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리케인 샌디

뉴욕 둘째날 – 월 스트리트와 자유의 여신상 첼시(Chelsea) 마켓에서 아침을 들기로 하고 호텔을 나섰다. 마켓 건물은 옛 모습을 그대로 둔 반면에 내부는 팬시한 식당과 가게들로 가득 차 관광객을 끌어 들이고 있었다. 에이미스(Amy’s) 베이커리에서 시금치와 버섯이 들어간 퀴시(Quiche)란 파이와 차 한 잔으로 아침을 대신하고, 그 가게 앞에 있는 밀크 바(Milk Bar)에서 디저트로 밀크 쉐이크를 주문했다. 아이스크림을 듬뿍 넣어 맛이 무척 고소했다. 자유의 여신상(Statue of Liberty)을 보기 위해 사우스 페리 터미널로 향하는 길. 1번 지하철이 통 오지를 않는다. 다시 역무원을 찾아 물었더니 허리케인의 피해로 그 역도 페쇄를 했단다. 지하철 역을 돌며 혹시 안내문이 있는데 내가 보지를 못했나 일부러 찾아보았다. 내 능력으.. 더보기
뉴욕 첫날 – 타임즈 스퀘어와 엠파이어 스테이트 빌딩 뉴욕(New York)은 세계 경제, 문화의 중심지라 불린다. 이 지구상에서 가장 생동감 넘치는 매력적인 도시로 꼽히고, 하늘로 치솟은 마천루와 자유의 여신상, 월 스트리트(Wall Street), 센트럴 파크(Central Park) 등 내세울 만한 자랑거리가 무척이나 많다. 이런 이야길 들으면 누구나 뉴욕을 가지 않고는 못 배길 것이다. 하지만 난 뉴욕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 콘크리트 건물로 빼곡한 것도 그렇고, 사람들은 또 어찌나 많은지… 자본주의와 돈만 숭배하는 사람들로 우굴거리는 곳 같다면 너무한 표현일까? 그래도 난 뉴욕에 왔다. 첫 걸음도 물론 아니다. 여행 스타일이 나완 무척 다른 집사람은 뉴욕을 무척 보고 싶어했기 때문이다. 그 유명한 맨해튼(Manhattan)의 빌딩 숲과 북적거리는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