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0.04 [스위스] 제네바(Geneva) ② (4)
  2. 2014.01.14 안나푸르나 라운드 트레킹 ⑥

 

제네바에 대한 인상은 아주 좋았다. 엄청 큰 호수가 제네바 인근에 펼쳐져 있었고 사람들은 그 호수에 기대어 살며 행복에 겨워하는 것 같았기 때문이다. 호수가 없는 제네바는 도저히 상상할 수가 없을 정도였다. 호수 뒤로는 알프스 연봉이 펼쳐져 나도 기분이 흡족했다. 이런 조망을 가진 도시가 어디 그리 흔한가? 하얀 설산 가운데에 서유럽 최고봉인 몽블랑(Mont Blanc, 4810m)도 있다고 하지만 실제 육안으로는 구분이 어려웠다. 이 커다란 호수는 우리에게 레만 호(Lac Leman)로 알려져 있다. 프랑스에선 아직도 그렇게 부른다. 제네바는 도시 이름을 따서 제네바 호수(Lake Geneva)로 달리 부르고 있었다. 그 길이가 73km에 이르는 방대한 호수 가운데로 스위스와 프랑스의 국경이 지난다.

 

제네바 호숫가에 고풍스럽고 품격있는 호텔과 레스토랑이 많이 포진해 있다. 사람들은 하루 일과가 끝나면 모두 호숫가로 몰려나오는 것 아닌가 싶었다. 그렇게 사람들이 많았다. 산책하는 사람에 방파제에 앉아 시간을 죽이는 사람, 물에서 수영을 하는 사람 등 호수를 즐기는 방식이 참으로 다양했다. 사람들 표정도 다들 밝아 보였다. 아침에 구름 사이로 해가 솟을 때도, 어둠이 내려앉을 때도 난 제네바 호수에서 시간을 보냈다. 그만큼 제네바 호수는 내게도 매력적이었다. 고압으로 145m의 물줄기를 쏘아올리는 제또 분수(Jet e’Eau) 또한 제네바의 명물이자, 랜드마크였다. 1886년에 만들었다는 이 분수는 어디서든 눈에 띄었다. 몽블랑 다리를 건너 분수가 세워진 곳까지 걸어갔다가 수상버스 역할을 하는 페리를 타고 원위치로 돌아왔다. 무료 승차권 덕분에 이 또한 공짜로 승선할 수 있었다.

 

 

 

이른 아침에 호수로 나왔더니 구름 사이로 해가 떠올랐다. 산책이나 조깅을 나온 사람들이 많았다.

 

 

 

 

호반에 자리잡은 고색창연한 건물들이 도시 분위기를 더욱 밝게 만들어주고 있다.

 

 

제네바 호수 뒤로 멀리 알프스 산군이 눈에 들어와 마음을 들뜨게 했다.

 

 

 

 

그림 같은 제네바 호수 풍경에 감초처럼 빠질 수 없는 것이 제또 분수가 아닐까 싶다.

 

 

 

방파제를 따라 호수 안으로 들어가면 조그만 등대 하나를 만난다. 여기도 사람들이 무척 많았다.

물 위에서 스포츠 클라이밍을 할 수 있는 시설도 보였다.

 

 

 

몽블랑 다리를 건너 호수 반대편으로 걸어가 제또 분수 바로 밑까지 다가가보았다.

 

 

호수를 건너는 페리는 대중교통과 연계되어 있어 무료 승차권으로 그냥 탈 수 있었다.

 

 

 

 

호숫가를 산책하며 눈에 띈 제네바 거리 풍경.

 

제네바 호수와 몽블랑 다리에 서서히 어둠이 내려앉고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justin 2016.10.18 16:3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수의 역사가 꽤 됐네요? 그렇게 오래된 분수인지 몰랐습니다. 도시 한복판에 이런 큰 호수가 있는 도시가 또 있을까싶어요~

    • 보리올 2016.10.19 03: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럽에선 굉장히 큰 호수지. 캐나다엔 이 정도는 흔하지만 말야. 토론토만 해도 이보다 훨씬 큰 호수를 끼고 있지 않냐.

  2. 김치앤치즈 2016.10.20 01: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캐나다의 호수와 등대를 하도 많이 봐서인지 호반도시는 별로입니다.^^
    보리올님 여행기 읽는 것으로 제네바 대충 때우고 갑니다.ㅋ

    • 보리올 2016.10.20 09: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저도 캐나다에서 너무나 많은 호수를 보았는지라 유럽의 호반도시가 하나도 부럽지 않더라구요. 혹시 두 분은 산행을 좋아하지 않는지요? 걷기 좋아하시면 유럽 알프스는 꼭 가셔야 하는데 그럴려면 제네바 거쳐야 하니 안 가신단 이야기는 미리 하지 마시길...

 

고소 적응을 위한 예비일이다. 모처럼 늦잠을 잤다. 매일 아침 6시에 기상해 7시 아침 식사, 8시 출발로 하던 일정을 두 시간 늦추었더니 엄청 여유가 생겼다. 하지만 두 분 스님은 여전히 상태가 좋지 않았다. 웬만하면 숙소에서 쉬라고 했더니 고소 적응을 위해서라면 어디든지 가겠다고 한다. 포터 중에 가장 어린 리다가 오늘따라 상태가 좋지 않았다. 이 친구는 올해 15살이다. 우리로 치면 중학생인 셈인데 일찌감치 학교를 때려치우고 생활전선에 뛰어들었다. 늘 웃는 얼굴이라 일행들로부터 귀여움을 많이 받았다. 트레킹 초기부터 기침을 콜록콜록 해대더니 어제는 열이  끓었다. 스님들이 아침, 저녁으로 감기약을 먹이며 이 친구 상태를 체크한다.  

 

강가푸르나 호수를 지나 전망대까지 오르는 코스와 그 반대편에 있는 프라켄(Praken) 곰파까지 오르는 코스 두 가지를 놓고 고민하다가 프라켄 곰파를 택했다. 안나푸르나 산군을 전체적으로 조망하기엔 곰파가 좋을 것 같다는 생각에서다. 왕복 4시간 걸린다니 소요시간도 적당했다. 포터들은 숙소에서 쉬도록 하고 우리만 길을 나섰다. 마을을 벗어나 급경사 오르막을 어느 정도 치고 올랐더니 조망이 좋아진다. 왼쪽부터 안나푸르나 2, 4, 3봉이 차례로 보이고 그 오른편에는 강가푸르나가 위용을 자랑하고 있었다. 강가푸르나에서 생성된 빙하가 길게 아래로 뻗어 있었고, 그 아래에 빙하가 녹은 물이 모여 에메랄드빛 호수를 만들어 놓았다. 호수가 많지 않은 히말라야에서 이렇게 큰 호수를 보는 것은 일종의 행운이라 할만했다.

  

강가푸르나 호수 옆으로 난 길을 따라 가면 틸리초(Tilicho) 호수에 닿는다. 그쪽으로 가도 결국은 좀솜에 닿지만 그 코스엔 로지가 없어 텐트를 가지고 들어가야 한다. 우리는 그 코스를 눈으로 보는 것으로 대신했다. 프라켄 곰파로 오르는 길은 꽤나 가팔랐다. 해발 3,900m에 있는 곰파까지 가려면 400m 높이를 단숨에 치고 올라야 한다. 그리 쉽지는 않았다. 풍경도 처음 보았던 것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곰파 아래에 세워진 불탑 근처에서 점심을 준비했다. 미리 씻어온 잡곡을 코펠에 넣고 버너에 불을 붙였는데 고도가 높은 탓인지 잘 익지를 않는다. 네팔 요리사들이 압력밥솥을 쓰는 이유를 알 것 같았다. 조금 설익긴 했지만 우리 입맛에 맞는 밥이라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다.  

  

다른 팀을 수행했던 네팔인들이 절 안으로 들어가기에 나도 덩달아 따라갔다. 나이 지긋한 라마승 한 분이 방문객을 맞아 축복을 내려준다. 사진 몇 장 찍으려다 공짜로 차 한 잔 얻어 마신 죄로 스님 앞에 앉게 되었다. 불에 구운 곡식 몇 알과 노란색 물을 손바닥에 따라주며 먹으란다. 그리곤 내 머리에 경전을 대고 염불을 외우며 축원을 해준다. 불자도 아닌 사람에게 이런 황송할 데가 있나. 하지만 그 축원 의식은 공짜가 아니었다. 노승은 옆에 있는 비닐 봉지에서 가는 실로 만든 목걸이를 꺼내 내게 걸어주더니 손을 벌린다. 성의껏 100루피를 시주했다. 한데 이번에는 다른 봉지에서 더 고급스러워 보이는 목걸이를 꺼내더니 500루피를 달라고 한다. 정중히 사양하곤 밖으로 나왔다.

 

마낭으로 돌아와 이메일 확인한다고 인터넷 카페를 찾았다. 차메에 비해 여기는 고도가 좀더 높다고 1분에 20루피를 받는다. 한 시간을 사용하면 2만원이 넘는 금액이다. 이제부터 인터넷 사용은 삼가야겠다. 저녁을 먹고 산책에 나섰다. 카페에서 커피나 한 잔 하자고 일행들을 데리고 나선 길이었다. 난로에 장작을 집어넣고 그 주위에 둘러앉아 이야기 꽃으로 시간을 보냈다. 저녁 7시면 달리 할 일이 없어 잠자리에 들곤 했는데 오늘은 꽤 오랜 시간을 버틸 수 있었다. 카페가 문을 닫을 시간이 되어서야 로지로 돌아왔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