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패의 집단가출'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12.22 [브리티시 컬럼비아] 골드 컨트리 ② (2)
  2. 2014.05.28 [알버타] 공룡주립공원(1) (2)



휘슬러를 지나면서부터 도로가 좁아지고 차량도 현저히 줄어들었다. 속력을 늦춰 천천히 차를 몰았다. 눈 앞으로 다가오는 풍경이 금방 시야에서 사라지는 것이 싫었다. 펨버튼(Pemberton)은 원주민 부족이 많이 사는 지역이라 매년 9월이면 원주민들이 산에서 채집한 송이버섯이 모이는 곳으로 변한다. 그 때문에 송이를 사러 몇 번 다녀간 적도 있다. 펨버튼에 있는 노스암 농장(North Arm Farm)도 전에 몇 번 들렀던 곳이다. 해발 2,591m의 마운트 커리(Mount Currie) 바로 아래에 자리잡고 있어 그 웅장한 산세가 한 눈에 들어온다. 농장에서 수확한 과일과 야채를 파는 건물로 들어갔지만 살 것이 눈에 띄진 않았다. 아이들은 고양이에게 장난을 치며 시간을 보내고, 난 스산한 분위기를 보이는 정원을 여유롭게 둘러보았다. 나뭇가지에 내려앉은 눈꽃이 나름 겨울 분위기를 연출하고 있었다.

 

조프리 호수(Joffre Lakes)로 가기 위해 차를 몰아 카유시 고개(Cayoosh Pass)로 올랐다. 세 개 호수 가운데 첫 번째인 로워 조프리 호수는 주차장에서 5분이면 닿는 거리에 있어 쉽게 접근이 가능하다. 주차장이나 트레일에 많은 눈이 쌓여있어 한겨울을 방불케 했다. 다른 곳에선 쉽게 볼 수 없는 환상적인 풍경이 우릴 맞았다. 호수는 꽁꽁 얼어 있었고 한 가운데까지 누군가 걸어간 흔적이 남아 있었다. 호수를 둘러싼 숲은 이미 눈으로 치장을 했음에도 호수 위를 하얀 안개가 띠를 이뤄 분위기를 돋우고 있었다. 아이들은 온갖 포즈로 사진을 찍으며 그 순간을 즐기고 있었다. 차량 통행이 거의 없는 도로를 달리며 풍경이 아름다운 곳에선 자주 차를 세웠다. 카유시 고개 너머에 있는 더피 호수(Duffey Lake)는 단단하게 결빙이 되지 않아 얼음 위로는 올라가지 않았다. 호숫가를 걸으며 날이 어두워지는 것을 지켜만 보았다.







직접 재배한 과일과 야채를 판매하는 노스암 농장에선 커피나 케잌도 즐길 수 있다.


예전에 허패의 집단가출이란 프로젝트를 진행하면서 아찔했던 추억이 서려있는

런어웨이 레인(Runaway Lane)에서 잠시 쉬었다.






아름다운 풍경을 지닌 로워 조프리 호수는 이번엔 눈과 안개로 특유의 아름다움을 뽐냈다.





시투스카이 하이웨이의 하얀 풍경이 눈 앞에 펼쳐져 자주 차를 세워야만 했다.




더피 호수는 하이웨이에 접해 있어 접근이 용이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8.01.09 10:3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로워 조프리 호수는 눈에 덮여있어 호수인지도 모르겠어요~ 허패 집단가출때 어떤 아찔한 추억을 말씀하시는거죠?

    • 보리올 2018.01.11 0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호수가 얼면 에머랄드빛 호수는 눈에서 사라지지만 그래도 이럴 때 아니면 언제 호수 위를 걸어볼 수 있겠냐. 여름에도 좋지만 겨울에도 풍경이 일품이지.

 

예전에 <허패의 집단가출>이란 책을 쓰기 위해 방문했던 공룡주립공원(Dinosaur Provincial Park)으로 차를 몰았다. 누런 들판이 끝없이 이어지다가 갑자기 땅이 푹 꺼져버린 곳에 공룡주립공원이 자리잡고 있다. 인간이 살지 않는 땅, 즉 배드랜즈(Badlands)란 황무지 한 가운데 위치해 있는 것이다. 배드랜즈는 오랜 세월 빙하와 폭우의 침식작용으로 형성된 황무지를 말한다. 현재도 침식활동이 왕성하게 일어나고 있는 현장이라 하지만, 자연의 시간 개념 속에선 5년이란 세월은 아무 것도 아니었다. 전에 비해 바뀐 것이 아무 것도 없었다는 이야기다. 공룡 주립공원으로 다가갈수록 날씨가 좋아졌다. 기온도 섭씨 10도를 훌쩍 넘겨 버렸다. 덕분에 내 기분도 덩달아 좋아졌다.  

 

먼저 방문자 센터를 둘러 보았다. 입장료로 3불을 받는다. 볼것이 많진 않았지만 그래도 입장료가 비싸지 않아 좋았다. 여기서 발굴된 화석은 대부분 드럼헬러(Drumheller)에 있는 로열 티렐 박물관(Royal Tyrell Museum)으로 이송되어 거기서 보관하거나 전시하고 있다. 여기가 발굴 현장이라고 그래도 공룡 모형과 뼈를 전시하고 있었다. 공룡이나 화석, 지질이나 자연에 대한 자료도 전시하고 있었다. 또 발굴 현장에서 살았던 사람들의 천막도 재현해 놓았다. 공룡 화석이 대규모로 발견된 곳이란 희귀성 때문에 1979년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으로 지정되기도 했다. 

 

공룡주립공원 안에는 사람들이 배드랜즈를 걸으며 황무지를 느껴볼 수 있도록 트레일을 몇 개 만들어 놓았다. 길지 않은 트레일이라 모두를 걸어도 하루면 충분하다. 트레일 다섯 개가 마련되어 있다고 해서 시간이 허용하는대로 두세 개를 걷기로 하였다. 먼저 방문자 센터에서 출발하는 쿨리 뷰포인트 트레일(Coulee Viewpoint Trail)부터 걸었다. 사람이 없어 호젓하고 여유로워 좋았다. 하지만 겨우내 얼었던 땅들이 지난 이틀간 내린 비에 엄청 미끄러웠다. 조심스럽게 발걸음을 옮기며 한발한발 배드랜즈의 속살로 접근을 했다. 눈 앞에 펼쳐진 묘한 풍경에 감탄사가 절로 나왔다.

 

 

 

프레리 대평원 지역을 지나 공룡주립공원으로 진입했다. 캐나다 국기 좌우로 유엔기와 알버타 주기가 우릴 반긴다.

 

 

 

 

공룡주립공원 방문자 센터에 전시된 공룡 화석과 모형, 발굴 당시의 임시 숙소를 구경하였다.

 

 

 

 

 

 

 

 

 

 

쿨리 뷰포인트에서 만난 풍경들. 자연의 속살을 직접 느껴보기엔 이만한 곳이 또 있을까 싶었다.

그 속에서 살아가는 산토끼 한 마리를 만나는 행운도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후티 2014.05.28 15: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 아들이 좋아하겠네요..
    하지만 외국..쩝
    잘 봤습니다.

    • 보리올 2014.05.28 15: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드님이 공룡을 좋아하는 모양이죠? 그럼 먼 외국이라도 큰 마음 먹고 한번 보여주시지요. 공룡 발자국 하나 발견된 것과는 차원이 다르다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