은 까닭이다. 인버미어는 컬럼비아 밸리(Columbia Valley)에 위치한 덕택에 동으로는 캐나다 로키 산맥이, 서쪽엔 퍼셀 산맥(Purcell Mountains)이 버티고 있어 산악 풍경이 아주 뛰어난 곳이다. 사실 93번 하이웨이를 달리며 이 도시를 지나친 적은 많지만 도심으로 들어온 적은 한 번도 없었다. 윈더미어 호수 북단에 위치한 제임스 샤보트(James Chabot) 주립공원부터 찾았다. 피크닉 테이블이 많은 유원지 같은 곳임에도 코로나 사태로 한적했다. 호숫가를 따라 컬럼비아 리버 그린웨이즈(Columbia River Greenways)를 걸으며 호수 건너편 로키 산맥을 눈에 담을 수 있었다. 람사르 습지로 지정된 컬럼비아 습지(Columbia Wetlands)에 속한 지역이라 늪이 꽤 많이 눈에 띄었다. 도심으로 이동했다. 세월을 머금은 듯한 저층 건물들이 7번가를 따라 늘어서 있었다. 내친 김에 남쪽으로 더 내려가 도로시 호수(Dorothy Lake)와 킨스멘 비치(Kinsmen Beach)에서 여유로운 산책도 즐겼다.

 

인버미어에 도착해 제임스 샤보트 주립공원부터 찾았다.

 

윈더미어 호숫가를 따라 호젓한 산책을 즐겼다. 동쪽엔 로키 산맥이, 남서 방향으론 퍼셀 산맥이 눈에 들어왔다.

 

컬럼비아 리버 그린웨이즈로 들어서 남쪽 방향으로 걷기 시작했다.

 

컬럼비아 습지에 속하는 지역이라 꽤 넓은 늪지가 눈에 들어왔다.

 

윈더미어 호수 주변에 형성된 주택지

 

인버미어 도심을 일견하는 시간을 가졌다. 소박한 도심 풍경이 마음에 들었다.

 

도심 남쪽에 있는 도로시 호수와 킨스멘 비치에서 산책을 즐겼디.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골든(Golden)에서 95번 하이웨이를 타고 남쪽으로 달리기 시작했다. 한 시간쯤 지나 래디엄 핫 스프링스(Radium Hot Springs)에 도착했다. 이 마을은 쿠트니 국립공원(Kootenay National Park)으로 드는 관문도시로 93번 하이웨이와 95번 하이웨이가 만나며, 라듐 성분이 많은 온천수가 솟아 꽤 유명한 관광지에 속한다. 하지만 상주인구는 800명 정도로 그리 큰 마을은 아니다. 외부인을 위한 식당과 숙소가 대부분을 차지한다고 보면 된다. 잠시 마을을 둘러보곤 터널처럼 생긴 싱클레어 캐니언(Sinclair Canyon)을 지나 온천욕을 할 수 있는 핫 스프링스로 갔다. 하지만 코로나 바이러스로 인해 온천은 오랜 기간 폐쇄된 상태였다. 다시 93번 하이웨이를 타고 쿠트니 국립공원을 달려 그 경내에 있는 맥클로드 메도우즈(McLeod Meadows) 캠핑장에서 하루를 묵었다. 구름이 잔뜩 낀 날씨에 간간히 빗방울이 떨어지기도 했다. 그럼에도 저녁 식사 후에, 그리고 아침에 일어나 텐트 밖에서 마주친 고즈넉한 풍경에 마음이 즐거워졌다.

 

래디엄 핫 스프링스 마을로 들어서면서 표지판에 잠시 차를 세웠다.

 

래디엄 핫 스프링스는 걸어다녀도  30 분이면 모두 볼 수 있는 조그만 마을이었다.

 

캐나다 로키  3 대 온천 가운데 하나인 래디엄 핫 스프링스도 팬데믹으로 문을 닫았다.

 

마치 돌로 쌓은 터널처럼 생긴 싱클레어 캐니언을 돌아보았다.

 

93 번 하이웨이를 타고 캠핑장으로 이동하며 눈에 들어온 쿠트니 국립공원의 산악풍경

 

맥클로드 메도우즈 캠핑장에서 하루 묵으며 쿠트니 강 위에 놓인 다리 주변을 거닐었다.

 

캠핑장에서 멀지 않은 쿠트니 강을 따라 걸으며 마음이 차분해지는 산악 풍경을 접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지피아 2021.08.30 09: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아름다운 캐나디언 로키입니다. 다시 가보고 싶네요~~~

    • 보리올 2021.08.30 1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미 캐나다 로키를 다녀가신 분이군요. 코로나 사태가 진정되면 다시 한 번 다녀가세요. 앞으론 청정 자연이 우리의 탈출구가 아닐까 싶습니다.

  2. 파이채굴러 2021.09.01 15: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파이채굴러입니다.
    요기조기 구경다니다가 들어왔는데,
    포스팅 진짜 잘하시는거 같아요.👍👍
    저도 배워갑니다.
    시간되실때 제 블로그도
    한번 들려주세요.🤗🤗🤗🤗

 

 

요호 국립공원(Yoho National Park)으로 들어서 국립공원 방문자 센터에 차를 세웠다. 양쪽에 도열해 있는 험준한 산세가 눈에 들어왔고, 그 사이를 킥킹 호스 강(Kicking Horse River)이 유유히 흐르고 있었다. 수량은 그리 많지 않았지만 강폭은 꽤나 넓었다. 방문자 센터에서 국립공원 입장권을 구입하거나 공원 내 트레일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이미 여러 번 들렀던 곳이라 안으로 들어가진 않았다. 방문자 센터에서 킥킹 호스 강 위에 놓인 다리와 기찻길을 건너면 필드(Field)란 마을이 나온다. 인구라야 200명가량이 옹기종기 모여 사는 작은 마을이지만, 그래도 외부인를 위한 로지나 게스트하우스가 많이 눈에 띄었다. 마을 뒤로는 마운트 스티븐(Mount Stephen, 3199m)을 위시한 여러 험산이 자리잡고 있어 산골이란 느낌이 완연했다. 실제 필드의 해발 고도는 1,256m에 이른다. 산골마을의 정취를 찾아 천천히 걸음을 옮겼다.

 

요호 국립공원으로 들어서 방문자 센터에 차를 세우고 잠시 휴식을 취했다.

 

물에 비친 산세도, 정상 주변을 가리는 구름도 가슴을 설레게 하기엔 충분했다.

 

킥킹 호스 강 위에 놓인 다리를 건너 필드로 다가섰다.

 

다리 위에서 필드를 둘러싼 웅장한 산세와 강물의 흐름을 지켜보는 것도 좋았다.

 

캐나다 태평양 철도회사(CPR)가 부설한 철도가 필드를 지난다.

 

외부인을 위한 숙소가 많은 필드였지만 건물은 크지 않았고 전반적으로 고즈넉한 분위기를 풍겼다.

 

킥킹 호스 강가에 마련된 피크닉 테이블에서 사람들이 커피를 마시며 한가롭게 환담을 즐기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