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15.10.01 [오레곤] 마운트 후드 국유림 - 터널 폭포 (2)
  2. 2015.02.09 매닝 주립공원 (2)
  3. 2013.05.12 오레곤 주, 크레이터 호수와 오레곤 코스트 <2> (4)

 

미국의 3대 장거리 트레일 중의 하나인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Pacific Crest Trail), 일명 피시티(PCT)를 걷고 있는 두 후배를 찾아 오레곤 주 케스케이드 록스(Cascade Locks)에 다녀왔다. 그 친구들과 23일을 캠핑하며 피시티 데이즈(PCT Days)라는 조그만 축제도 함께 했다. 중간에 낀 날 낮시간에 그 후배들과 함께 다녀온 곳이 바로 터널 폭포(Tunnel Falls)였다. 그 친구들은 전날 케스케이드 록스로 하산하면서 그곳을 지나왔다고 했다. 산길에서 폭포를 보고 너무나 놀라웠다고 자랑을 해서 속으로 궁금했는데 마침 거기를 다녀오자는 것이 아닌가. 웬 횡재인가 싶어 얼싸 좋다 하고 따라 나섰다.

 

컬럼비아 강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있는 산행기점에서 터널 폭포까지는 편도 6마일이었다. 왕복으로 12마일이니 20km 가까운 거리를 걸어야 하는 셈이다. 이글 크릭 트레일(Eagle Creek Trail)을 따라 꾸준히 걸어 올랐다. 산길은 예상보다 훨씬 운치가 있어 좋았다. 졸졸 흐르는 계곡물 소리를 들으며 걷는 것도 정겨웠다. 피시티를 걷는 친구들과 길에서 마주치면 우리가 먼저 인사를 건넸다. 후배들은 얼굴을 아는 하이커를 만나면 길에 서서 한참 이야기를 나눴다. 발걸음이 엄청 빠른 두 친구를 따라잡는 것이 솔직히 좀 버거웠다. 그렇다고 약한 모습을 보일 수도 없으니 어쩌란 말인가. 힘껏 그 뒤를 따랐다. 그 덕분에 20km 산행을 다섯 시간도 채 걸리지 않아 끝낼 수 있었다.

 

터널 폭포라고 해서 도대체 어떤 모습일까 솔직히 꽤나 궁금했다. 터널을 자연이 뚫은 것인지 사람이 뚫은 것인지도 알고 싶었다. 목적지가 가까워지자 물 떨어지는 소리는 들리는데 물줄기는 보이지 않았다. 크게 커브를 도니 낙차가 큰 폭포가 우리 눈 앞에 나타나는 것이 아닌가. 길은 폭포 뒤로 난 터널로 이어졌다. 사람이 지날 수 있도록 인공으로 뚫은 것임을 알 수 있었다. 폭포의 기세가 꽤나 당당했다. 깍아지른 절벽이 있어 길을 내기가 쉽지 않았을텐데도 이런 방식으로 하이커들이 걸을 수 있도록 배려한 것이다. 터널로 들어갈 때는 괜찮았는데 반대편으로 나올 때는 머리 위로 비오듯 물이 떨어졌다. 폭포 아래에선 수영복 차림으로 물에 뛰어드는 청년들이 있었다. 그 모습을 보는 우리가 오히려 추위를 느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시카 2015.10.04 15: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어떻게 저렇게 터널을 지어놨을까요...
    저는 산행은 항상 이렇게 같은길만 보고 걸어서 지루할거 같단 생각을 많이했는데 이렇게 걷다가 이런 이쁜 폭포마주치면 정말 바로 뛰어들고 싶을거같아용 ❤️

 

매닝 주립공원(Manning Provincial Park)은 밴쿠버에서 동쪽으로 220km 가량 떨어져 있다. 호프(Hope)에서 3번 하이웨이로 갈아타고 나서도 한 시간을 더 달렸던 것 같다. 밴쿠버에서 세 시간 가까이 운전해야 닿을 수 있는 거리라 낮이 짧은 겨울철이면 당일로 다녀오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우리는 눈 위에서 하룻밤 야영을 하고 시간이 허락하는 대로 공원 내에서 스노슈잉(Snowshoeing)을 하기로 했다. 매닝 주립공원은 사시사철 각종 아웃도어를 즐기기에 좋은 곳으로 알려져 있다. 조그만 스키장도 하나 있다.

 

이 공원 안에 있는 산악 지형은 케스케이드 산맥(Cascade Mountains)에 속하는 관계로 2,000m가 넘는 고봉도 꽤 있다. 또 하나 매닝 주립공원의 특징이라 하면, 북미의 장거리 트레일 가운데 하나인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Pacific Crest Trail; PCT)의 북쪽 기점이 바로 여기라는 점이다. 멕시코와 미국 국경에 있는 남쪽 기점을 출발해 PCT를 종주하는 장거리 하이커들은 이곳 매닝 주립공원에서 종주를 마무리한다. 대부분 하이커는 미국과 캐나다 국경에 있는 기념비에서 대장정을 마치지만, 이 매닝 주립공원에도 13km 길이의 PCT 구간이 있다는 것을 아는 이는 그리 많지 않다.

 

론덕(Lone Duck) 캠핑장에 텐트를 치고 베이스를 차렸다. 눈을 발로 밟아 충분히 다진 후에 텐트 두 동을 쳐놓으니 훌륭한 잠자리가 준비된 것이다. 라이트닝 호수(Lightning Lake)로 나갔다. 배낭도 메지 않고 간편한 복장으로 스노슈잉에 나선 것이다. 라이트닝 호수를 한 바퀴 돌면 9km를 걸어야 하지만 우리는 호수를 가로질러 갔다. 겨울이 아니면 언제 우리가 호수 위를 마음껏 걸을 수 있겠는가. 밤에는 제법 많은 눈이 내리기 시작했다. 쉘터에서 저녁을 준비하고 식사 후에는 난로에 장작을 때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시간이 느리게 흘러가는 체험을 하기에 이보다 좋은 곳은 없으리라. 아침이 밝자, 시밀카민(Similkameen) 트레일을 경유해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을 걸었다. 어느 누구도 밟지 않은 신설 위에 우리 발자국을 내며 걷는 재미가 제법 쏠쏠했다.

 

 

 

 

 

 

 

 

 

 

 

 

 

 

 

 

  

'산에 들다 - 밴쿠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닝 주립공원  (0) 2015.02.26
엘핀 호수(Elfin Lakes)  (0) 2015.02.10
매닝 주립공원  (2) 2015.02.09
베이든 파웰 트레일(Baden Powell Trail)  (0) 2015.02.03
레인보우 호수(Rainbow Lake)  (0) 2015.01.31
시모어 산(Mt. Seymour)  (0) 2015.01.31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미스터빅샷 2015.02.09 09: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밤에 곰 안나와요? ㅎㄷㄷ 춥고 무서울것 같아요 ㅠ

    • 보리올 2015.02.09 17: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눈이 오는 겨울엔 곰도 푹 잠을 자야죠. 동면에 들어가기 때문에 여름보다 안전합니다. 추위야 어쩔 수 없지만 그것도 낭만으로 극복해야겠죠.

 

유람선에서 충분히 쉬었으니 이제 본격적인 산행이 우릴 기다린다. 선착장에서 경사길을 올라와 바로 스캇 산(Mt. Scott)으로 이동했다. 이 스캇 산은 크레이터 호수 국립공원 안에서 가장 높은 봉우리다. 그 높이는 우리나라 백두산보다 약간 낮은 2,721m. 하지만 차로 오른 높이가 상당하기에 그리 힘들지는 않았다. 왕복 거리는 8km 3시간 정도 걸렸다. 정상에 산불 감시 초소로 쓰이던 망루가 있는데, 이곳에서 바라보는 파노라마 경치가 일품이다. 특히 크레이터 호수를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어 땀 흘리며 오르기를 잘했단 생각이 들었다.

 

크레이터 호수에서 퍼시픽 크레스트(Pacific Crest) 트레일을 만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이는 북미 지역의 3대 장거리 트레일 중 하나다. 멕시코에서 시작해 시에라 네바다(Sierra Nevada), 케스케이드(Cascades) 산맥을 따라 캐나다 국경까지 이어지는 트레일이 바로 퍼시픽 크레스트다. 전체 길이는 4,245km. 그 가운데 53km가 크레이터 호수 국립공원을 지나간다. 그 긴 트레일을 맛보기로 조금 걸었다는데 의미를 두기로 했다. 하긴 캐나다에서 그 일부를 걷기는 했다. 하룻밤 야영을 위해 림 드라이브를 빠져 나와 마자마 빌리지(Mazama Village)로 들어섰다.

 

 

 

 

 

 

 

 

 

다음 날은 오전까지 여기 머무르고 오후엔 오레곤 코스트로 이동하기로 했다. 다시 호수 일주도로로 들어서 전날 돌지 못한 호수 서쪽으로 향했다. 첫 일정은 가필드 봉(Garfield Peak) 산행. 크레이터 레이크 로지가 산행 기점이다. 편도 거리는 2.7km로 왕복에 두시간 정도 소요되었다. 가필드 봉은 사실 산이라기보다는 분화구의 일부분이다. 해발 2,455m의 정상에 서면 또 한 번의 파노라마 풍경을 즐길 수 있다. 특히 팬텀 쉽(Phantom Ship)이라 불리는 묘하게 생긴 바위 섬을 지척에서 볼 수가 있다.

 

 

 

 

 

 

 

이제 그만 공원을 빠져나갈까 하다가 그냥 떠나기가 아쉬워 또 하나 선택한 산행 코스가 해발 2,442m의 와치맨 봉(Watchman Peak)이었다. 왕복 2km 1시간 정도 걸린다. 그렇게 힘들이지 않고 올랐다. 여기도 정상에 산불 감시 초소가 있다. 자고로 산불 감시 초소가 있는 곳은 어디나 조망 하나는 끝내준다는 이야기가 틀리지 않았다. 우리 눈앞에 위자드(Wizard) 섬이 떠있다. 그 섬에도 해발 2,116m의 낮은(?) 산이 하나 있다. 호수면이 해발 1,882m에 있으니 실제론 그리 높다는 느낌은 없다. 북쪽 출입구를 통해 크레이터 호수 국립공원을 빠져나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ax 2014.06.15 16: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름의 크레이터 호수는 정말 볼 거리가 많네요 ㅋ 저는 봄에 갔었는데 완전 눈으로 덮혀 있었거든요

    • 보리올 2014.06.15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크레이터 호수의 쪽빛 물색을 보시려면 여름이 가장 좋을 겁니다. 지대가 높아 봄이면 눈이 많았을텐데요. 근데 Max님은 밴쿠버에 계시는 모양이지요? 블로그를 잘 꾸며 놓으셨더군요.

  2. sunnyvale 2016.06.25 21: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수에 PCT트레일 지나간다니 정말 신나는데요. walking in the woods의 아팔래치안 트레일 이야기를 최근에 읽었는데 (브라이슨씨 책) 조금만 젊었으면 PCT 해보고 싶구나 하는 생각과 최근에 한국분들이 한국서 오셔서 도전하는 블로그들 보면서 부러웠었거든요. 저기 사진에 자주 등장하시는 키큰 분이 문성근 배우신가요? 신기..

    • 보리올 2016.06.26 0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샌프란시스코에 계신 분 같네요. 언제 가족과 함께 밴쿠버 쪽으로도 놀러오세요. 빌 브라이슨의 <나를 부르는 숲>은 저도 읽었습니다. 물론 한글 번역본으로요. 제 주변의 젊은 친구들이 작년에 PCT 종주를 끝내고 그 중 한 친구는 지금 CDT(콘티넨탈 디바이드 트레일)을 걷고 있습니다. 대단한 친구죠. 문성근 선배는 산행 사진 중에서 반바지 입은 분입니다. 전에는 가끔 밴쿠버에 오셨더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