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해변'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6.08.06 [하와이] 호놀룰루 ③ (2)
  2. 2016.07.30 [하와이] 호놀룰루 ② (2)
  3. 2015.06.10 [하와이] 호놀룰루 ② (2)
  4. 2015.06.09 [하와이] 호놀룰루 ① (2)
  5. 2015.05.26 [하와이] 카우아이 ① (2)

 

와이키키 해변 남쪽에 있는 카피올라니(Kapiolani) 공원으로 갔다. 공원에 인접한 와이키키 아쿠아리움(Waikiki Aquarium)과 호놀룰루 동물원(Honolulu Zoo)을 가기 위해서다. 와이키키 아쿠아리움은 1904년에 설립되었다고 하니 그 역사가 꽤 오래 되었다. 미국을 통틀어서 두 번짼가, 세 번째로 오래된 수족관이라 했다. 500종이 넘는 해양생물을 전시하고 있었는데, 살아있는 산호초와 해파리가 유독 기억에 남았다. 아이들을 데리고 온 가족 단위의 관람객이 많았다. 호놀룰루 동물원은 사람들이 많지 않아 한가했다. 동물들도 그리 많지는 않았다. 아프리칸 사바나(African Savanna) 구역은 사자와 기린, 얼룩말, 코뿔소, 하마 등이 눈에 띄어 동심을 자극했다. 캐내디언 구스란 기러기의 하와이 변종인 네네(Nene)도 보여 반가웠다. 저녁은 라멘 나카무라(Ramen Nakamura)란 일본 라면집에서 간단하게 해결했다.

 

 

 

 

 

 

 

 

 

와이키키 아쿠아리움에서는 산호초 같은 희귀한 해양생물들을 눈 앞에서 바로 관찰할 수 있었다.

 

 

 

 

 

 

 

 

호놀룰루 동물원을 한 바퀴 돌아 보았다.

어릴 적에 난생 처음으로 동물원을 찾았을 때의 기억이 떠올랐지만 지금은 그저 담담할 뿐이었다.

 

 

와이키키에서 일본 라면으로 손님을 끄는 라멘 와카무라에선 매콤함의 정도를 고를 수가 있었다.

 

'여행을 떠나다 - 미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바다] 라스 베이거스 ②  (2) 2016.08.10
[네바다] 라스 베이거스 ①  (4) 2016.08.08
[하와이] 호놀룰루 ③  (2) 2016.08.06
[하와이] 호놀룰루 ②  (2) 2016.07.30
[하와이] 호놀룰루 ①  (2) 2016.07.27
[하와이] 마우이 섬  (4) 2016.07.20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8.11 10: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0년이 지난 수족관이 있다니 대단합니다! 그 세월동안 많은 동물들이 오고 가고 했을것 같습니다.

 

택시를 불러 다이아몬드 헤드(Diamond Head)로 향했다. 입장료로 한 사람에 1불씩을 내고 안으로 들어갔다. 다이아몬드 헤드는 와이키키 해변 끝자락에 위치한 해발 232m의 야트마한 사화산을 말한다. 두 시간이면 왕복이 가능한 쉬운 산책 코스라 부담이 적었다. 호놀룰루에서 워낙 유명한 코스라 구두나 슬리퍼를 신고 오는 사람도 있었다. 동굴을 지나고 가파른 계단을 올라 정상에 닿았다. 발 아래로 탁 트인 태평양이 먼저 눈에 들어왔고, 와이키키 해변과 그 뒤에 자리잡은 고층빌딩들도 내려다 보였다. 햇볕은 강했지만 시원한 바람이 불어와 기분은 상큼했다. 와이키키 해변으로 돌아왔다. 바다와 햇볕을 즐기는 사람들의 활기는 여전했다. 하얀 모래사장에 누워 선탠을 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서프 보드에 올라타 파도을 즐기는 젊은이도 있었다.

 

호놀룰루에서 맞은 첫날의 점심은 일본 우동집에서 해결을 했다. 마루카메(Marukame)란 식당이었는데, 일본 유명 우동집의 체인이라 했다. 음식이 맛있고 가격이 저렴해서 점심이나 저녁 시간에는 길게 줄을 서는 것이 관례라 하던데, 우리는 좀 일찍 도착해 줄을 설 필요는 없었다. 줄을 서도 워낙 회전이 빨라 그리 오래 기다리진 않는다고 한다. 마침 우동 코너에 한국인 요리사가 있어 주문하는 방식을 알려 주었다. 먼저 우동 종류를 고르고 튀김이나 반찬을 집어 계산대로 가면 되었다. 난 니쿠(Niku) 우동에 고구마 튀김 하나를 시켰다. 저녁은 예전에 갔던 한식당 미가원에서 했다. 전에 먹었던 얼큰한 육개장이 생각났기 때문이다. 갈비찜과 육개장을 시켰는데 모처럼 훌륭한 만찬을 즐길 수 있었다.

 

 

 

 

 

 

 

 

가볍게 산책에 나서듯이 다이아몬드 헤드에 올랐다. 시원한 풍경이 눈 앞에 펼쳐져 전혀 힘든 줄을 몰랐다.

 

 

 

 

 

하와이를 유명하게 만든 와이키키 해변은 여느 때와 마찬가지로 사람들로 꽤 붐볐다.

 

 

 

일본 유명 우동집의 하와이 체인이라는 마루카메 우동집에서 우동으로 간단히 점심을 해결했다.

 

 

 

와이키키에 있는 한식당 미가원에서 모처럼 한식으로 저녁을 먹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8.09 22:0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 훌륭한 한식당이 있는줄 몰랐네요. 호준 삼촌 부모님께서도 하와이에서 머가 좋으셨냐고 물으니까 한식당 얘기만 하셨다는 것을 페이스북 통해서 봤습니다! 하와이에서 한국 음식을 널리 알렸으면 좋겠습니다~!

 

아침부터 부지런을 떨어 다이아몬드 헤드(Diamond Head)로 향했다. 호텔에서 멀지 않다는 이야기를 듣고 나섰지만 걸어가기엔 거리가 꽤 멀었다. 하지만 아침햇살을 받으며 걷는 여정이 그리 싫지는 않았다. 차량이 다니는 터널을 통과하고 났더니 다이아몬드 헤드 표지판이 나온다. 이른 아침인데도 사람들로 붐볐다. 새벽 일출 시점에 찾는 코스라 너도나도 여길 찾아온 모양이었다. 다이아몬드 헤드는 해발 232m의 야트마한 사화산을 말한다. 하이킹 코스라기 보다는 그냥 아침 산책 코스였다. 그래도 입구부터 정상까지 40여 분이 걸렸던 것 같다. 좁은 동굴과 계단을 지나쳐 정상에 올랐다. 탁트인 태평양이 펼쳐졌고 산 아래론 와이키키 해변과 그 주변에 늘어선 호텔들이 보였다.

 

와이키키 해변을 바라보며 서브웨이에서 간단히 아침을 먹고 공항으로 가기 전까지 남은 시간을 이용하여 와이키키 해변을 한번 더 둘러 보았다. 와이키키의 풍경은 다른 지역에 있는 해변과 큰 차이가 없었다. 사람이 좀 더 많고 서프 보드를 즐기는 젊은이들이 있으며 해변 뒤로 호텔이 즐비하다는 것이 굳이 차이라면 차이랄까. 해변 도로 부근에서 어깨와 팔에 앵무새를 들고 있는 사람을 발견한 것이 아침 산책의 유일한 수확이었다. 지나가는 사람에게 사진 찍으라고 새를 빌려주는데 저렇게 해서 하루에 얼마를 버는지 궁금했다. 이제 호놀룰루를 떠날 시간이다. 12일 머문 것이 전부였지만 와이키키 해변은 다시 오지 않아도 전혀 서운할 것이 없어 보였다.

 

 

 

 

 

 

 

 

 

 

 

 

(사진) 호텔에서 다이아몬드 헤드까지는 걸어서 이동했다. 입구에 도착하기도 전에 해가 떠올랐다.

정상에선 드넓은 태평양을 내려다볼 수 있었다.

 

 

(사진) 길거리에서 앵무새 몇 마리를 가지고 돈벌이를 하는 사람을 발견했다.

 

 

 

 

 

(사진) 와이키키 해변의 오전 풍경아침 시간이라 한가한 모습을 보였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7.06 11: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리발디 공원에도 다이아몬드 헤드라고 있지 않나요? 나중에 제가 하와이가면 앵무새와 사진 찍는데 얼마나 드는지 물어보겠습니다.

    • 보리올 2016.07.07 03: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가리발디에도 물론 다이아몬드 헤드가 있지. 언제 하와이 가려고? 난 비치나 도회지보다는 바다와 화산이 어우러진 특이한 풍경이 훤씬 좋더구나.

 

드디어 호놀룰루로 입성했다. 공항을 빠져 나오진 않았지만 한국에서 카우아이로 갈 때, 그리고 카우아이에서 빅 아일랜드로 갈 때 이미 두 번이나 거쳐간 곳이다. 누구나 호놀룰루와 와이키키 해변에 대한 환상이 있을 테지만 난 솔직히 그리 큰 기대를 하지 않았다. 역시 호놀룰루 도심과 와이키키 해변이 특별나다는 느낌이 전혀 없었다. 이보다 크고 화려한 도시도 많고 해변 리조트로 쳐도 이보다 좋은 곳이 얼마나 많은가. 상하의 계절을 가지고 있고 파도가 거세 서핑하기에 좋다는 것 빼고는 달리 내세울 것이 없는데 왜 그리 사람들을 매혹시켰는지 그 이유를 모르겠다. 그나마 날씨가 맑아 파란 바다와 하늘을 볼 수 있어 호놀룰루의 인상이 나쁘진 않았다.

 

호놀룰루 여행은 한식당 서라벌회관에서 시작을 했다. 늦은 아침으로 선지해장국을 시켰는데 국내에서 먹는 맛과 별반 차이가 없었다. 마키키 밸리(Makiki Valley) 트레킹을 마치고 도심으로 돌아왔다. 호텔은 와이키키 해변에 있는 퀸 카피오라니(Queen Kapiolani). 국내 모기업에서 인수해 운영한다고 했다. 서둘러 와이키키 해변으로 나갔다. 해가 뉘엿뉘엿 수평선으로 떨어지고 있었다. 서프 보드에 몸을 싣고 파도를 타는 사람도 있었고, 돗단배에 올라 석양을 즐기는 사람도 있었다. 붉게 물든 노을이 사람 마음도 부드럽게 만드는 듯 했다. 저녁은 해변에서 멀지 않은 한식당 미가원에서 해결했다. 얼큰한 육개장을 시켰는데 여기도 음식이 꽤 괜찮았다.

 

 

(사진) 서라벌회관에서 아침으로 먹은 선지해장국.

 

 

 

(사진) 호놀룰루 도심으로 접어들면서 도심을 스케치해 보았다.

 

 

 

 

 

(사진) 와이키키 해변은 파도가 드세기로 유명한 곳이라 보드를 즐기는 사람이 많았다.

 

 

 

 

 

 

 

(사진) 석양이 내려앉는 와이키키 해변에서 이국적인 풍경을 감상할 수 있었다.

 

 

(사진) 저녁 식사를 위해 찾은 한식당 미가원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7.02 11:1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늦기전에 꼭 해보고 싶은 것이 있다면 서핑인데 아직까지 용기가 나질 않습니다.

 

하와이하면 오로지 호놀룰루(Honolulu)와 와이키키 해변만 알고 있던 사람이 불쑥 하와이를 다녀오게 되었다. 친구 따라 강남 가는 식이었다. 하와이안 항공을 타고 호놀룰루에서 내려 바로 국내선을 갈아타고 카우아이(Kauai) 섬으로 향했다. 30분도 채 걸리지 않았다. 100여 개 섬이 있는 하와이 제도에서 네 번째로 큰 카우아이는 가장 북쪽에 자리잡고 있었다. 이름깨나 있는 섬이었지만 난 이 여행을 준비하면서 그 이름을 처음 들었다. 리후에(Lihue) 공항에 내리자, 후덥지근한 공기가 우릴 반긴다. 습기가 높아 끈적끈적하단 느낌이 들었다. 렌터카를 받아 아스톤 알로하 비치(Aston Aloha Beach) 호텔로 향했다. 겉으로 보기엔 규모가 큰 리조트 호텔이었지만 실내는 좀 낡아 보였다. 그래도 해변과 바다가 한 눈에 내려다 보여 기분은 좋았다.

 

간단히 점심을 먹고 유칼립투스 나무 터널이 있다는 올드 콜로아(Old Koloa) 마을로 갔다. 나무 터널은 그리 장관이라 하긴 좀 그랬다. 줄기 색상이 환상적인 무지개 유칼립투스가 심어져 있는 줄 알았는데, 그런 나무는 눈을 씻고 보아도 찾을 수가 없었다. 나무 터널을 지나 콜로아 마을로 들어섰다. 하와이에선 1835년 처음으로 문을 연 사탕수수 농장이 있던 곳이라 일본과 중국, 심지어 우리 한국인도 여기로 이민을 왔다고 한다. 오래된 건물 몇 채가 전부인 작은 마을이지만 올드란 단어를 써서 그런지 은근히 정이 갔다. 아이스크림 하나를 입에 물고 마을을 둘러보았다. 마을 구경은 금방 끝났다.

 

난 사실 마을보다 길가에 서있는 나무에 관심이 더 많았다. 마치 우산을 펼쳐놓은 듯 하늘을 가리고 있는 모습이 무척 기품이 있는 것 아닌가. 그 이름이 궁금했는데 나중에서야 몽키포드(Monkeypod)란 것을 알 수 있었다. 콩과에 속하는 나무로 주로 남미에서 많이 자란다고 한다. 우리 시골마을의 정자 나무로 제격이겠단 생각이 들었다. 올드 콜로아에서 그리 멀지 않은 스파우팅 혼(Spouting Horn)은 밀려오는 파도가 바위 틈새를 타고 분수처럼 하늘로 솟구치는 모습을 연출했다. 그 물기둥을 보고 있자니 옐로스톤에 있는 가이저(Geyser)를 보는 것 같았다. 물이 솟구치는 이유야 서로 다르지만 말이다.

 

무료로 커피를 마실 수 있다는 카우아이 커피 컴패니(Kauai Coffee Company)는 이미 문을 닫을 시각이라 아쉽지만 포기하고 좀 일찍 저녁을 먹기로 했다. 저녁은 카우아이에선 꽤나 유명하다는 듀크스 카우아이(Duke’s Kauai)란 레스토랑으로 정했다. 듀크란 이름은 수영으로 올림픽에서 여섯 차례나 메달을 따고 현대 서핑의 아버지로 추앙받는 듀크 카하나모쿠(Duke Kahanamoku)의 이름에서 땄다고 한다. 유명세 때문인지 빈좌석이 없을 정도로 사람들이 많았다. 저녁 메뉴론 망고 바비큐 립스(Mango BBQ Ribs)에 샐러드 바를 시켰는데 맛보다는 양이 풍성한 편이었다.

 

 

(사진) 카우아이에서 묵은 아스톤 알로하 비치 호텔. 바닷가에 자리잡고 있어 해변으로 나가기가 좋았다.

 

 

(사진) 유칼립투스 나무 터널은 기대에 미치지 못해 좀 실망스러웠다.  

 

 

 

 

 

(사진) 옛건물이 몇 채 남아 있는 올드 콜로아 마을. 몽키포드 나무가 이채로웠다.

 

 

 

(사진) 파도가 밀려오면 바위 틈새로 물기둥이 솟구치는 스파우팅 혼도 스쳐지났다.

 

 

 

(사진) 저녁을 먹으러 가면서 잠시 들른 칼라파키(Kalapaki) 비치.

 

 

 

 

 (사진) 카우아이에선 꽤 유명하다는 레스토랑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6.23 14: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몽키포드 나무가 신기합니다. 몽키라고해서 우스꽝스러울 줄 알았는데 이쁘네요 ~!

    • 보리올 2016.06.24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골마을의 동구 밖 정자나무로 쓰면 딱일 것 같지 않냐? 저 밑에다 마루 하나 갔다 놓고 실컷 낮잠이나 즐기면 좋을 것 같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