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새해가 밝았다. 산에 올라 새해 첫 일출을 보려는 생각은 일찌감치 포기를 하고 벨링햄(Bellingham)에 있는 호텔을 출발해 마운트 베이커로 향했다. 가족 모두가 참여한 산행이라 이른 새벽에 호텔을 나서기가 쉽지 않았다. 이번 베이커에서의 스노슈잉(Snowshoeing)은 아들이 먼저 아이디어를 냈다. 아들은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베이커를 아직 가보지 못했단다. 나는 베이커를 여러 번 다녀왔지만 그건 전부 여름철이었다. 집사람과 딸들이 함께 하는 이번 산행에 난 기대가 무척 컸다. 어느 한 명 빠지지 않고 가족 모두가 스노슈잉에 나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기 때문이다.

 

이른 시에 도착했음에도 헤더 메도우즈(Heather Meadows)는 스키 인파로 붐볐다. 예년에 비해 눈이 적은 밴쿠버 스키장은 개점휴업 상태라지만 여기는 제법 눈이 많았다. 이 지역은 겨울이면 엄청난 강설량을 자랑한다. 1998 겨울 시즌엔 무려 29m 눈이 내려 세계 신기록을 세우기도 했다. 눈이 적게 내렸다는 이번 시즌에도 눈이 얼마나 두껍게 쌓였는지 눈으론 가늠하기 어려웠다. 주차에 차를 세우고 스노슈즈를 꺼내 신었다. 딸들이 신은 스노슈즈 두 짝은 밴쿠버에서 미리 렌트를 했다.

 

우리의 산행 목적지는 아티스트 포인트(Artist Point). 여름엔 차로 오르는 곳이지만 포장도로의 눈을 치우지 않는 겨울엔 산행로로 바뀐다. 스노슈즈를 처음 신어 본 집사람과 두 딸아이는 속도는 좀 느렸지만 꾸준히 잘 따라왔다. 온통 눈으로 덮힌 이런 설원을 언제 가족이 함께 거닐어 보겠는가. 모처럼 설경을 마음껏 즐기며 눈 위를 실컷 걸을 수 있었다. 산행 내내 내 마음 속엔 즐거움과 행복감으로 가득했다. 그리 춥지도 않고 날씨도 맑아 산행하기엔 더없이 좋은 날이었다. 미국 워싱턴 주에서 번째로 높다해발 3,285m 베이커 산도 웅장한 자태를 뽐내우리를 환영하는 듯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밴쿠버 겨울 시즌이면 가장 많이 찾는 시모어 산을 다시 찾았다. 한국에서 온 영화배우 문성근 선배가 밴쿠버 한인 산우회의 정기산행에 동참을 했다. 시모어는 밴쿠버에서 접근성이 아주 뛰어나고 눈 쌓인 풍경이 빼어난 산이라 겨울 산행지로는 그만이다. 거기에 산 위에서 내려다 보는 밴쿠버 조망도 일품이다. 그 때문에 이 블로그에서 가장 많이 소개된 산이 아닌가 싶다. 검은 나무와 하얀 눈밖에 보이지 않는 설원을 걷는 재미가 쏠쏠했다. 잔뜩 찌푸린 하늘도 하얀 눈과 어울려 아름다운 겨울 풍경에 일조를 한다. 가끔 고개를 들어 하늘을 올려다 보면 구름 사이를 비집고 내려앉은 한 가닥 햇살이 묘한 경관을 연출하기도 했다. 산은 언제나 그 자리에 있으면서도 매번 모습을 바꿔 우리를 맞는다. 모처럼 스노슈즈를 신고 마음껏 눈 위를 걸은 하루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브랜디와인이라 해서 술 생각이 나게 하는 지명이다. 스쿼미시에서 휘슬러 못미쳐 있는 폭포의 이름도 브랜디와인 폭포이다. 어떤 사람이 한 손에 브랜디를, 다른 손에 와인을 들고 경치에 취해 번갈아 마셨다는 소문에서 브랜디와인이라 불렀다 하지만, 사전에서 이 단어를 찾아 보면 토마토과의 식물이란 설명이 있고 브랜디란 술의 원래 이름이 브랜디와인이란 설명도 있다.

 

휘슬러 인근 지역에서는 경치가 좋기로 소문난 곳이다. 이곳을 가려면 99번 하이웨이를 타고 휘슬러를 향하다가 브랜디와인 폭포를 지나 2km를 더 가서 좌회전해야 한다. 비포장 임도를 7km 정도 달리면 오른쪽에 산행기점을 알리는 표지판이 나온다. 겨울철이면 이 임도에 길을 내어 스노모빌의 천국으로 변한다. 브랜디와인 산행은 급경사 잡석지대를 올라야 하기 때문에 그리 호락호락하지 않다. 왕복 12km 거리에 보통 7시간 걸린다. 해발고도는 2,220m이고 등반고도는 1,270m이다.

 

산행기점에서 바로 급경사 숲길을 걷는다. 이 숲이 끝나면 뱀처럼 구불구불 흘러가는 개천이 푸른 초원이 펼쳐진다. 산행기점에서 약 3km 지점이다. 이곳이 브랜디와인 메도우즈(Brandywine Meadows)로 여기까지만 산행하는 사람도 많다. 계류를 따라 들어가면서 눈 앞에 바위산과 빙하가 버티고 있지만 브랜디와인은 그 뒤에 숨어 잘 보이지 않는다. 계곡 거의 끝지점에서 왼쪽 잡석지대를 급히 치고 오른다. 길이 없으니 감으로 올라야 한다. 리지로 올라서면 기묘한 모습의 피 산(Mt. Fee)이 눈 앞에 불쑥 나타난다. 누구는 이 산을 마법의 성이라 불렀다. 리지를 따라 다리품을 더 팔아야 정상에 선다. 정상 부근에는 설원이 넓게 자리잡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j 2016.09.06 02:3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련~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