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짐바브웨

[짐바브웨] 빅토리아 폭포 ② 흔히 세계 3대 폭포라 하면 이 빅토리아 폭포(Victoria Falls)를 포함해 북미에 있는 나이아가라 폭포(Niagara Falls), 남미에 있는 이과수 폭포(Iguazu Falls)를 꼽는다. 모두 엄청난 규모를 자랑하고 저마다 고유의 특색과 아름다움이 있어 우열을 가리기가 쉽지 않다. 이 가운데 낙차가 가장 큰 폭포는 빅토리아 폭포로 낙차가 108m에 이른다. 폭이 가장 넒은 폭포는 이과수 폭포로 2.7km나 되며, 수량은 나이아가라 폭포가 초당 2,407㎥로 가장 많다. 메인 폭포를 지나 굵은 물방울 세례를 받으며 계속 걸었다. 빅토리아 폭포의 관광상품으로 유명한 데블스 풀(Devil’s Pool)의 위치를 어림짐작하려 했으나 물보라에 분명치가 않았다. 홀스슈 폭포(Horseshoe Fall.. 더보기
[짐바브웨] 빅토리아 폭포 ① 아프리카의 주요 명소 가운데 하나인 빅토리아 폭포(Victoria Falls)는 짐바브웨(Zimbabwe)와 잠비아(Zambia)의 국경선 상에 자리잡고 있다. 그 이야긴 두 나라가 빅토리아 폭포를 절반씩 공평하게 나누고 있다는 의미다. 빅토리아 폭포는 1855년 아프리카 탐험에 나선 데이비드 리빙스톤(David Livingstone)에 의해 유럽인으론 처음 발견되었고, 대영 제국의 여왕 이름을 따서 빅토리아란 이름을 갖게 되었다. ‘천둥이 치는 물보라’라는 의미의 모시 오아 툰야(Mosi-oa-Tunya)란 현지 주민들의 원래 이름도 있다. 이 폭포에 방대한 수량을 공급하는 잠베지 강(Zambezi River)은 앙골라에서 발원해 동쪽으로 흘러 인도양으로 빠지는 아프리카에선 네 번째로 긴 강이다. 잠베.. 더보기
[짐바브웨] 남아공에서 국경을 넘어 빅토리아 폴스로! 여행을 다니며 국경을 이렇게 어렵게 넘어 보긴 난생 처음이다. 남아공 무시나(Mucina)에서 짐바브웨(Zimbabwe)의 베이트브리지(Beitbridge)로 국경을 넘었다. 배낭 여행이라면 비자만 해결하면 간단하지만 우리는 렌터카가 있어 차량 수입에 준한 세관 절차를 거치기 때문이다. 여기저기 돌아다니며 확인을 받고 돈 내는 곳도 많아 두 시간 동안 진땀 좀 흘렸다. 더구나 세계적으로 코로나 바이러스(COVID-19)가 퍼지기 시작하는 시점이라 한국에서 바로 들어온 친구가 문제가 되었다. 한국 출국 후 21일이 경과하지 않았으면 입국을 허가하지 않는다고 하여 속으로 걱정이 많았다. 그런데 친구 여권엔 출국일자가 찍힌 스탬프가 없었고, 검역관이 두 달 전에 이집트에 입국하며 찍은 스탬프를 보곤 더 이상 .. 더보기
[남아공 로드트립 ④] 크루거 국립공원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이 선언되기 직전에 한국에 사는 고등학교 친구를 요하네스버그 국제공항에서 만났다. 둘이서 남아프리카 로드트립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먼저 크루거 국립공원(Kruger National Park)으로 올라갔다가 거기서 케이프타운(Cape Town)까지 내려간 다음, 가든 루트(Garden Route)를 타고 포트 엘리자베스(Port Elizabeth)을 경유해 요하네스버그로 돌아오는 장거리 여행으로, 차량 운행 거리는 5, 000km를 훌쩍 넘었다. 차는 요하네스버그 국제공항에서 렌트를 했다. 이 여행에서 아쉬움이 남는 대목은 남아공 치안이 좋지 않아 조심한다고 하면서도 포트 엘리자베스에서 도둑을 만나 주차해 놓은 자동차 문이 깨지고 친구 배낭 하나를 잃어버린 일이 있었고, 요하네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