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 카로 월브랜 크릭을 건넜더니 거기서부턴 길이 많이 순해졌다. 남쪽 끝단에 있는 어려운 구간은 이제 끝이 난 모양이다. 숲보다는 해안을 따라 걷는 시간이 많아지면서 눈으로 들어오는 풍경 또한 훨씬 많아졌다. 월브랜 크릭을 지나 해변으로 내려섰더니 그리 깊지 않은 해식 동굴이 하나 나왔다. 한 시간 정도 쭉 해안을 걸었을까. 갑자기 하늘에서 빗방울이 돋기 시작한다. 양이 많지는 않았지만 그래도 배낭이나 텐트가 젖을까 싶어 우비를 꺼내 입었다. 밴쿠버 포인트(Vancouver Point)를 지났다. 반대편에서 내려오는 사람들과 일일이 인사를 나누며 지나쳤다. 보니야 크릭(Bonilla Creek)엔 조그만 폭포가 있었다. 여기서 캠핑을 하면 오랜 만에 샤워도 할 수 있겠지만 우리에겐 그림의 떡이다. 배낭을 내리고 이른 점심을 먹었다. 점심이라고 해야 피넛 버터를 잔뜩 바른 토르티야 두 개가 전부인데, 이걸 먹고 한두 시간 지나면 금방 허기를 느낀다. 배낭 무게를 줄이기 위해 먹을 것도 덩달아 줄이다 보니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거센 조류와 해풍을 맞으며 바위에 뿌리를 내린 소나무 몇 그루가 눈에 띄었다. 하필이면 이런 곳에 뿌리를 내리는 선택을 했을까 싶었지만, 이 나무도 거역할 수 없는 운명에 따라 여기에 자리를 잡았을 것이다. 반대편에서 큰 규모의 그룹이 내려왔다. 일행 중에 꽤 많은 청소년들이 섞여 있는 것을 봐선 어느 단체에서 극기 훈련을 온 것이 아닌가 싶었다. 등대가 있는 카마나 포인트(Carmanah Point)가 눈에 들어왔다. 카마나 크릭(Carmanah Creek)은 케이블 카로 건넜다. 곧 이어 인디언 보호구 안에 있다는 쉐이 모니크(Chez Monique) 레스토랑이 나타났다. 이 트레일을 걸은 사람에게서 귀에 따갑게 들었던 이 레스토랑은 천막과 비닐로 지은 가건물이었다. 허접한 외관을 지녔지만 이 식당에선 원주민 노부부가 햄버거와 맥주를 판다. 며칠간 문명 세계의 음식과 단절되었던 하이커들에겐 얼마나 반가운 곳인지 모른다. 어떤 사람은 이곳을 버거 천국이라 부르기도 했다. 헌데 지난 며칠간 폭풍이 몰아쳐 식재료를 구하러 갈 수가 없었다고 한다. 그 이야긴 햄버거도 없고 맥주도 떨어졌다는 의미였다. 콜라로 대신 목을 축여야 했다.

 

등대가 있는 카마나 포인트엔 해안으로 길이 없어 해변 끝에서 사다리를 찾아 숲으로 올라왔다. 44km 지점 표식이 있는 곳에서 잠시 등대로 들어섰다. 빨간 지붕을 한 하얀 등대는 1891년에 세워진 것이라니 그 역사가 꽤 오래되었다. 계단을 타고 다시 해변으로 내려섰다. 몽돌이 많던 바닷가는 금세 커다란 암반으로 변했다. 오랜 세월 조수에 파여 바위가 다양한 형태로 침식되어 있었다. 울퉁불퉁 조각된 바위를 요리조리 돌아다니며 걷는 재미가 쏠쏠했다. 조수가 높지 않은 시각이라 크립스 크릭(Cribs Creek)까지 계속 해안을 걸었다. 거기 있는 캠프 사이트에서 배낭을 내렸다. 간간히 빗방울이 떨어지는 날씨라 먼저 온 사람들의 텐트는 대부분 나무 아래 자리를 잡았다. 우린 모래 위에 텐트를 치고 비를 피해 텐트 안에서 취사를 해야 했다. 먼저 온 젊은이들이 땔감을 구해와 해변에 불을 피웠다. 날씨만 좋았다면 낭만이 넘치는 밤이 될 수도 있었을텐데, 칙칙한 하늘 때문에 감흥이 반으로 줄었을 것이다.

 

동녘 하늘을 붉게 물들이며 어슴푸레 날이 밝아왔다.

 

월브랜 크릭엔 트레일 정비요원들이 임시 숙소를 마련해 놓았다.

 

 

숲 속을 걷는 대신 해안을 따라 걸었다. 바닷길이라고 어려움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숲에 비해 훨씬 편했다.

 

 

 

 

보니야 크릭엔 크지 않은 폭포가 하나 있었다. 푸른 초목과 하얀 포말이 묘한 대조를 이뤘다.

 

 

 

 

바닷가 바위에 뿌리를 내린 소나무와 해변으로 밀려온 다시마 줄기, 물고기를 기다리는 그레이트 블루

헤론(Great Blue Heron), 바위에서 한가롭게 휴식을 취하는 바다사자 등이 차례로 눈에 띄었다.

 

 

줄곧 해변을 따라 걸었다. 멀리 카마나 포인트와 등대가 보이기 시작했다.

 

케이블 카를 타고 카마나 크릭을 건넜다. 케이블 카 타는 횟수도 많이 줄었다.

 

버거도, 맥주도 다 떨어졌다는 쉐이 모니크 레스토랑은 우리 기대를 무참히 무너뜨렸다.

대신 초코렛 바와 콜라를 사서 먹었다. 주인 할아버지와 수다를 떨며 젖은 옷도 말렸다.

 

카마나 포인트에 세워진 등대는 누구나 둘러볼 수 있었지만 등대 안으론 들어갈 수 없었다.

 

카마나 포인트와 크립스 크릭 사이는 주로 돌과 바위로 이루어졌다. 조수에 침식된 다양한 모습의 암석을 볼 수 있었다.

 

 

크립스 캠프 사이트에 도착해 하루 일정을 마감했다. 비를 뿌리는 날씨라 캠프 파이어도 별 흥취가 없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농돌이 2017.01.27 0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부 전합니다
    즐감하고 공감 꾸욱 누르고 갑니다

  2. justin 2017.02.15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때 마셨던 콜라는 정말 꿀맛이었습니다! 저도 산길의 진흙탕보다는 해안가의 모래길이 더 편하고 파도 소리와 확 트인 시야를 즐기면서 갈 수 있었습니다~ 햄버거를 못 먹은 것이 못내 아쉽습니다!

  3. 나무와숲 2017.06.09 11:3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올려놓으신 글과 사진을 열심히 읽고 또 읽고 있습니다.
    유용한 정보가 많아 메모도 하면서요ㅎ
    다시한번 머리숙여 감사 드립니다^^ 꾸벅~^^

    • 보리올 2017.06.09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 블로그가 어느 누구에게 도움이 된다니 솔직히 기쁩니다. 제가 7, 8월은 유럽에 갈 예정이라 님이 WCT를 걸을 때는 여기에 없습니다. 나중에 후일담을 듣고 싶네요.

 

모처럼 집에서 맞은 생일을 기념해 집사람과 둘이서 피트 호수(Pitt Lake)로 가는 크루즈를 타기로 했다. 한 사람에 100불 가까운 금액을 내야 했다. 하긴 8시간 운행에 점심까지 포함되어 있으니 그럴 만도 했다. 피트 호수 끝까지 들어가는 크루즈 여행은 오래 전부터 벼르던 일이었는데, 차일피일 미루다가 이제야 성사가 된 것이다. 지난 10년 동안 골든 이어스 산(Golden Ears Mountain) 아래에 있는 피트 호수를 수없이 찾아가 주변 풍경을 카메라에 담았지만 호수 끝까지 가보지는 못 했다. 보트를 타지 않으면 갈 수가 없기 때문에 그 안에 어떤 풍경이 숨어 있을지 궁금증만 가지고 있었다. 네이티브(Native)란 이름을 가진 패들 보트(Paddle Boat)에 올랐다. 원래 피트 호수는 작은 유람선이 다녔는데 기관 고장으로 패들 보트가 대신 운행을 한다고 했다. 프레이저 강(Fraser River)을 오르내리는 패들 보트가 운치가 있어 언제 타나 했는데 운이 좋았다. 뉴 웨스트민스터(New Westminster) 선착장에서 오전 9시에 정확히 배가 출발했다.

 

프레이저 강을 거슬러 올라가기 시작했다. 그리 빠른 속도는 아니었다. 강변을 자주 산책하곤 했음에도 배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좀 낯이 설었다. 패툴로 브리지(Pattullo Bridge)를 통과하고 벌목한 목재를 보관하는 곳도 지났다. 의외로 지저분한 곳이 많았다. 프레이저 강의 지류인 피트 강(Pitt River)으로 들어섰다. 피트 브리지를 지나면서야 풍경이 훨씬 자연스러워졌다. 하늘에 구름이 많긴 했지만 우리 눈 앞에 시원한 풍경이 펼쳐지기 시작한 것이다. 이 강을 따라 둑방길을 걸었던 적이 너무나 많아 풍경 대부분이 눈에 익었다. 강이 끝나고 호수가 시작되는 지점에 있는 그랜트 내로우즈(Grant Narrows)가 보이기 시작하면서 그 뒤에 버티고 있는 산악 지형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아쉽게도 골든 이어스 산은 검은 구름 속으로 모습을 감췄다. 배가 호수로 진입해 속도를 올리자, 그 동안 둑방길에서 보았던 것과는 사뭇 다른 풍경이 모습을 드러내 가슴을 설레게 만들었다.

 

배에서 간단하게 부페식으로 점심을 먹었다. 빵과 햄, 그리고 야채 샐러드가 전부였다. 음식 종류도 많지 않았고 양도 적어 성에 차지 않았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다. 점심이 너무 부실해 배에서 내릴 때는 허기가 져서 혼났다. 배는 계속 달려 호수 끝자락에 닿았다. 라이킨(Lichen)이라 부르는 녹색 지의류가 바위에서 자라고 있었고, 그 옆에는 원주민들이 그렸다는 상형 문자(Pictograph)가 있었다. 누가, 언제 그렸는지는 아무도 모른다. 거기서 멀지 않은 곳에 있는 폭포를 둘러보고는 배가 방향을 돌렸다. 이제 선착장으로 되돌아가는 것이다. 이미 오후 1시가 넘은 시각이었다. 오전에 올라온 코스를 되짚어 내려오는데 4시간이 걸렸으니 꼬박 8시간이 지나서야 선착장에 도착할 수 있었다. 좀 지루하다는 느낌을 떨칠 수 없었다. 오랫동안 꿈꾸었던 소망 하나를 이룬 셈이라 마음은 개운했지만, 그 돈을 내고 다시 배를 타라면 아무래도 손사래를 치지 않을까 싶다.

 

 

 

프레이저 강을 무대로 활동하는 패들 보트, 네이티브 호에 올랐다. 배가 움직이는 내내 해설사의 설명이 뒤따랐다.

 

 

몇 개의 다리를 통과했다. 배는 프레이저 강 상류에 있는 그랜트 내로우즈를 향해 쉬지 않고 달렸다.

 

 

 

 

피트 호수로 들어서면서 풍경이 한 순간 바뀌는 느낌이 들었다.

구름이 많긴 했지만 산악 지형을 배경으로 한 피트 호수의 진면목을 가릴 순 없었다.

 

 

부페식으로 나온 음식이 너무 형편없었다. 양도 적어 배가 고파 혼이 났다.

 

 

호수 끝자락에서 만난 바위엔 라이킨이란 지의류가 그린 그림과 원주민들이 그렸다는 상형 문자가 있었다.

 

조그만 폭포를 마지막으로 보고는 배는 방향을 돌려 하류로 향했다.

 

 

 

 

아래로 내려올수록 날씨가 점점 맑아졌다. 구름 사이로 푸른 하늘이 나타나기 시작한 것이다.

하지만 골든 이어스 정상은 끝내 모습을 나타내지 않았다.

 

8시간 운행을 한 끝에 뉴 웨스트민스터 선착장으로 돌아와 배에서 내렸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문moon 2017.01.12 21: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박해보이는 크루즈여행인데 가격이 비싸네요.
    그래도 생신기념으로 다녀오셨으니
    추억 한자락은 쌓았네요. ^^

  2. justin 2017.04.06 14:4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언뜻 보기에 밀포드 트랙 끝나고 보트를 타고 봤던 풍경이 떠올랐습니다. 피트 호수는 정말 알려지지 않은 보석같습니다! 그래도 예상한 것보다는 사람이 꽤 있습니다~ 다시 또 타게끔 만들어야 장사가 될텐데 말이죠~

 

마우이는 하와이 제도에서 하와이 섬, 즉 빅 아일랜드(Big Island)에 이어 두 번째로 큰 섬이다. 연간 300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다는 마우이는 관광으로 먹고 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마우이의 중심 도시는 카훌루이(Kahului). 여기서 하나(Hana)로 가는 하나 하이웨이를 탔다. 카훌루이에서 83km에 이르는 하나 하이웨이는 세계에서 가장 경치가 좋은 길이라고 광고를 해서 기대를 많이 했건만 실제는 실망만 하고 말았다. 이 도로에 620개의 커브와 59개 다리가 있다는 말은 길 상태가 무척 나쁘고 다리도 차 한 대나 겨우 통과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했다. 한 마디로 시간은 엄청 걸리는 대신 폭포 몇 개 외에는 볼거리가 거의 없었다. 하나를 지나 할레아칼라 국립공원이 바다로 뻗친 지점까지 갔지만 실망감에 그대로 되돌아 섰다. 그나마 와이아나파나파(Waianapanapa) 주립공원에 잠시 들러 산책을 나선 것이 조그만 위안이 되었다. 검은 모래로 덮힌 비치와 그 옆에 있는 동굴을 차례로 둘러 보았다.

 

 

 

 

 

 

와이아나파나파 주립공원엔 날카로운 바위와 울창한 나무로 둘러싸인 검은 모래사장이 있었다.

 

 

 

검은 모래사장 바로 옆에 바다로 연결된 동굴이 하나 있어 들어가 보았다.

 

 

구불구불한 하나 하이웨이를 두 시간 넘게 달려 좀 황량해 보이는 코키 비치(Koki Beach)에 닿았다.

 

 

 

점심을 먹을만한 식당도 없어 코키 비치에 있는 초라한 간이식당에서 훌리훌리치킨이란 닭고기 메뉴를 시켰다.

생음악까지 흘러나오는 식당은 나름 운치가 있었다.

 

 

카훌루이에서 묵은 호텔이 바닷가에 있어 비치로 산책을 나섰다. 카훌루이는 마우이 중심지답게 도시가 제법 컸다.

 

 

 

마우이 공항을 날아 올라 비행기 유리창을 통해 섬과 바다를 볼 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unnyvale 2016.07.21 00: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이나파나파 비치 까만돌이 정말 예쁜데 사람이 너무 많아서 아침 일찍이나 가야 조용히 즐길 수 있는 곳 같습니다. 저희는 처음에 마우이에 갔을적에 하나가는 길이 무척 좋고 아름다워서 아이 이름을 그곳을 따서 지었거든요. 후에 아이가 5살 됐을때쯤 데리고 갔는데 별 반응이 없어서 좀 실망했는데 이 곳이 당일로 가는거 보단 하루나 머물면서 조용하게 지내면 좋은곳 같았어요. 다시 사진 보니 좋네요.

    • 보리올 2016.07.21 0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기대가 너무 커서 그랬던 것 같습니다. 남들은 다른 곳을 가자고 했는데 제가 이리로 가자고 끌었거든요. 다들 왜 이런 곳에 왔냐는 표정이라 좀 당황했고요. 각자가 자연을 보는 시각이 차이가 나서 그랬겠지요.

  2. justin 2016.08.03 17: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첫번째 사진 보고 기대했는데 아니었군요! 마지막 사진 3장 보고 아버지께서 드론으로 촬영하셨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 밖으로 나서니 하늘에 구름은 많았지만 그 사이로 햇살이 비치기 시작했다. 날씨가 좋아질 것 같았다. 루트번 트랙의 종점인 루트번 쉘터까진 6.5km에 약 두 시간 걸리는 거리라 출발을 서두를 필요가 없었다. 아침 식사를 하고 산장 부근을 산책하며 시간을 보냈다. 너도밤나무가 주를 이루는 숲은 청량하기 짝이 없었다. 나뭇가지 사이로 햇살이 내리쬐고 있었다. 산길도 내리막이라 힘든 것이 없었다. 반대편에서 올라오는 사람들로 길이 제법 붐볐다. 가벼운 차림으로 올라오는 사람도 있었고, 커다란 등짐을 메고 캠핑을 하러 오는 사람도 있었다. 갈림길에서는 네이처 워크(Nature Walk)를 택했다. 루트번 강 위에 놓인 출렁다리를 건너니 바로 루트번 쉘터가 나왔다. 루트번 트랙을 모두 마친 것이다.

 

 

 

루트번 프랫 산장 앞에 펼쳐진 초원지대를 거닐며 아침 풍경을 즐겼다.

 

 

시간적인 여유가 많아 느지막이 산장을 출발해 하산을 시작했다.

 

너도밤나무로 구성된 숲으로 햇살이 내리쬐고 있었다.

 

 

이름 모를 계곡과 폭포가 나타나 루트번 트랙을 떠나는 우리를 배웅했다.

 

 

 

 

 

루트번 트랙을 오르는 사람들로 산길이 제법 붐볐다.  

 

루트번 강은 폭이 그리 넓진 않았지만 격류가 흐르고 있었다.

 

 

두 갈래 갈림길이 나타나 자연스레 루트번 네이처 워크로 들어섰다.

 

 

 

루트번 트랙의 한쪽 기점인 루트번 쉩터에 도착해 트레킹을 모두 마무리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5.03 11: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타이밍이 무척 아쉽습니다. 저도 아침에 일어나서 어제랑 완전 다른 날씨를 확인했을때 놀랐습니다.
    그리고 속으로 말했습니다 ~ '조금만 천천히 쉬면서 오지, 구름아 ~'

 

폭스 빙하 빌리지에서 하룻밤을 묵었다. 호텔과 식당, 관광업으로 꾸려가는 조그만 마을이었다. 아침에 일어나 식사도 않고 바로 마티슨 호수(Lake Matheson)부터 찾았다. 빗방울이 오락가락하는 날씨라 제티 전망대(Jetty Viewpoint)까지만 다녀오기로 했다. 왕복 2.4km에 한 시간 가량 걸렸다. 뉴질랜드 최고봉인 마운트 쿡(Mt. Cook, 3,755m)과 그 옆에 자리잡은 마운트 타스만(Mt. Tasman, 3,498m)의 반영이 호수에 담기기 때문에 사진작가들이 많이 찾는다. 하지만 산자락에 구름이 잔뜩 끼어 그 꼭대기는 자세히 볼 수가 없었다.

 

웨스트랜드 국립공원의 자랑거리인 폭스 빙하(Fox Glacier)는 폭스 빙하 빌리지에서 약 5km 떨어져 있었다. 주차장에서 폭스 빙하 전망대까지 30분이 소요되었다. 힘들지 않게 전망대에 올라 빙하를 올려다 보았다. 빙하 끝단만 눈에 들어와 폭스 빙하의 장엄함을 느끼긴 좀 어려웠다. 폭스 빙하는 13km를 흐르며 2,600m의 고도를 낮춰 그 끝단이 해발 300m 지점에 위치한다. 이는 프란츠 조셉 빙하와 비슷했다. 폭스란 이름이 여우에서 왔을까, 아니면 사람 이름일까 궁금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뉴질랜드 초기 총리였던 윌리엄 폭스(William Fox)의 이름에서 따왔다고 한다.

 

 

폭스 빙하 빌리지에서 5분 거리에 있는 마티슨 호수의 들머리에 섰다.

 

 

 

 

하늘에 구름이 가득했지만 남알프스의 아름다움을 모두 가리진 못했다.

 

 

마티슨 호수 초입에 있는 카페에서 샌드위치와 커피로 아침 식사를 했다.

유리창을 통해 보이는 남알프스 풍경이 무척 아름다웠다.

 

폭스 빙하로 들어가기 위해 초입에 잠시 멈추었다.

 

여기도 몇 개의 폭포가 시원하게 물줄기를 아래로 뿌리고 있었다.

 

 

 

구름을 머금은 남알프스의 산세가 마치 산수화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었다.

 

 

전망대가 가까워질수록 폭스 빙하가 눈에 들어오기 시작했다.

 

 

 

폭스 빙하 전망대에서 빙하를 가까이 올려다 보았다.

 

전망대에 오르자 우리 뒤로 아름다운 계곡이 펼쳐져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5.18 11: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운트 쿡이 안 보여서 아쉽습니다. 폭스 빙하도 끝자락막 보고 오신거죠? 사스케츄완 빙하같이 한눈에 스펙타클하게 보이는 곳이 있으면 좋았을텐데말이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