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레이크 루이스를 떠나 재스퍼로 향한다. 그 유명한 아이스필즈 파크웨이(Icefields Parkway)를 달리는 것이다. 캐나다 로키에는 겨울에 눈을 치울 수 없어 도로를 폐쇄하는 경우도 적지 않지만, 이 도로는 간선도로라 제설작업을 해서 연중 통행이 가능하다. 30여 분을 달려 보 호수(Bow Lake)에 도착했다. 보 빙하(Bow Glacier)에서 녹아내린 물이 호수를 만들었고, 여기서 보 강을 이루어 밴프와 캘거리를 지나 대서양으로 흘러간다. 대서양으로 흐르는 물줄기 두 개를 나누는 역할을 하는 보 서미트(Bow Summit) 바로 아래 위치해 있어 해발 고도가 1920m에 이른다. 하지만 고산에 있는 호수 같다는 느낌은 거의 없었다. 겨울철이라 호수에 반영되는 웅장한 산세는 볼 수 없었지만 설원을 배경으로 우뚝 솟은 산세는 산사람의 가슴을 뛰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호수 위에 쌓인 설원을 걸었다. 아무도 걷지 않은 설원에 우리가 들어가 흠집을 내는 것 같아 미안하기도 했다. 끝없이 펼쳐진 설원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특이한 모양새를 한 결정체들이 서로 뒤엉켜 있었다. 그 또한 자연의 경이로운 세계를 보는 듯 했다. 다시 차를 몰아 북상을 했다. 재스퍼 국립공원으로 들어서기 전에 위핑 월(Weeping Wall)에서 빙벽 등반을 하고 있는 클라이머들을 만났다. 위핑 월은 눈물방울(Teardrop)라는 폭포를 비롯해 작은 물줄기들이 모여 있는 절벽을 말하는데, 겨울이면 물줄기가 얼어붙어 훌륭한 빙벽을 만든다. 아이스 클리이밍을 즐기는 장소로 바뀌는 것이다. 절벽에 초점을 모으니 빙벽에 붙어있는 클라이머를 볼 수 있었다. 개미처럼 조그맣게 얼음에 붙어 오름짓을 하는 그들의 동작이 마치 슬로우 모션을 보는 것 같았다. 그들의 자유로운 영혼이 부럽단 생각이 들었다.



 레이크 루이스와 재스퍼를 연결하는 230km 길이의 아이스필즈 파크웨이를 달렸다.



크로우푸트 빙하 전망대(Crowfoot Glacier Lookout)에 차를 세우고 잠시 보 호수로 내려섰다.


빨간 지붕이 무척이나 아름다운 넘티자 로지(Num-Ti-Jah Lodge)1923년에 지은 목조건물로 보 호숫가에 자리잡고 있다.




설원으로 변한 보 호수로 들어가 발목이 푹푹 빠지는 눈길을 걸으며 우리의 흔적을 남겼다.


왑타 아이스필드(Wapta Icefield)를 구성하는 빙하 가운데 하나인 보 빙하는 아이스필즈 파크웨이에서도 눈에 들어온다.



아무도 밟은 적이 없는 하얀 설원에 길을 내며 걷는 재미도 쏠쏠하다.




다양한 형태로 생성된 눈 결정체가 빛을 받아 그 모습을 드러냈다.




절벽을 타고 흘러내리는 물이 얼어붙어 훌륭한 빙벽으로 변하는 위핑 월은 

캐나다 로키에서 아이스 클라이밍 대상지로 유명하다.



위핑 월 앞에 있는 호수 건너편에 멋진 산악 풍경이 나타났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2.08 1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핑 월의 빙벽자체도 너무 장엄하지만 빙벽에서 클라이밍하는 사람들의 모습도 정말 멋지고 존경심이 듭니다!

 

캘거리에서 밴프(Banff) 가다 보면 만나는 도시가 캔모어다. 캘거리에서 서쪽으로 80km 정도 떨어져 있는데, 거기서 차로 20 정도 가면 밴프가 나온다. 그리 멀지 않기에 이웃 마을 같지만 밴프는 밴프 국립공원 안에, 캔모어는 밖에 위치하기 때문에 여러 가지 차이가 난다. 밴프로 들어가려면 국립공원 입장료를 내야 하고 숙박료가 상당히 비싸다. 하지만 캔모어는 그렇지 않다. 더구나 국립공원 경내가 아니기 때문에 도시 개발이 용이하다. 그래서인지 변화가 무척 적은 캐나다라지만 캔모어는 방문 시마다 새로운 주거시설이나 숙박시설이 세워지는 같았다. 캐나다 로키에 오래 머무르게 되면 나도 밴프보다는 캔모어에 숙소를 구했던 적도 많았다.

 

캔모어 주위에도 아름다운 산들이 많다. 유명한 자매봉(The Three Sisters) 캔모어 지척에 있어 어느 때나 모습을 올려다 있다. 캔모어 남서쪽으론 카나나스키스 컨트리(Kananaskis Country)란 광활한 산악 지형이 펼쳐진다. 밴프 국립공원과 경계를 이루며 캐나다 로키의 동쪽 사면을 차지하고 있는데, 이 지역 또한 해발3,000m에 이르는 험봉들이 여기저기 솟아있어 굉장한 풍경을 연출한다. , 캐나다 로키에선 암벽등반지로 아주 유명한 얌너스카(Yamnuska)도 캔모어에 있다.

 

캔모어에 체류하는 경우엔 어김없이 아침식사를 해결했던 베이글 식당을 다시 찾았다. 로키 마운틴 베이글 컴패니(Rocky Mountains Bagel Co.)라는 이 식당에선 다양한 베이글 요리를 선보이는데 난 주로 훈제연어가 들어간 베이글을 주문한다. 여기 베이글 요리는 다른 곳에서 성의없이 내놓는 베이글과는 차이가 많다. 직접 구운 베이글에 정성을 담아 요리를 만든다. 그래서 가격은 좀 비싼 편이다. 세상이 온통 눈으로 덮인 겨울철에도 문을 여는 이 식당 덕분에 베이글 하나 시켜놓고 마치 고향 맛을 찾아가는 기분이 들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안 2015.04.22 14: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재 캔모어에서 워킹홀리데이 와있는데 ㅎㅎ 신기하네요.

    저 베이글코에서 일해요!!!

    신기해서 답글 남깁니다 ㅎㅎ

    • 보리올 2015.04.22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가끔 워킹 홀리데이로 와 있는 학생들을 만나지만 베이글 컴패니에도 근무하고 있을 줄은 몰랐습니다. 올 여름에 캔모어 가면 들를테니 모른 척 말고 맛있는 베이글 만들어주시기 바랍니다.

 

캘거리 올림픽 파크에서 멀지 않은 곳에 스포츠 명예의 전당(Sports Hall of Fame)이 있다. 2011년까지만 해도 올림픽 파크 건물 안에 있었는데 현재는 별도의 건물을 지어 독립을 한 것이다. 12개의 갤러리로 이루어진 명예의 전당은 548명의 캐나다 스포츠 영웅들 이름이 헌정되어 있고, 그들의 발자취를 돌아볼 수 있도록 꾸며 놓았다. 한때 김연아의 코치로 우리에게도 잘 알려졌던 브라이언 오서(Brian Orser)가 캘거리 동계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딸 때 신었던 스케이트와 자마이카 봅슬레이 국가대표팀이 캘거리 동계올림픽에 처음 참가해 사용했다는 봅슬레이가 이사 전에는 전시되어 있었는데 새로운 건물에선 찾아볼 수가 없었다. 모르는 이름이 대부분이라 대충 지나쳤지만 개중에는 내 시선을 강하게 끈 것이 몇 개 있었다. 희망의 마라톤(Maththon of Hope)으로 유명한 테리 팍스(Terry Fox)가 입었던 티셔츠와 신발, 노바 스코샤에서 건조하여 캐나다인들의 자존심을 살린 블루노즈(Bluenose)란 이름의 스쿠너 모형이 전시되고 있었던 것이다.

 

캘거리를 대표하는 종합대학인 캘거리대학교도 잠시 들렀다. 겨울이라 한산하기 짝이 없는 캠퍼스를 주마간산으로 둘러보았을 뿐이다. 저녁을 먹으러 캘거리 남서부에 있는 가우초(Gaucho)란 식당을 찾아갔다. 브라질 바베큐로 유명한 식당이라고 했다. 그 식당의 대표 메뉴인 호디시오(Rodizio)를 시켰다. 호디시오는 브라질 목동들이 꼬챙이에 고기를 구워 먹던 슈라스코에서 유래했다고 하는데, 바베큐 그릴에 구운 각종 고기를 웨이터들이 들고 다니면서 테이블에서 직접 서빙하는 것을 말한다. 쇠고기에 돼지고기, 닭고기, 양고기 외에도 소세지까지 끊임없이 계속해서 음식이 나왔다. 그 모두를 한 점씩만 맛보아도 배가 터질 것 같았다. 테이블 위에 양면 카드가 한 장 놓여있는데 녹색 면을 보이면 고기를 계속해서 달라는 의미고, 빨간색이 칠해진 면을 보이면 이제 배부르니 그만 달라는 의미였다. 이렇게 푸짐하게 주고도 샐러드 바를 포함해 37불을 받았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88년 캘거리 동계올림픽의 경기 종목 가운데 스키점프와 봅슬레이, 루지, 프리스타일 스키가 열렸던 곳이 바로 여기다. 멀리서 보아도 스키점프대가 눈에 띄어 금방 알아볼 수가 있다. 올림픽이 끝난 이후에도 스키나 스노보드, 크로스컨트리 외에도 마운틴 바이크, 짚라인 등으로 시설을 잘 사용하고 있다. 캘거리 동계올림픽은 같은 해인 1988년 서울 하계올림픽이 열리기 직전에 개최된 대회라 더욱 내 기억에 남았던 모양이다. 요즘과 달리 그 때는 한 해에 하계올림픽과 동계올림픽을 나누어 개최를 했었다. 이 대회에서 우리 나라의 성적은 형편없었다. 동메달 하나도 따내지 못해 메달 순위에도 들지 못했다. 쇼트트랙에서 두 개의 금메달을 땄지만 아쉽게도 쇼트트랙은 시범 종목으로 들어가 메달 집계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동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몇 개씩 따내는 요즘과 비교를 하면 격세지감이 느껴진다.

 

캘거리 서쪽으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올림픽 파크는 캘거리 시민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캐나다를 동서로 횡단하는 트랜스 캐나다 하이웨이(Trans Canada Highway) 바로 옆에 있어 접근성도 좋다. 만국기가 휘날리는 국기 게양대를 지나 스키장을 들러보았다. 물론 우리 나라 국기도 펄럭이고 있었다. 내가 둘러볼 때는 일반인보다는 어린이와 학생들이 많이 보였다. 그래도 붐빈다는 느낌은 전혀 없었다. 리프트를 기다리는 줄도 없었다. 젊은이들에겐 스키보다는 스노보드가 대세란 것도 확인할 수 있었다. 슬로프를 구경하고 실내로 들어섰다. 한쪽 벽면에 올림픽 그래피니(Olympic Graffiti)라고 해서 올림픽에 참가했던 선수들의 낙서를 걸어놓은 곳이 있는데, 한글로 적은 낙서가 보여 다가섰더니 북한 선수들이 적은 내용만 보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내멋대로~ 2015.02.21 18: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캘거리를 운전해서 지나가다가
    도로에서 보기만 했었는데...

    생각보다 슬로프가 많진 않네요

    • 보리올 2015.02.21 22: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 동안 잘 지내셨는지요? 스키장으로서는 그리 큰 편은 아닙니다. 밴프 국립공원 안에 세 개의 스키장이 있어 외지인들은 그리로 많이 가고 여기는 캘거리 사람들이 많이 이용합니다.

 

이 두 개의 호수는 레이크 루이스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다. 아이스필드 파크웨이에 인접해 있어 차로 쉽게 접근할 수가 있다. 난 이 두 개의 호수가 유명세에선 루이스 호수나 모레인 호수에 뒤지지만 아름다움은 결코 뒤지지 않는다고 본다. 보 호수는 보 빙하가 녹아 내려 만든 제법 큰 호수다. 밴프와 캘거리를 관통하는 보 강의 발원지가 바로 이 호수인 것이다. 주변을 둘러싼 봉우리들이 호수에 비치는 모습이 무척 아름답다. 거기서 멀지 않은 곳에 페이토 호수가 있다. 호숫가로 접근하는 경우는 드물고 대개 보 서미트(Bow Summit)에 있는 조망대에서 호수를 내려다 본다. 그 독특한 모양새도 인상적이지만 빙하가 녹은 물에 들어있는 돌가루가 연출하는 환상적인 색깔로 더 유명하다.

 

호수 이름을 영문으로 표기하는 방법에 대해 마디 덧붙여 본다. 호수 이름도 이름 붙이는 방법과 원리는 같다. 사람 이름을 경우엔 레이크란 단어 뒤에 이름이 붙고, 일반 명사를 사용하는 경우는 레이크란 단어 앞에 이름이 나오는 것이 원칙이다. 예를 들면, 영국의 루이스 공주의 이름을 루이스 호수의 영문 표기는 레이크 루이스(Lake Louise) 맞고, 옆에 있는 모레인 호수는 빙퇴석이란 사물을 앞에 넣어 모레인 레이크(Moraine Lake) 부른다. 하지만 오랜 시간이 지나면서 원칙을 따르지 않는 경우가 많아졌다. 호수는 원칙을 따랐지만 페이토 호수는 페이토(Bill Peyto) 사람 이름에서 왔기 때문에 레이크 페이토가 맞음에도 여기선 그냥 페이토 레이크라 부른다

 

 

 

[사진 설명] 빨간 지붕을 가진 넘티자 로지(Num-Ti-Jah Lodge)가 보 호숫가에 자리잡고 있다. 푸른 호수와 빨간 지붕이 아름다운 대비를 이룬다. 1923년인가, 지미 심슨(Jimmy Simpson)이란 젊은이가 여기에 통나무 캐빈을 지은 것이 오늘날 로지로 발전을 하였다.

 

 

 

 

[사진 설명] 보 호수는 왑타 아이스필드(Wapta Icefield)에 있는 보 빙하가 녹은 물이 흘러 들어와 만들어졌다. 이 물이 보 강을 만들어 대서양에 속하는 허드슨 베이(Hudson Bay)로 흘러 든다

 

 

 

 

 

[사진 설명] 페이토 호수 또한 페이토 빙하에서 녹아 내린 물로 만들어져 미스타야 강(Mistaya River)으로 흘러 든다. 이 강물도 결국은 대서양으로 흘러간다.

 

 

 

 

[사진 설명] 페이토 호수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페이토 크릭(Peyto Creek)의 풍경.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시카 2014.08.23 13:2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대한 자연 은 이런 사진을 볼때 쓰는 말이겠죠? 정말 저 큰 산 앞에 사람이 정말 작아보이네요... 제가 여길 갔다왔다니.. 그것도 몇십키로나 걸었다니, 믿기지 않아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