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구도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9.04.18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③
  2. 2016.06.17 [캘리포니아] 레드우드 코스트 (2)

 

 

암스테르담에서 운하만 보고 갈 수는 없는 일. 관광객에게 유명한 안네 프랑크의 집(Anne Frank Huis)이나 국립박물관, 반 고흐 미술관을 방문할 생각은 애초부터 없었다. 이번에는 암스테르담을 유명하게 만든 홍등가를 둘러보기로 했다. 소위 환락가라 불리는 곳을 대낮부터 혼자서 돌아다닌 것이다. 사실 홍등가는 밤에 구경해야 제격인데 이 날은 대낮에 갔기 때문에 사람도 없었고 문을 닫은 곳도 많아 좀 쓸쓸해 보였다. 밤에 홍등가를 구경한 적이 있어 그 분위기가 그리 궁금하진 않았다. 암스테르담은 마약과 매춘으로 꽤 유명하다. 여기선 매춘이나 낮은 수위의 마약은 불법이 아니다. 이런 배경엔 독일 함부르크와 더불어 유럽의 대표적인 항구도시로 성장한 역사적 사실도 한 몫 했을 것이다.

 

도심 한 가운데 당당하게 자리잡은 홍등가로 들어서니 섹스용품을 파는 가게, 포르노 쇼를 하는 곳, 빨간 커튼이 드리워진 매춘부 방들이 줄지어 나타났다. 하지만 한 낮이라 그런지 호객하는 사람도, 유리창 너머로 윙크하는 아가씨도 없었다. 이곳도 불경기를 겪고 있나 싶었다. 암스테르담의 매춘부는 노동조합을 결성해 자신들의 권익을 보호하고 있다고 한다. 세금을 납부하며 연금이나 휴가 등의 혜택도 받는다. 일종의 자영업자로 보면 된다. 자유로운 영혼이 많이 사는 나라라 개인의 의사, 자유를 존중하는 풍토 덕분일 것이다. 여기를 지나는 사람들도 이런 자유분방한 분위기에 영향을 받았는지 어느 누구도 쑥스러워하는 기색이 없었다. 홍등가가 일종의 컨텐츠로 인식되어 암스테르담을 대표하는 관광지가 되었으니 이 무슨 조화인가 싶었다.

 

아이들을 통에 싣고 자전거 전용도로를 달리는 이것도 자전거 대우를 받는 모양이다.

 

 

조그만 건물의 외관 장식도 획일적이지 않아 보기가 좋았다.

 

 

운하 옆에 있는 어느 카페의 한가로운 풍경

 

술을 파는 가게 앞을 지나다가 권총 모양의 데킬라 술병을 발견했다.

 

 

네덜란드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치즈. 암스테르담에는 곳곳에 치즈 가게가 성업 중이다.

 

 

 

길거리에 벼룩시장이 열려 잠시 눈요기를 했다.

 

하시 마리화나 헴프 박물관. 마약에 관심이 없어 안으로 들어가진 않았다.

 

 

 

 

 

 

 

 

암스테르담의 유명한 홍등가 거리. 밤 풍경이 제격인데 대낮이라 좀 쓸쓸함을 풍겼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레드우드 코스트(Redwood Coast)는 캘리포니아의 북서부 해안지역을 일컬는다. 해안선이 거친 곳이 많고 파도가 드세 자연이 살아 숨쉰다는 느낌을 받았다. 이 지역의 중심지로 불리는 유레카(Eureka)부터 들렀다. 캘리포니아 북서부 지역에선 가장 큰 항구도시인 유레카는 원래 연어잡이와 포경으로 이름을 떨쳤다. 유레카란 ‘찾았다’는 의미의 그리스 말 유리카에서 왔다고 하는데, 캘리포니아 골드러시 당시 금을 발견한 사람들이 소리치던 말이었다고 한다. 우리나라 심마니들이 산삼을 발견하면 ‘심봤다’라고 소리치던 것과 비슷한 의미로 보인다. 유레카 올드타운은 빅토리아 시대의 저택들이 늘어서 있어 옛 정취를 느낄 수 있었다. 그런데 아침부터 날이 궂어 수시로 비가 쏟아진다. 빗줄기가 가늘어지면 잠시 밖으로 나가 사진 한 장 찍곤 차로 돌아오곤 했다. 워터프론트와 올드타운을 차를 타고 한 바퀴 돌아보았다.

 

유레카에서 북으로 30km 떨어진 곳에 있는 트리니다드(Trinidad)4백명이 사는 조그만 마을이었다. 앙증맞게 생긴 하얀 등대 하나가 바다를 내려다 보고 있었다. 바다에 검은 바위들이 포진해 있는 해안선이 인상적이었다. 트리니다드를 빠져 나오다 그 남쪽에 있는 루펜홀츠 비치(Luffenholtz Beach)를 찾아갔다. 해안을 따라 달리는 소로엔 차들이 거의 다니지 않았다. 루펜홀츠 크릭이란 간판을 보고 포인트 트레일로 들어섰더니 바로 바다가 나온다. 넘실대는 파도의 기세가 너무 드세 바다로 내려갈 엄두를 내지 못 하고 그냥 전망대에 머물렀다. 다시 101번 도로를 타고 북상을 했다. 빅 라군 카운티 공원(Big Lagoon County Park)에서 해변을 잠시 거닐었고, 훔볼트 라군스 주립공원(Humboldt Lagoons State Park)의 드라이 라군에선 엘크 떼를 만날 수 있었다. 비가 내리는 날씨라 모든 곳을 주만간산으로 지나쳤다.

 

 

 

캘리포니아 북서부 지역의 중심지로 통하는 유레카는 빅토리아 시대의 고풍스런 저택들이 많아 옛 정취가 물씬 풍겼다.

 

 

 

바닷가에 세워진 하얀 등대와 파도에 넘실대는 검은 바위가 인상적이었던 트리니다드

 

 

트리니다드에 있는 시골 카페에서 커피 한 잔을 했다.

비치코머(Beachcomber)란 이름을 가진 카페였는데 사람들이 의외로 많았다.

 

 

 

 

엄청난 파도를 위에서 볼 수 있었던 루펜홀츠 비치. 검은색 바위를 타고 흘러내리는 하얀 포말이 볼만 했다.

 

LA부터 이어진 101번 도로가 오레곤 방향으로 북상하고 있다.

 

 

 

빅 라군 카운티 공원엔 상당히 길고 넓은 해변이 있었다. 여기도 밀려오는 파도가 장난이 아니었다.

 

 

드라이 라군에선 엘크 떼가 비를 맞으며 한가롭게 풀을 뜯고 있었다.

바닷가에서 엘크를 만날 것이란 생각을 전혀 하지 못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07.22 08: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록 날씨가 좋지 않았지만 첫번째 사진은 느낌이 다릅니다. 흡사 Rememberance Day 광고의 한 장면같습니다.

    • 보리올 2016.07.23 12: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긴 나도 이 사진을 찍을 때 누군가 벼랑에 꽂아놓은 장미 한 송이가 눈길을 끌긴 했지. 무슨 의미가 있을 것 같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