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우리 바자르'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5.09 안나푸르나 베이스 캠프(ABC) - 6 (2)
  2. 2013.05.05 안나푸르나 베이스 캠프(ABC) - 2

 

아침에 로지를 나서며 계산을 하는데 분명 맥주 두 캔을 마셨건만 계산서에는 네 캔이 청구되었다. 그 이유를 물었더니 동생이 밤늦게 다시 나와 포터와 두 캔을 더 마셨단다. 동생은 기억을 못하겠다 하고. 어제 시누와에서 사온 양주 한 병을 둘이 나눠 마셨더니 둘다 술에 취했던 모양이다.

 

타그룽(Taglung)에서 길을 잃어 잠시 헤맸다. 중간에 왼쪽으로 빠졌어야 했는데 무심코 직진을 한 것이다. 간드룩이나 고레파니로 가는 길이 워낙 넓다 보니 지누단다로 가는 샛길을 그냥 지나쳐 버린 것이었다. 길을 물어 다시 되돌아 온다고 30분을 허비했다. 지누단다 로지 주인이 우릴 반갑게 맞는다. 동생에게 아무런 거리낌도 없이 막내라 부른다. 내가 동생을 부르던 것을 기억하고 있었던 것이다.

 

점심을 먹기로 했던 샤우리 바자르까지는 꽤 거리가 멀었다. 뜨거운 햇빛에 점점 발걸음이 느려진다. 날씨는 왜 이리 더워지는지 모르겠다. 뉴 브리지와 큐미를 지났다. 마을이 나타날 때마다 엉덩이를 붙이고 맥주나 콜라를 시켰다. 더위에 대항할 다른 방도가 없었다. 학교 운동장과 논에서 무리를 지어 놀이를 하는 학생들을 만났다. 어딜 가나 학생들은 천진난만하고 놀기를 좋아한다. 탁아소와 학교 앞에는 모금함을 놓고 트레커들에게 기부를 하라 유혹한다.

 

샤우리 바자르에서 점심으로 라면을 끓였다. 우리 주위로 사람들이 몰려와 우리 일거수일투족을 구경한다. 배낭에서 꺼낸 조그만 버너와 한국 라면에 지대한 관심을 보인다. 졸지에 우리가 동물원 원숭이가 되었다. 나야풀에 이르러 트레킹을 종료했다. 이제 더 이상 산길을 걷지는 않는다. 손님을 기다리는 택시들이 장사진을 치고 있었다. 누리가 친구 한 명을 데려와 포카라까지 태워줬으면 좋겠다 한다. 비좁은 불편만 참으면 추가 비용은 발생하지 않으니 그러자 했다.

 

시골길을 달리는 택시의 속력이 장난이 아니었다. 이들 운전 솜씨는 환상적이라 할만하다. 빵빵거리는 경음기 소리를 적당히 섞어가면서 말이다. 포카라에서 누리와 헤어졌다. 어디로 가서 숙소를 찾나 고민하고 있었는데, 택시 기사가 아는 게스트하우스가 있다고 우리를 그곳에 데려다 주었다. 게스트하우스 매니저는 의외로 호주인 여성 주디(Judy). 하룻밤에 400루피를 달라고 한다. 그리 비싸지 않아 좋았다. 시설은 산속 로지보다 훨씬 좋았다. 적당히 피곤한 육신을 쉬기엔 딱이었다.

 

 

 

 

 

 

 

 

 

 

 

 

 

 

 

 

 

 

 

<트레킹 요약>

개인 사업을 하느라 눈코뜰 새 없이 바쁜 동생과 단 둘이 안나푸르나 베이스 캠프 트레킹에 나섰다. 워낙 바쁜 친구와 함께 한 시간이라 1주 이상의 일정을 짤 수가 없었다. 2007 11 15일에 트레킹을 시작해 11 21일 트레킹을 마쳤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07.16 12: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만 보아도 힘들어 보이는 자갈돌길을 배낭과 카메라까지 메고 걸어가셨네요.. 풍경이 대단하다..일련의 과정이 신기하다..얕은 표현력으로는 이렇게밖에 설명할 수가 없습니다...사진에 구멍이 생겼나 잘 살펴보세요..ㅎㅎ 제가 뚫어지게 보았거든요..^^

  2. 보리올 2013.07.16 14: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예전에 올린 글과 사진을 다시 보는 기회를 주시는군요. 여기 올린 사진 너무 뚫어지게 쳐다보진 마세요. 사진에 구멍 뚫리면 나중에 책임지셔야 합니다. ㅎㅎㅎ

 

아침 6시에 기상해 6 30분에 아침 식사, 7시 출발로 아침 일정을 잡았다. 날씨가 쾌청해 기분이 좋았다. 로지에서 마차푸차레가 빤히 보인다. 햇살을 받아 밝게 빛나는 모습에 가슴이 설렜다. 하늘 높이 솟은 자태는 또 얼마나 수려한지사실 안나푸르나 주봉(8,091m)은 베이스 캠프에 올라야 겨우 진면목을 보여주는데 반해, 마차푸차레(6,993m)는 트레킹 출발점부터 베이스 캠프까지 줄곧 우리 시야에 들어온다. 마차푸차레는 물고기 꼬리처럼 보인다 해서 피시 테일(Fish Tail)이라고도 부른다. 네팔 사람들이 신성시하는 산이라 아직 입산 허가를 내주지 않았다.

 

샤우리 바자르(Syauli Bazar)를 지나쳤다. 대부분 수확이 끝난 벌판에 뒤늦게 가을걷이를 하고 있는 사람들이 보였다. 마을을 지날 때마다 꼬마들이 몰려와 사탕이나 펜을 달라고 손을 벌린다. 없다고 하면 그럼 돈을 달라고 노골적으로 요구한다. 악의없는 아이들 표정이 귀여워 앞에 세워놓고 사진을 찍었다. 카메라 모니터로 사진을 보여주면 왁자지껄 웃으며 좋아라 한다. 귀여운 녀석들.

 

마오이스트가 나타나 통행료 1,000루피를 수거해 갔다. 아니, 아직도 돈을 받는 마오이스트가 있나? 한 번 점잖게 따져 볼까 하다가 그만 두었다. 모디 강을 따라 올라간다. 갈림길에서 왼쪽으로 가면 간드룩(Ghandruk)으로 가는 길이고 우리는 오른쪽 좁은 길로 들어섰다. 간드룩으로 가면 고레파니(Ghorepani)를 거쳐 푼힐(Poon Hill) 전망대로 갈 수가 있다. 가끔 푼힐 전망대를 다녀와선 히말라야 8,000m급 고봉을 등정한 것처럼 자랑하는 사람들도 보았다.

 

길이 갈리는 지점에선 예외없이 포터 누리가 우리를 기다렸다가 길을 알려주고는 다시 앞장을 선다. 나이는 좀 들어 보였지만 인상이 참으로 착해 보였다. 시간이 지날수록 햇볕이 점점 강해진다. 땡볕에 오르막을 걷느라 땀으로 범벅이 되었다. 히말라야에서, 그것도 11월 중순에 이렇게 더위에 녹아나고 있으니 누가 알면 엄살이라 하겠다. 빨리 고도를 높여 선선한 지대로 오르는 것이 최선책이다. 오늘 우리가 오르는 고도는 755m라지만 거리는 만만치 않았다. 내일부터는 거리보다 고도에 보다 신경을 써야 할 것이다.

 

뉴 브리지(New Bridge)를 지나 작은 능선 위에 자리잡은 지누 단다(Jhinu Danda, 1,780m)에 도착했다. 입구에 태극기를 걸어 놓은 로지에 들었다. 아무래도 한국인들이 많이 오는 모양이었다. 온수를 한 통 사서 샤워를 했다. 저녁 먹을 때까지는 시간이 많이 남아 책을 읽다가 낮잠을 잤다. 로지 주인과 동생이 대화하는 소리에 잠을 깼다. 그 사이에 둘이 친해진 모양이다. 웰컴(Welcome)을 한국 말로 뭐라 하는지 묻는다. 산 속이라 어둠이 일찍 내려 앉는다. 깜깜한 밤중에 헤드랜턴을 키고 올라오는 한국인들이 있었다. 오늘 아침에 카트만두를 출발해 하루에 여기까지 왔단다. 우와, 의지의 한국인들을 여기서 또 만났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