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우아이

[하와이] 카우아이 ② 아침 일찍 하에나 비치(Haena Beach)에 들렀다. 카우아이 섬의 북부 해안에 있는해변으로 리후에(Lihue)에서 차로 한 시간 걸리는 거리에 있다. 해변은 그리 크지 않았다. 도로 건너편으론 마니홀로 동굴(Maniholo Cave)이 있었다. 4,000년이 넘은 것으로 추정되는 이 동굴은 세찬 파도가 만든 것이 아닌가 싶었다. 하에나 비치에서 빠져나오며 하날레이(Hanalei)에 잠시 차를 세웠다. 1957년 이곳에서 촬영한 이란 뮤지컬 영화의 무대였던 이곳은 아담하면서도 꽤나 컬러풀한 면모를 자랑하고 있었다. 여유롭게 마을을 한 바퀴 돌아보았다. 하날레이에서 멀지 않은 킬라우에아 포인트(Kilauea Point)는 1913년에 세워진 등대로 유명했지만 현재는 조류 서식지로 더 각광을 받는 것 같.. 더보기
[하와이] 카우아이 ① 정원의 섬이라 불리는 카우아이(Kauai)를 다시 찾았다. 그런 닉네임에 걸맞게 숲과 산이 많아 녹색이 지천으로 깔려 있었다. 강수량이 풍부해 열대우림이 폭넓게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와이메아 캐니언 전망대(Waimea Canyon Lookout)에서 바라본 풍경은 좀 달랐다. 푸른 색조가 많은 카우아이에 붉은색을 띤 특이한 풍경이 넓게 펼쳐져 있었다. 마크 트웨인(Mark Twain)이 태평양의 그랜드 캐니언이라 부르긴 했지만, 그랜드 캐니언과 비교하면 부족한 점이 많은 것은 사실이다. 와이메아 캐니언을 나오면서 카우아이 커피 컴패니(Kauai Coffee Company)를 들렀다. 빅아일랜드(Big Island)의 코나 커피(Kona Coffee)에 비해 명성은 많이 떨어지지만 하와이에선 가.. 더보기
[하와이] 아와아와푸히 트레일 카우아이(Kauai)의 와이메아 캐니언(Waimea Canyon)에 있는 아와아와푸히 트레일(Awaawapuhi Trail)을 다시 찾았다. 1년이란 시차가 있었지만 변한 것은 아무 것도 없었다. 하긴 1년 세월이 우리에겐 긴 시간일지 모르지만 대자연의 시각에서 보면 눈 깜짝할 촌각이니 그럴만도 했다. 산행 기점을 출발해 줄곧 내리막 길을 걸었다. 태평양을 바라보는 전망대까지 가는 이 트레일은 해발 고도를 500m나 낮춘다. 트레일 길이는 왕복 10km. 그리 힘들지 않은 트레일이었다. 나팔리 코스트(Napali Coast)로 빠지는 협곡과 깊게 파인 벼랑은 역시 언제 보아도 감탄이 절로 나왔다. 이런 풍경이 있기에 하와이를 찾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나무 아래에서 샌드위치로 점심을 먹고 있는데, 야생.. 더보기
[하와이] 칼랄라우 트레일 ① 카우아이 섬의 칼랄라우 트레일(Kalalau Trail)은 워낙 유명해서 전부터 그 이름을 알고 있었다. 오죽하면 카우아이 현지에선 전설의 트레일이라 할까. 무슨 까닭으로 전설이란 단어까지 썼는지 내심 궁금했는데 드디어 내 눈으로 확인할 기회가 온 것이다. 칼랄라우 트레일은 그 산행기점인 하에나 주립공원(Haena State Park)의 케에 비치(Kee Beach)에서 시작해 칼랄라우 비치까지 가는 해안길을 말한다. 거리는 편도 17.8km다. 카우아이 자체가 열대우림과 계곡, 절벽 그리고 광할한 바다가 함께 어우러진 풍경으로 유명한데, 칼랄라우 트레일은 그것을 모두 한 곳에 모아놓은 명소 중의 명소인 것이다. 난이도는 제법 있는 트레일이었다. 구불구불 해안선을 따라 걷는 트레일이 오르내림도 심하고 그.. 더보기
[하와이] 와이메아 캐니언 - 아와아와푸히 트레일 하와이의 카우아이(Kauai)를 대표하는 산행지로는 단연 칼랄라우 트레일(Kalalau Trail)을 꼽지만 와이메아 캐니언(Waimea Canyon)에도 괜찮은 트레일이 꽤 많다. 칼랄라우 트레일은 태평양 연안을 따라 해안선을 걷는 길이라면 와이메아 캐니언에 있는 트레일은 주로 협곡 내부를 둘러본다. 와이메아 캐니언을 오르는 550번 도로를 기준으로 오른쪽과 왼쪽의 풍경이 좀 다르다. 오른쪽은 협곡의 다양한 지형이나 색채를 감상할 수 있는데 반해, 왼쪽에 펼쳐진 풍경은 바다로 빠지는 산자락이나 그 사이에 놓인 깊은 협곡, 파도 넘실거리는 푸른 바다를 한 눈에 볼 수가 있었다. 첫 산행지로 택한 곳은 아와아와푸히 트레일(Awaawapuhi Trail)이었다. 550번 도로 왼쪽에 있는 트레일 기점은 코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