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파티마

[포르투갈] 성모 발현지 파티마 리스본에서 포르투로 올라가는 길에 세계 3대 성모 발현지로 유명한 파티마(Fatima)에 들렀다. 난 카톨릭 신자도 아니지만 성모 발현지와는 의외로 인연이 깊다. 아이들 역시 이곳이 성모 발현지란 말에 나름 경건한 자세를 취한다. 1917년 5월부터 10월까지 매달 13일에 여섯 차례나 세 목동 앞에 성모가 발현하면서 유명한 순례지가 되었다. 요즘도 많은 사람들이 몰려와 광장을 가로지르는 대리석 길을 따라 참회의 길을 걷는다. 무릎을 꿇고 소성당까지 오면 치유의 기적이 일어난다고 믿는 사람들이다. 1917년 성모의 발현을 목격한 세 목동은 모두 파티마 대성당 안에 묻혔다. 자신타와 프란시스코는 어린 나이에 죽었고 수녀 생활을 했던 루시아는 2005년까지 살았다고 한다. 파티마 대성당 앞에 있는 커다란 광.. 더보기
[포르투갈] 파티마 어떤 인연이 닿았는지 카톨릭 신자도 아니면서 난 세계 3대 성모 발현지로 알려진 곳을 모두 다녀왔다. 멕시코의 멕시코시티와 프랑스의 루르드에 이어 포르투갈의 파티마(Fatima)까지 돌아본 것이다. 버스에서 내려 처음으로 접한 파티마는 성지 때문에 생겨난 도시 같았다. 파티마의 로자리오 성모를 찾아 수많은 순례객들이 여길 찾는다. 호텔과 식당, 기념품 가게로 이루어진 도시 전체가 성지를 찾는 사람들 덕분에 먹고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파티마 성지는 1917년 5월부터 10월까지 매월 13일에 여섯 차례나 세 명의 목동 앞에 성모가 발현하면서 순례지로 알려지게 되었고 1930년에는 성모 발현지로 공식 인정을 받았다. 세 명의 목동 가운데 히야친타(Jacinta)와 프란치스코(Francisco)는 어.. 더보기
산티아고 순례길 15일차(베르시아노스 델 카미노~아르카우에하) 오전 6시 30분에 아침 식사를 한다고 해서 부지런히 식당으로 내려갔더니 한국인 모녀만 앉아 있었다. 테이블 위에 빵과 비스켓, 주스, 커피 등이 놓여 있었다. 이것으로 배를 채우긴 힘들지만 여기선 대부분 이렇게 아침을 때운다. 출발 준비를 끝내고 7시 15분 알베르게를 나섰다. 밖은 깜깜했다. 어느 정도 날이 밝기를 기다릴까 했지만 한국 모녀가 먼저 출발하기에 나도 덩달아 따라 나섰다. 헤드랜턴을 밝히고 30분쯤 함께 걷다가 작별 인사를 하곤 앞으로 나섰다. 여명도, 일출도 그저 그랬다. 해가 솟은 직후에 엘 부르고 라네노(El Burgo Ranero)에 도착했다. 부드러운 햇살이 산 페드로 성당 종탑을 비춘다. 종탑엔 새들이 지은 집이 몇 채 남아 있었다. 성당 주변으로 떼지어 날아다니는 비둘기들이 .. 더보기
[멕시코] 멕시코 시티 - 과달루페 바실리카 카톨릭의 나라인 멕시코에서 빠뜨릴 수 없는 볼거리가 바로 이 과달루페 바실리카(Basilica de Guadalupe)다. 포르투갈의 파티마(Fatima), 프랑스의 루르드(Lourdes)와 더불어 세계적으로 유명한 성모 발현지 중 하나다. 지하철 6호선 라 빌라 바실라카( la villa-basilica) 역에서 내려 5분 정도 걸으면 된다. 바실리카 입구에 도착하면 넓은 광장 뒤로 크고 작은 아홉 개의 성당이 모여 있어 하나의 카톨릭 성지를 형성하고 있다. 이 전체를 빌라(Villa)라고 부르기도 한다. 이 안에 들면 카톨릭 신자가 아니라도 저절로 신심이 돋는 것 같았다. 과달루페 바실리카를 알려면 여기서 성모가 발현했다는 이야기부터 이해를 해야 한다. 여기 있는 성당이나 유적이 모두 이 이야기에서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