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패의 집단가출

[브리티시 컬럼비아] 골드 컨트리 ② 휘슬러를 지나면서부터 도로가 좁아지고 차량도 현저히 줄어들었다. 속력을 늦춰 천천히 차를 몰았다. 눈 앞으로 다가오는 풍경이 금방 시야에서 사라지는 것이 싫었다. 펨버튼(Pemberton)은 원주민 부족이 많이 사는 지역이라 매년 9월이면 원주민들이 산에서 채집한 송이버섯이 모이는 곳으로 변한다. 그 때문에 송이를 사러 몇 번 다녀간 적도 있다. 펨버튼에 있는 노스암 농장(North Arm Farm)도 전에 몇 번 들렀던 곳이다. 해발 2,591m의 마운트 커리(Mount Currie) 바로 아래에 자리잡고 있어 그 웅장한 산세가 한 눈에 들어온다. 농장에서 수확한 과일과 야채를 파는 건물로 들어갔지만 살 것이 눈에 띄진 않았다. 아이들은 고양이에게 장난을 치며 시간을 보내고, 난 스산한 분위기를 보이는.. 더보기
[알버타] 공룡주립공원(1) 예전에 이란 책을 쓰기 위해 방문했던 공룡주립공원(Dinosaur Provincial Park)으로 차를 몰았다. 누런 들판이 끝없이 이어지다가 갑자기 땅이 푹 꺼져버린 곳에 공룡주립공원이 자리잡고 있다. 인간이 살지 않는 땅, 즉 배드랜즈(Badlands)란 황무지 한 가운데 위치해 있는 것이다. 배드랜즈는 오랜 세월 빙하와 폭우의 침식작용으로 형성된 황무지를 말한다. 현재도 침식활동이 왕성하게 일어나고 있는 현장이라 하지만, 자연의 시간 개념 속에선 5년이란 세월은 아무 것도 아니었다. 전에 비해 바뀐 것이 아무 것도 없었다는 이야기다. 공룡 주립공원으로 다가갈수록 날씨가 좋아졌다. 기온도 섭씨 10도를 훌쩍 넘겨 버렸다. 덕분에 내 기분도 덩달아 좋아졌다. 먼저 방문자 센터를 둘러 보았다. 입장료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