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카운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11.03 [캘리포니아 LA ⑤] 오렌지 카운티 비치 (6)
  2. 2013.05.11 캘리포니아 애너하임

 

아침 9시에 미리 예약해 놓은 택시를 타고 얼바인(Irvine)으로 향했다. 오전에는 관계사에 들러 직원들과 인사를 나누고 업무를 보았다. 다같이 밖에 나가 점심 식사를 마치고는 자유시간이 주어졌다. 사무실에 죽치고 있어도 뭐라 할 사람은 없겠지만 사람들 귀찮게 하는 것 같아 내가 오히려 불편했다. 어디 가서 커피나 한 잔 했으면 하고 있는데 마침 직원 한 명이 오렌지 카운티(Orange County) 해변을 보여주겠다며 안내를 자청한다. 산타 아나(Santa Ana) 산맥에서부터 태평양 해안까지 이어지는 오렌지 카운티는 예전에 오렌지 농장이 많아 오렌지란 이름을 얻었는데, 요즘은 하이웨이와 주택들이 많이 들어서 수준 높은 주거단지로 이름을 날리고 있다.

 

남부 캘리포니아는 아름다운 비치가 많기로 유명하다. 오죽하면 그들이 일요일에 나가는 교회는 비치에 있다 하지 않는가. 뉴포트 비치(Newport Beach)나 라구나 비치(Laguna Beach)도 캘리포니아에선 꽤나 유명한 비치였다. 커피 한 잔 하려고 찾아간 곳은 뉴포트 비치. 5km에 이르는 해변을 가지고 있는데 커피점은 눈에 띄지 않았다. 3월인데도 해변에는 선탠을 즐기는 사람들로 붐볐다. 서핑을 즐기는 사람도 보였다. 이 해변가에 조성된 마을은 캘리포니아에선 꽤 잘사는 마을에 속한단다. 집 한 채에 수백 만불이 넘는다니 부자들이 많긴 많은 모양이다. 일년 내내 날씨가 쾌청하고 포근한 기후 조건이 이곳을 부자 동네로 만들었음이 분명했다. 하늘로부터 그런 선택을 받은 캘리포니아가 부러운 것은 인지상정이리라.

 

 

 

다시 차를 몰아 라구나 비치로 향했다. 여긴 예술가들이 많이 모여사는 곳으로 유명하다. 해변도 캘리포니아에선 손꼽히는 곳이다. 연간 300만 명이 여길 방문한다면 과연 믿겠는가. 우린 해변까지 내려가지는 않았다. 벼랑에서 멀리 바닷가를 둘러보고 커피 대신 맥주나 한 잔 하자고 라스 브리사스(Las Brisas)란 식당을 찾아 들어갔다. 여기선 브런치와 멕시코 디너로 꽤나 유명한 식당인 모양이다. 평일 대낮인데도 파티오에는 사람들이 많았다. 이 식당은 비치를 내려다 보는 조망이 좋았다. 태평양으로 해가 떨어지는 시간에 칵테일 한 잔 하면서 낙조를 즐기기엔 이보다 더 좋은 곳이 없을 듯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3.11.04 0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저런 사정으로 여행가고 싶다~는 생각을 한 적이 없었는데 이거 큰 일났어요 ㅠㅠ 저 지금 바람이 잔뜩 들었거든요... 늦기전에 로키는 꼭!!! 한 번 가보고 싶어요...^^

  2. 보리올 2013.11.04 10: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으로 하는 여행 대신에 걸으며 하는 독서를 하시려고요? 산에 오를 체력이 되시면 캐나다 로키는 평생 한 번은 꼭 가셔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앞으로 캐나다 로키 사진이 올라 가면 눈여겨 보시기 바랍니다.

  3. 제시카 2014.01.27 14:0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고등학생때 여기서 하는 tv프로그램을보고 꼭 가보고싶었었는데, 지금보니 제가 다녀온 멕시코랑 풍경이 사뭇 비슷하네요 ㅎㅎ

    • 보리올 2014.01.27 14: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LA는 멕시코와 인접해서 그런지 멕시코 문화가 많이 남아있는 것 같더구나. 히스패닉이 많이 살고 지명도 비슷한 곳이 많고. 옛날에는 멕시코 땅이 아니었나?

  4. justin 2016.09.13 09: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캘리포니아주도 가뭄과 산불로 큰 몸살을 앓고 있다는데 다같이 잘 좀 해결해나갔으면 좋겠습니다. 한국도 어제 지진이 일어났다는데 저는 별 느낌이 없었습니다.

    • 보리올 2016.09.13 1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서울에서도 지진동을 느낀 모양이지? 우리 나라도 이제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지역이 아니로군. 캘리포니아는 워낙 땅덩이가 커서 자연 재해를 많이 겪고 있지. 사람 손으로 해결하기는 쉽지 않아 보인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 애너하임(Anaheim) 컨벤션 센터에서 전시회가 있어 2011. 5. 22일부터 5. 25일까지 3 4일 일정으로 출장을 다녀왔다. 애너하임은 오렌지 카운티에 속한 인구 34만 명의 도시다. 이 도시를 유명하게 만든 것은 1955년 개장한 디즈니랜드(Disneyland). 이 테마파크를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가족 단위의 관광객들로 늘 붐빈다. 온라인 여행 사이트 트립어드바이저(Tripadvisor)에서 선정한 미국 10대 가족 휴양도시 중 1위를 차지한 것도 이 때문이다. 메이저 리그 야구팀 LA 에인젤스와 NHL 아이스하키 팀인 애너하임 덕스의 연고지이기도 하다. , 한국계 교포론 처음으로 김창준씨가 하원의원으로 선출되었던 곳도 바로 이 오렌지 카운티다.

 

 

 

업무 출장으로 갔기 때문에 애너하임을 구경할 시간도 없었고, 디즈니랜드를 들어가 볼 기회도 없었다. 그래도 그리 섭섭하진 않았다. 예전에 파리에 있는 디즈니랜드를 아이들과 다녀온 적이 있기 때문이다. 3일간 디즈니랜드 바로 옆에 있는 호텔에 체류하면서 사람들이 지르는 괴성을 가까이서 들을 수 있었고, 저녁 식사 후 산책 삼아 다운타운 디즈니(Downtown Disney)도 둘러 보았다. 가게와 식당, 오락시설 등을 갖춘 쇼핑가였다. 디즈니랜드를 빛낸 마스코트들도 여기저기 걸려 있었다. 늦은 저녁임에도 엄청난 인파로 붐비고 있었다. 테마파크를 그리 썩 좋아하지 않는 나에겐 이 정도면 디즈니랜드 체험은 충분했다. 사실 여기 디즈니랜드 말고 플로리다 주 올랜도에 있는 디즈니월드는 규모가 더 크다. 1971년 개장한 디즈니월드는 세계에서 가장 큰 놀이공원이라 한다.

 

 

 

 

 

 

 

 

 

 

 

 

 

 

애너하임에서 먹은 음식 이야기를 좀 해야겠다. 대부분 미리 예약을 해 놓았고 여러 곳에서 온 동료들과 그룹을 이루어 많은 인원이 함께 식사를 했다. 첫날 저녁은 퓨전 중국식으로 해결했다. 엄청 큰 식당에 사람만 법적거릴 뿐 음식은 별다른 특징이 없었다. 둘째날은 백악관(White House)이라 불리는 이태리 식당에서 했는데, 꽤 고풍스런 연회장 분위기에 음식, 서빙 등이 모두 훌륭했다. 스테이크를 메인으로 시켰는데 아주 맛있게 먹었다. 셋째날 점심은 애너하임의 사간이란 한국식당에서 대구매운탕으로, 저녁은 뉴포트에 있는 이조갈비에서 한식으로 해결했다. 한국에 버금가는 맛을 보여주어 기분이 좋았다. 역시 한인이 많이 모여 사는 캘리포니아다웠다. 하지만 아쉽게도 사진을 찍지는 못했다.  

 

이번 여행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유타 주 상공을 날면서 내려다 본 황무지 모습이 아닐까 싶다. 붉은 대지를 할퀴고 간 물자국이 선명히 남아 있었다. 이것이 좀더 깊게 파이면 먼 훗날 또 다른 그랜드 캐니언이 만들어지지 않을까 싶었다. 이 뜨거운 땅에서도 눈을 볼 수가 있었다. 붉으죽죽한 황무지가 끝없이 펼쳐진 가운데 나즈막한 산 위에 눈이 쌓여 있었던 것이다. 붉은 대지와 하얀 눈이 묘한 대조를 이룬다. 어디를 보아도 사람 사는 흔적을 찾기는 쉽지 않았다. 비록 차량 한 대 눈에 띄진 않았지만 땅 위에 직선으로 곧게 뻗은 비포장 도로로 사람의 존재를 느낄 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