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북부에 있는 돌로미티 지역을 트레킹 갔다가 며칠 묵었던 산중 마을이 코르티나 담페초(Cortina d’Ampezzo)였다. 베네토 주에 있는 해발 1,244m의 휴양도시로 동부 돌로미티의 중심도시다. 인구 6,000명의 소읍이지만 연중 돌로미티를 찾는 사람들이 많아 먹고 사는 데는 전혀 걱정이 없어 보였다. 1956년에 동계올림픽을 유치한 이래 유명 휴양지로 각광을 받고 있다. 여름엔 하이킹이나 산악자전거, 겨울엔 스키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붐빈다. 마을 한 가운데 자리잡은 성당을 중심으로 오랜 전통을 가진 가게와 호텔, 레스토랑, 카페가 마을을 아름답게 꾸미고 있었다. 창문을 온통 꽃으로 장식한 집들도 한몫 거들었다. 돌로미티 트레킹은 차치하고라도 호젓하고 정감 넘치는 마을만 둘러보아도 심신의 평화와 진정한 휴식을 얻을 수 있는 곳이라 느껴졌다. 최근 들어 자주 거론되는 힐링 여행은 바로 이런 곳이 제격 아닐까 싶었다.

 

트레니노 델레 돌로미티(Trenino delle Dolomiti)라 불리는 시티 레드 버스

 

시청사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는 학생들

 

이곳이 코르티나 담페초 마을의 중심지 역할을 한다.

 

코르티나 담페초 중심에 1769년 높은 첨탑을 지닌 바실리카 성당이 지어졌다.

 

코르티나 담페초에서 태어나 1905년부터 산악가이드 일을 한 산악인 안젤로 디보나(Angelo Dibona)의 흉상이 세워져 있다.

 

 

 

 

 

 

 

코르티나 담페초를 거닐며 만난 거리 풍경들

 

이정표

 

 

 

 

 

 

마을 중심에서 조금 벗어나 보았더니 산악 풍경이 더 가까이 다가왔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이탈리아] 베네치아 ①  (4) 2019.04.04
[이탈리아] 코르티나 담페초 ②  (2) 2019.04.01
[이탈리아] 코르티나 담페초 ①  (0) 2019.03.28
[프랑스] 안시 ③  (0) 2019.03.25
[프랑스] 안시 ②  (0) 2019.03.21
[프랑스] 안시 ①  (6) 2019.03.1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북미를 대표하는 스키 리조트가 있는 휘슬러(Whistler)에 도착했다. 여름엔 산악자전거를 즐기는 인파로, 겨울엔 스키나 스노보드를 즐기는 사람들로 꽤나 붐빈다. 연중 어느 시즌에 가도 즐길거리가 많아 나 또한 수시로 찾는 곳이다. 이번엔 BC주 관광청 주선으로 피크투피크 곤돌라(Peak2Peak Gondola)를 타기로 했다. 휘슬러 산에 있는 라운드하우스 로지(Roundhouse Lodge)까지 곤돌라로 오른 다음 거기서 피크투피크 곤돌라를 탔다. 휘슬러 산과 블랙콤(Blackcomb) 산을 연결하는 이 곤돌라는 그 길이가 무려 4km나 되었다. 안개가 자욱하게 깔린 계곡을 건너 블랙콤에 있는 랑데부 로지(Rendezvous Lodge)에 닿았다. 길이 1.6km의 짧은 트레일인 알파인 워크(Alpine Walk)를 걸었다. 전혀 힘들지 않은 쉬운 코스지만 수목한계선에 위치한 관계로 조망이 무척 좋았다. 휘슬러 산과 피치먼스 밸리(Fitzsimmons Valley)가 연출하는 대단한 풍경이 눈 앞에 펼쳐진 것이다.

 

피크투피크 곤돌라를 타고 라운드하우스 로지로 되돌아왔다. 곤돌라에 산악자전거를 싣고 올라오는 사람들이 꽤 많았다. 우리는 휘슬러 정상으로 오르는 도로를 걸어 티하우스가 있는 리틀 휘슬러(Little Whistler)로 올랐다. 점점 고도를 올리면서 발 아래 풍경이 살아 움직이는 느낌이 들었다. 싱잉 패스(Singing Pass)에서 뮤지컬 범프(Musical Bumps)를 타고 올라오는 트레일도 만났다. 도로를 따라 정상 쪽으로 조금 더 올랐다. 계곡 건너편으로 조망이 탁 트이는 리지에 올랐다. 검은 엄니’란 닉네임을 가진 블랙 터스크(Balck Tusk)가 멀리 모습을 드러냈고, 옥빛을 자랑하는 치카무스(Cheakamus) 호수가 눈에 들어왔다. 사방으로 펼쳐진 아름다운 풍광에 절로 입이 벌어졌다.

 

휘슬러로 들어서면서 백미러에 비친 산악 풍경을 잡아 보았다.

 

 

 

라운드하우스 로지에서 계곡 건너 블랙콤으로 가는 피크투피크 곤돌라를 탔다.

이 곤돌라는 2008년에 설치되어 역사는 길지 않다.

 

블랙콤 산기슭에 있는 랑데부 로지에 도착했다.

 

 

 

랑데부 로지 인근에 있는 알파인 워크를 한 바퀴 도는 것으로도 아름다운 풍경을 눈에 담기 충분했다.

 

알파인 워크를 걷는 동안 바위 틈에서 모습을 드러낸 피카(Pika) 한 마리가 우릴 반긴다.

 

 

다시 피크투피크 곤돌라를 타고 라운드하우스 로지로 돌아오는 길이다.

 

 

 

 

차 한 잔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리틀 휘슬러로 오르는 도중에 마주친 풍경

 

 

 

 

치카무스 호수가 있는 치카무스 계곡 건너편에 블랙 터스크가 그 위용을 드러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밴프에서 레이크 루이스(Lake Loiuse)로 이동했다. 40분 조금 더 걸렸다. 한겨울임에도 눈이 말끔히 치워져있어 운전에 큰 어려움은 없었다. 루이스 호수엔 눈이 꽤 많았다. 주차장 안내판 아래론 허리께까지 눈이 쌓여 있었다. 호수 위에 펼쳐진 순백의 설원 뒤로는 빅토리아 산(Mt. Victoria, 3464m)을 비롯한 봉우리들이 루이스 호수를 에워싸고 있었다. 바로 왼쪽에 솟은 페어뷰 산(Fairview Mountain)이 장엄한 자태를 드러내고 있었다. 사람들이 다져놓은 길을 따라 호수 끝까지 2km를 걸어 들어갔다. 대부분 사람들은 스키나 스노슈즈를 신고 눈을 즐기는 반면, 어떤 사람은 발목을 지나 무릎까지 빠지는 심설에서 한겨울의 정취를 맛보고 있었다. 호수 위에서 즐기는 풍경은 한겨울에나 가능한 일이라 늘 새로운 느낌을 선사하곤 한다.

 

호수 끝에서 발길을 돌렸다. 초입에서 보던 것과는 풍경이 사뭇 달랐다. 샤토 레이크 루이스 호텔이 저 멀리 눈에 띄었고, 그 뒤로 보 밸리(Bow Valley) 건너편에 자리잡은 산자락도 눈에 들어왔다. 꽤 많은 사람들이 우리 옆을 스치며 지나간다. 스키로 산에서 내려온 듯한 그룹이 열을 지어 지나갔다. 마치 군대에서 제식훈련을 하듯 걸음걸이에 절도가 있었다. 산자락에 물줄기가 얼어붙어 빙폭이 만들어진 곳도 있었다. 그 위로 오르는 사람들도 눈에 띄었다. 루이스 호수를 빠져나오면서 샤토 레이크 루이스 호텔 인근에 얼음 조각으로 궁전을 만들어 놓은 곳을 지났다. 예전보단 규모가 꽤 작아진 것 같았다. 빙판에 아이스하키를 즐길 수 있는 공간도 만들어 놓았고, 그 옆에는 스케이트장도 마련해 놓았다. 영하의 추위에 기죽지 말고 밖으로 나와 아웃도어를 즐기라는 배려로 보였다.




루이스 호수 초입에서 만난 페어뷰 산의 웅장한 자태에 시종 압도되는 느낌이 들었다.



빅토리아 등 루이스 호수를 둘러싼 산들이 있었기에 루이스 호수가 유명세를 얻을 수 있었을 것이다.







루이스 호수 위에서 다양한 형태로 눈을 즐기는 사람들이 눈에 띄었다.



빙폭이 형성된 산자락 또한 산사람들에겐 놀이터나 다름없었다.




호수 위에 세워진 얼음 궁전은 겨울철에 루이스 호수를 찾는 사람에게 특별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아이스하키를 즐기는 사람들이 추위를 잊고 빙판을 질주하고 있다.



페어뷰 산 뒤로 펼쳐진 구름의 향연이 잠시 우리의 발길을 멈추게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2.06 11: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겨울 날씨와 스포츠를 즐길 줄 아는 사람들에게는 저곳은 지상낙원이겠어요! 저도 갑자기 독일에서 타던 저희 썰매가 생각납니다! 너무너무 재밌었는데, 같은 썰매를 아들에게도 나중에 경험시켜줘야겠어요~

    • 보리올 2018.02.06 2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썰매 이사할 때 누구 주지 않았냐? 우리 아들 어릴 때 썰매에 태워 눈 위를 걸었던 생각이 나는구나. 캐나다에도 그런 썰매 있으면 좋으련만...

 

1988년 캘거리 동계올림픽의 경기 종목 가운데 스키점프와 봅슬레이, 루지, 프리스타일 스키가 열렸던 곳이 바로 여기다. 멀리서 보아도 스키점프대가 눈에 띄어 금방 알아볼 수가 있다. 올림픽이 끝난 이후에도 스키나 스노보드, 크로스컨트리 외에도 마운틴 바이크, 짚라인 등으로 시설을 잘 사용하고 있다. 캘거리 동계올림픽은 같은 해인 1988년 서울 하계올림픽이 열리기 직전에 개최된 대회라 더욱 내 기억에 남았던 모양이다. 요즘과 달리 그 때는 한 해에 하계올림픽과 동계올림픽을 나누어 개최를 했었다. 이 대회에서 우리 나라의 성적은 형편없었다. 동메달 하나도 따내지 못해 메달 순위에도 들지 못했다. 쇼트트랙에서 두 개의 금메달을 땄지만 아쉽게도 쇼트트랙은 시범 종목으로 들어가 메달 집계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몇 개씩 따내는 요즘과 비교를 하면 격세지감이 느껴진다.

 

캘거리 서쪽으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올림픽 파크는 캘거리 시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캐나다를 동서로 횡단하는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Trans Canada Highway) 바로 옆에 있어 접근성도 좋다. 만국기가 휘날리는 국기 게양대를 지나 스키장을 들러보았다. 물론 우리 나라 국기도 펄럭이고 있었다. 내가 둘러볼 때는 일반인보다는 어린이와 학생들이 많이 보였다. 그래도 붐빈다는 느낌은 전혀 없었다. 리프트를 기다리는 줄도 없었다. 젊은이들에겐 스키보다는 스노보드가 대세란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슬로프를 구경하고 실내로 들어섰다. 한쪽 벽면에 올림픽 그래피니(Olympic Graffiti)라고 해서 올림픽에 참가했던 선수들의 낙서를 걸어놓은 곳이 있는데, 한글로 적은 낙서가 보여 다가섰더니 북한 선수들이 적은 내용만 보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멋대로~ 2015.02.21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캘거리를 운전해서 지나가다가
    도로에서 보기만 했었는데...

    생각보다 슬로프가 많진 않네요

    • 보리올 2015.02.21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스키장으로서는 그리 큰 편은 아닙니다. 밴프 국립공원 안에 세 개의 스키장이 있어 외지인들은 그리로 많이 가고 여기는 캘거리 사람들이 많이 이용합니다.

 

정선에 있는 민둥산은 억새로 유명한 산이라 가을이 지나가기 전에 꼭 한 번 다녀오리라 마음 먹었던 곳이다. 영월을 지나 태백으로 가는 국도를 열심히 달렸다. 이른 아침이라 사람들은 그리 많지 않았다. 산행 기점인 증산초교 근처엔 마침 민둥산 억새꽃 축제가 열리고 있었다. 우리나라 5대 억새 군락지로 민둥산이 들어간다니 테마 찾기에 혈안인 지자체에서 그냥 넘어가기는 어려웠을 것이다. 매년 9~10월에 억새꽃 축제를 열어 여러 가지 행사를 선보이는 모양인데, 난 어느 축제나 별다른 특징이 없이 고만고만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창의적인 아이디어로 차별화를 하지 않는 한 이런 축제는 혈세만 낭비하는 이벤트 같았다. 행사장을 한 바퀴 돌아보는 것으로 바로 자리를 떴다. 예상대로 지역 특산물을 파는 장터와 향토음식을 빙자한 어줍잖은 식당이 전부였다.

 

421번 지방도를 타고 정선으로 향했다. 시간이 꽤 걸렸다. 중간에 몰운대가 나와 잠시 차를 멈췄다. 대단한 풍경이 나타난 것은 아니지만, 도로 양쪽으로 나무 우거진 계곡이 나왔고 그 사이로 여기저기 바위덩어리가 얼굴을 내밀고 있었다. 산사태로 굴러 떨어진 바위더미 위에는 누군가의 염원을 담았을 조그만 돌탑들이 여러 개 세워져 있었다. 화암면에 있는 정선 향토박물관부터 들렀다. 기분 좋게도 무료 입장이었다. 이 박물관은 정선 지역의 농사나 의식주에 필요한 기구들을 모아 놓았다. 맷돌, 풍구, 떡살, 호롱불 등 우리 농촌에서 사용하던 집기들이 꽤 많이 보였다. 어릴 적 생각을 하며 품목 하나하나를 유심히, 그리고 정겹게 보았다. 똥장군도 눈에 띄었다. 그래도 나무로 만든 스키와 나무를 둥글게 구부려 줄로 엮은 설피가 가장 시선을 끌었다.

 

 

 

 

 

 

 

 

 

 

 

 

 

 

 

 

 

 

'여행을 떠나다 -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정선③ : 정선장터  (0) 2015.01.05
정선② : 화암동굴  (0) 2015.01.01
정선① : 민둥산 억새꽃 축제 & 정선 향토 박물관  (0) 2014.12.29
예천 회룡포 비박  (0) 2014.12.25
태안 몽산포 비박  (2) 2014.12.22
원주 서곡리 비박  (2) 2014.12.17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