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로키의 한 축을 이루는 쿠트니 국립공원(Kootenay National Park) 또한 한겨울 추위가 만만치 않은 곳이다. 밴프 국립공원에서 93번 하이웨이를 타고 넘는 버밀리언 패스(Vermilion Pass)가 북위 51°가 넘으니 고산에서의 추위를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그래서 한겨울을 피해 봄으로 들어서는 4월에 스노슈잉을 하고자 스탠리 글레이셔(Stanley Glacier)를 찾았다. 산행기점은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Trans-Canada Highway)라 불리는 1번 하이웨이에서 버밀리언 패스를 넘으면 금방이다. 스탠리 빙하가 빤히 보이는 전망대까지 왕복 8.4km라 그리 힘들진 않다. 등반고도도 330m에 불과하다. 겨울철 스노슈잉에 적합한 코스로 여겨져 쉽게 마음을 정할 수 있었다.

 

쿠트니 국립공원이 탄생한 배경에는 브리티시 컬럼비아(BC) 주정부의 염원이 있었다. 로키 산맥 서쪽에 있는 컬럼비아 밸리(Columbia Valley)를 대륙분수령 넘어 보 밸리(Bow Valley)와 연결하고 싶었던 BC 주정부는 연방정부에 도로 건설을 요청하면서 그 대가로 도로 양편을 8km씩 떼어내 연방에 넘겨주기로 했다. 이 협약에 따라 연방정부는 1922년 총 94km에 이르는 93번 하이웨이를 건설해주었고, 그 보상으로 받은 땅을 쿠트니 국립공원으로 지정한 것이다. 쿠트니를 이야기할 때 산불을 빼놓을 수 없다. 대륙분수령인 버밀리언 패스 주변은 검게 그을린 나무 행렬이 끝없이 이어진다. 1968년에 이어 2003, 2004년에 일어난 산불이 만든 결과물인 것이다.

 

산행기점에서 아래로 내려서 버밀리언 강을 건너면 본격적인 오르막이 시작된다. 발원지인 버밀리언 패스가 지척이라 이건 강이 아니고 조그만 계류로 보였다. 산불로 검게 그을린 나무 사이를 걸어 올랐다. 산불이 휩쓸고 간 자리에 씨를 뿌리는 로지폴 소나무(Lodgepole Pine)가 많이 보였다. 중간지점을 지나면 시야가 확 트이며 산봉우리와 벼랑이, 거기에 푸른 하늘까지 한 눈에 들어온다. 순백의 설원과 멋진 대비를 보여줬다. 스탠리 빙하가 한 눈에 들어온다는 전망대에 섰다. 스탠리 봉(Stanley Peak, 3155m)에서 흘러내리는 스탠리 빙하는 눈에 덮여 그 존재를 알아보기는 쉽지 않았다. 그 아래 가드월(Guardwall)에는 떨어지던 물줄기가 얼어붙어 빙폭을 이룬 곳이 많이 눈에 띄었다.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서  93 번 하이웨이로 갈아타고 버밀리언 패스를 넘으면 산행기점에 도착한다.

 

산불로 피해를 입은 나무들이 유령처럼 서있는 사면을 타고 산행에 나섰다.

 

점점 고도를 높이자 나무들이 사라지면서 시야기 트이기 시작했다.

 

전망대에 도착해 휴식을 취하며 온통 눈으로 뒤덮인 주변 풍경을 맘껏 감상할 수 있었다.

 

하산길에 북쪽으로 뻗어나간  U 자형 계곡 너머로 하이웨이 건너편 산악 풍경이 펼쳐졌다.

 

작은 계류 수준의 버밀리언 강을 건너 하이웨이로 빠져나왔다 .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코로나-19로 전세계가 공황에 빠진 팬데믹 기간에 홀로 워터튼 호수 국립공원을 찾았다. 카메론 호수(Cameron Lake)로 오르는 아카미나 파크웨이(Akamina Parkway)가 공사로 폐쇄되어 원래 계획했던 카튜-앨더슨 트레일(Carthew-Alderson Trail)은 포기를 해야만 했다. 그 대안으로 찾은 곳이 버사 호수(Bertha Lake)로 오르는 트레일이었다. 버사 호수까지는 왕복 10.4km이고, 호수를 한 바퀴 돌아도 3.4km 추가에 불과해 조금 짧다는 느낌이 들었으나 달리 대안이 떠오르지 않았다. 산행기점은 워터튼 마을의 카메론 폭포에서 남쪽으로 500m 떨어져있다. 등반고도도 470m에 불과하지만 경사는 제법 가파른 편이다.

 

트레일로 접어들자 나무들이 불에 탄 흔적이 여기저기 남아 있었다. 2017년에 일어난 산불로 엄청난 면적이 피해를 입었다더니 이곳도 그 피해를 피할 수는 없었던 모양이었다. 1976년부터 1983년까지 소나무 재선충으로 로지폴 소나무(Lodgepole Pine) 50% 이상이 피해를 입었던 사건이 겨우 잊혀진 시점에 또 다시 일어난 재난에 마음이 좀 심난했다. 산불이 났던 지역을 유난히 좋아하는 파이어위드(Fireweed)가 땅 위를 덮고 있었다. 자연이 가진 치유력을 보여주는 사례 같았다. 산길 왼쪽으로 워터튼 호수와 워터튼 마을이 나무 사이로 보였다. 30여 분을 오르니 국경 넘어 미국에 속한 어퍼 워터튼 호수와 마운트 클리블랜드(Mount Cleveland) 등 산자락을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가 나왔다. 이제 트레일은 버사 크릭(Bertha Creek)을 따라 오르기 시작한다. 물줄기 여러 갈래가 바위를 타고 내려오는 로워 버사 폭포(Lower Bertha Falls)에 닿았다.

 

거기서 지그재그로 2km를 더 오르면 나무 사이로 어퍼 버사 폭포(Upper Bertha Falls)가 보인다. 폭포 앞으로 접근할 수가 없어 그 진면목을 볼 수는 없었다. 마지막 오르막 끝에 버사 호수에 도착했다. 앨더슨 산(Mount Alderson)과 리처드스 산(Mount Richards), 버사 피크(Bertha Peak)가 둘러싼 분지에 청정한 호수가 자리잡고 있었다. 산기슭 아래론 제법 무성한 숲이 보였다. 푸르름이 가득한 나무를 보며 용케 화마를 피한 행운에 감사했다. 호수를 한 바퀴 돌며 나 혼자만의 호젓한 시간을 가졌다. 힘들 것도, 바쁠 것도 없었다. 팬데믹으로 인한 스트레스를 날리기에 이보다 더 좋은 방법이 있을까 싶다. 마침 맞은편 산길을 따라오던 호리 마모트(Hoary Marmot)와 마주치는 행운도 있었다. 사람을 보고도 피할 생각을 않다가 내가 카메라를 들고 가까이 다가서자 나무 속으로 급히 자리를 피했다. 산기슭에서 붉은 돌이 떨어져 호수 한 켠을 붉게 물들였고, 야생화가 무리를 지어 다채로운 꽃망울을 터뜨린 곳도 있었다.

 

워터튼 마을의 에버그린 애비뉴(Evergreen Avenue)에 버사 호수로 오르는 산행기점이 있다.

 

나무 사이로 워터튼 마을과 워터튼 호수가 내려다 보였다. 2017년 산불 흔적이 여기저기 남아 있었다.

 

트레일에서 바라본 워터튼 마을과 워터튼 호수

 

어퍼 워터튼 호수와 미국에 있는 마운트 클리블랜드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에 올랐다. 

 

불에 탄 흔적이 있는 나무 사이를 걸어 로워 버사 폭포에 올랐다. 

 

버사 호수 트레일 중간 지점에 있는 로워 버사 폭포

 

산불이 났던 지역은 햇빛이 잘 들어 풀이나 관목 같은 식물에겐 서식지를 늘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된다. 

 

버사 호수에 도착해 맑고 청정한 호수의 모습을 눈에 담았다.

 

버사 호수를 한 바퀴 도는 3.4km의 루프 트레일을 걸었다. 

 

호수를 둘러싼 우람한 산세의 봉우리와 호수 언저리에서 자라는 야생화를 감상할 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AMBONBOO 2021.05.10 15: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한국에서는 쉽게 볼 수 없는
    멋있는 광경이네요 너무 구경 잘했습니다 :)
    꼭 가보고 싶습니다

    • 보리올 2021.05.10 15: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고마운 댓글을 달아 주셨네요. 감사합니다. 캐나다 로키의 멋진 풍광은 꽤 알려져 있지요. 꼭 시간내서 다녀가시기 바랍니다.




재스퍼(Jasper) 역시 여름이면 자주 들르는 곳이다. 겨울철에도 몇 번인가 다녀간 적도 있어 한겨울의 재스퍼가 낯설지는 않았다. 인구 5,000명에 불과한 소도시지만 밴프와 더불어 캐나다 로키의 관광 중심지다. 화려한 외관보다는 수수하고 정겨운 분위기라 밴프에 비해 훨씬 마음이 편하다. 재스퍼 도심을 차로 한 바퀴 돌아보곤 말린 호수(Maligne Lake)로 향했다. 재스퍼 국립공원에선 가장 유명한 호수가 아닌가 싶다. 여기도 하얀 눈을 뒤집어쓴 산자락을 배경으로 끝없는 설원이 펼쳐져 있었다. 호수 위로 올라서 설원을 걸었다. 하늘엔 구름이 많았지만 그 틈새로 강렬한 아침 햇살이 쏟아져 풍경을 더욱 돋보이게 만든다. 미리 목적지를 정하지 않고 걷고 싶은 만큼 걷다가 되돌아서는 방식이라 발걸음에 여유가 있어 좋았다.

 

재스퍼로 돌아오면서 메디신 호수(Medicine Lake)에도 잠시 들렀다. 우리 외에는 사람이 보이지 않았다. 저수량이 충분치 않았는지 수위가 무척 낮았다. 메디신 호수는 물이 빠져나가는 통로를 육안으로 확인할 수 없다. 지하로 연결된 동굴을 통해 물을 훌려보내기 때문이다. 여기선 호수를 걷지는 않고 호숫가까지만 내려갔다가 바로 돌아섰다. 재스퍼를 지나쳐 피라미드 산(Pyramid Mountain) 아래에 있는 피라미드 호수(Pyramid Lake)를 찾았다. 하얀 분칠을 한 피라미드 산에 한 줌의 석양이 스며들어 붉은 색조를 드러낸다. 피라미드 호수 또한 사람이 많지는 않았다. 아이들을 데리고 스케이트를 타거나 아이스하키 스틱을 들고 연습하는 사람이 몇 명 눈에 띄었다. 추운 겨울이라 한산한 모습이었다.











길이가 22km에 이르는 말린 호수는 재스퍼 국립공원에서 가장 큰 호수로 통한다.




메디신 호수는 호수라기보다는 말린 호수에서 흘러내리는 말린 강의 일부로 볼 수 있다.

특이하게도 호수 끝단에서 물줄기가 땅으로 스며들며 사라져 버린다.


20157월에 발생한 산불로 피해를 입은 나무들이 흰눈과 어우러져 묘한 흑백의 대조를 이룬다.


재스퍼 북서쪽에 자리잡은 피라미드 산(해발 2,766m)은 그 모양새가 피라미드를 닮았다 하여 그런 이름을 얻었다.





피라미드 호수는 재스퍼에서 가깝고 접근이 편해 주민들이 많이 찾는 곳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2.21 14: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에 날씨가 저러하니까 북유럽 국가들과 북미가 동계 스포츠 강자가 아닌 듯 싶습니다~ 이미 자연을 즐기는 자세도 그렇지만 저렇게 겨울 날씨 또한 한 몫하니까 사람들이 기본기가 탄탄한 거 같습니다!

 

미국으로 여행을 떠나 워싱턴 주로 들어섰다. 첫 산행지로 찾아간 곳은 마운트 아담스(Mt. Adams). 이 산은 마운트 레이니어(Mt. Rainier)에 이어 워싱턴 주에선 두 번째로 높은 해발 3,743m 높이를 가졌다. 우리는 마운트 아담스 정상을 오를 계획은 물론 아니었다. 일행 중에 연로한 분이 있어 그 분 컨디션에 맞춰 쉬운 트레일이라고 고른 것이 버드 크릭 메도우즈 루프 트레일(Bird Creek Meadows Loop Trail)이었다. 하지만 트라우트 레이크(Trout Lake)란 조그만 마을에서 커피 한 잔 마시기 위해 찾아간 카페에서 지금은 시즌이 일러 진입로가 차단되었을 것이란 말을 들었다. 걱정스런 마음으로 82번 임도를 따라 올랐다. 역시 카페 주인의 말이 맞았다. 아무도 없는 도로에 차단기만 덜렁 내려져 있었다.

 

원래 이 지역은 야카마(Yakama) 인디언 보호구에 속해 있기 때문에 야카마 부족이 관리를 한다. 보호구 안에 있는 캠핑장도 그들의 수익사업인 것이다. 애초 계획은 버드 호수(Bird Lake)에 차를 세우고 버드 크릭 메도우즈 루프 트레일을 한 바퀴 돌곤 헬로어링 전망대(Hellroaring Viewpoint)까지 다녀오려 했는데, 차를 가지고 들어가지 못하면서 계획에 차질을 빚게 되었었다. 잠시 고민하다 공터에 차를 세우고 차단기를 넘어 비포장도로를 따라 걸었다. 우리 목적지가 버드 호수로 바뀐 것이다. 차단기를 기점으로 치면 왕복 10km의 여정이었다. 가벼운 산행으론 그런대로 괜찮았다.

 

우리가 지나는 도로 양쪽으론 온통 죽은 나무들뿐이었다. 언제 산불이 났기에 이 많은 나무들을 모두 불태웠단 말인가. 하지만 땅바닥에선 푸릇푸릇 새 생명들이 자라나고 있었다. 특히 밴쿠버 지역에선 보기가 힘든 베어 그라스(Bear Grass)가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한 것이 아닌가. 이 지역에 베어 그라스가 있으리라곤 미처 생각도 못했다. 그 꽃을 보고 처음엔 어린 소나무가 자라는 것으로 알았다. 베어 그라스를 보니 공연히 마음이 들떴다. 다시 길을 나서 어렵지 않게 미러 호수(Mirror Lake)를 경유해 버드 호수에 닿았다. 호수에 비친 마운트 아담스의 모습은 버드 호수보단 미러 호수가 훨씬 뛰어났다. 차로 돌아오면서 잠시 계곡물에 발을 담그고 피로를 푸는 시간도 가졌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