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영만 화백'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4.07.17 장봉도 비박 (4)
  2. 2013.09.28 [일본] 아오모리⑫ : 아오니(靑荷) 온천과 된장 라면

 

<침낭과 막걸리>란 모임에서 장봉도로 비박 여행을 다녀왔다. 모두가 비박을 한 것은 아니고 텐트에서 편히 묵은 사람도 있었다. 평소에는 30여 명이 북적이던 모임이 열 몇 명으로 확 줄어버렸지만 오히려 가족적인 분위기를 풍겨 좋았다. 장봉도는 인천에서 서쪽으로 21km 떨어져있는 조그만 섬이다. 여기 오기 전에는 이런 섬이 있는 줄도 몰랐다. 영종도에 있는 삼목 선착장에서 후배 두 명과 먼저 장봉도행 페리에 올랐다. 본진은 다음 배를 탄다고 했고, 침막의 좌장인 허영만 화백은 KBS 12일 프로그램 촬영을 마치고 여수에서 올라와 마지막 페리를 타겠다 했다. 페리는 40분만에 장봉도에 도착했다.

 

먼저 도착한 우리가 해산물을 구입하기로 했다. 옹암해수욕장 근처에서 조개와 소라, 낙지를 잔뜩 샀다. 다음 배가 도착하면서 많은 인파가 쏟아져 나왔고 우리 일행도 손을 흔들며 배에서 내렸다. 시끌법적한 상봉이 끝난 후 연옥골 해변으로 이동해 비박지를 마련했다. 일부는 텐트를 치고 일부는 먹을 것을 준비한다, 땔감을 준비한다고 다들 부산했다. 나만 손님처럼 어정쩡하게 해변을 배회하는 꼴이 되었다. 구름이 낀 흐린 날씨라 석양의 황홀한 바다 풍경도 꼬리를 감췄다. 안주가 준비되고 술이 몇 순배 돌았다. 날이 어두워지자, 랜턴 몇 개가 어둠을 밝혔다.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웃음소리와 더불어 장봉도의 밤도 깊어갔다.

 

이른 아침에 일어나 비박지를 한 바퀴 돌아 보았다. 비박하는 사람들이 여기저기 널부러져 있었다. 일행 중에 누군가는 한 밤중에 낙지를 잡겠다고 혼자 뻘에 들어갔다가 넘어져 잔뜩 흙만 묻히고 돌아온 무용담도 들었다. 이 모임에선 늘 이런 해프닝이 일어나고 우리 모두는 그 때문에 왁자지껄 웃기도 한다. 사회 생활에서 피할 수 없는 스트레스를 이렇게 한 방에 날릴 수 있다면 이 얼마나 좋은 일인가. 라면으로 아침을 때우고 어제 나와 함께 온 두 친구를 데리고 먼저 장봉도를 빠져나오기로 했다. 사실 이날 오후에 나는 캐나다로 가는 비행기에 몸을 실어야 했기 때문이다. 나머지 일행들이 해안 트레킹에 나서는 것을 보고 우리도 장봉도를 떴다. 다시 한번 왁자지껄한 작별인사를 나누고서 말이다.

 

 

 

 

 

 

 

 

 

 

 

 

 

 

 

 

 

 

 

 

'여행을 떠나다 - 한국'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청호 드라이브  (4) 2014.07.21
충주 탄금대와 중앙탑  (2) 2014.07.18
장봉도 비박  (4) 2014.07.17
한강에서 요트를  (2) 2014.07.13
[시장 순례 ⑤] 대구 서문시장  (4) 2013.12.28
[시장 순례 ④] 부산 자갈치시장  (0) 2013.12.27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함대 2014.07.17 22: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박 ㅎ 재밌겠네요 ㅎㅎ

    • 보리올 2014.07.17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박요? 좀 추운 것만 참을 수 있다면 간편한 차림으로 자연 속을 탐험할 수 있습니다. 흥미가 당기시면 한번 직접 시도해 보시지요.

  2. 설록차 2014.07.28 04:1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앞으론 이런 옛 친구 모임에 자주 가실 수 있으시겠어요...^^

    • 보리올 2014.07.28 08: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지난 토요일에도 1박2일로 모였었습니다. 예전엔 비박 다음 날이면 산을 오르곤 했는데 요즘은 먹고 마시고 자는 것에 초점이 맞춰지는 것 같습니다.

 

어스름한 저녁 무렵에 도착해 미처 둘러보지 못한 온천 주변을 새벽에 일어나 둘러보았다. 단풍이 물든 산책로를 따라 홀로 걷는 것도 분위기 있었고, 온천 옆을 졸졸 흘러가는 시냇물 소리를 듣는 것도 좋았다. 고즈넉한 산속에 자리잡은 온천이라 더더욱 정감이 간다. 지금까지 여행을 다니면서 언젠가 다시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곳이 그리 많지 않았는데 이 온천은 집사람과 꼭 다시 한번 오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 온천을 떠나야 하는 시각이 되자, 짐은 차에 실어 보내고 우리는 단풍을 즐기며 걸어가자는 의견이 나와 일행 모두 소풍가는 기분으로 30여분 경사길을 걸었다.

 

 

 

 

 

 

 

 

 

 

 

 

공항으로 향하기 전, 허 화백께서 아오모리 부지사를 만나러 간 사이 일행들은 아오모리에서 잠시 쇼핑할 시간을 가졌다. 쇼핑에 관심이 없던 나는 일본 라면을 먹고 싶다고 노래 부르던 호준이를 데리고 고죠켄(五丈軒)이란 전문점을 찾아 들었다. 미소 라멘이라 부르는 된장 라면을 시켰는데 묵직한 국물 맛이 대단했다. 그 위에 고명으로 고기와 파를 숭숭 썰어 올렸다. 라면 하나를 끓여도 마치 예술 작품을 만들 듯 정성을 들이는 일본인들이 감탄스러웠다. 라면 한 그릇에 700엔이라는 금액은 적지 않았지만 그 값어치는 하지 않았나 싶다.

 

 

 

 

 

이렇게 해서 5 6일의 아오모리 여행을 마치게 되었다. 함께 여행을 했던 허영만 화백과 멤버들이 너무 좋았고, 아오모리현 홍보팀에서 나와 우리와 전일정을 함께 한 현지 직원들의 친절에 새삼 고마움을 느꼈다. 특히, 일본인 부인과 결혼해 아오모리에서 정착해 살고 있는 통역 윤성범 씨의 자세한 설명도 많은 도움이 되었다. 이 자리를 빌어 고맙단 인사를 전하고 싶다. 아오모리 덕분에 잘 먹고 잘 쉬었다. 두고두고 이 여행이 생각날 것 같았다. , 이제 아오모리에게 안녕을 고해야겠다.

 

 

<여행 개요>

 

이 아오모리 여행은 일본 지자체 홍보 조직인 클레어(CLAIR)에서 만화가 허영만 화백을 초청해 이루어진 것으로, 나머지 사람들은 각자 경비를 부담하고 그 여행에 동행으로 나선 것이다. 모두 11명이 함께 움직였다. 2009 10 23일부터 10 28일까지 5 6일 동안 진행된 내용을 기록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