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호시우 광장

[포르투갈] 리스본 먹거리 리스본을 여행하면서 들른 몇 군데 식당을 소개한다. 여기에 적은 식당이 리스본을 대표하는 곳도 아니고 최고의 맛을 자랑하는 곳은 더더욱 아니다. 맛집을 소개한다는 차원보다는 우린 이런 곳에서 이런 음식을 먹었다 정도에 그쳤으면 한다. 처음 소개하는 곳은 세르베자리아 트린다지(Cervejaria Trindade)란 식당인데, 전에 한 번 다녀간 곳이라 낯설진 않았다. 오래된 수도원 건물을 맥주공장 겸 식당으로 개조했는데, 수도원 분위기까지 몽땅 없애진 않았다. 타일로 장식한 화려한 벽면, 수도사 복장으로 서빙하는 웨이터 등도 인상적이었다. 바칼라우(Bacalhau)라 부르는 대구 요리와 조개 요리, 갈비를 시켰다. 맛보다는 솔직히 분위기 덕분에 식사가 즐거웠던 것 같았다. 호시우 광장에서 멀지 않은 우마 .. 더보기
[포르투갈] 리스본 ④ 호시우 광장에서 리스본 도심 구경을 계속 이어갔다. 도심 지역은 걸어다니며 여유롭게 주변 풍경을 둘러보는 게 훨씬 좋았다. 헤스타우라도레스(Restauradores) 광장을 지나 상 페드루 데 알칸타라(Sao Pedro de Alcantara) 공원으로 오르는 엘레바도르를 탔다. 이 또한 리스본 카드가 있어 따로 돈을 내진 않았다. 리스본에선 언덕을 오르내리는 트램을 엘레바도로라 부른다. 리스본 곳곳에 이런 엘레바도르가 몇 군데 있다. 운행 구간이 짧아 금세 도착하는 것이 좀 아쉽긴 했지만 그래도 꽤 낭만이 넘쳤다. 상 페드루 데 알칸타라 공원에 오르면 건너편으로 상 조르지(Sao Jorge) 성이 빤히 보인다. 마침 전망대에선 먹거리와 각종 미술품, 공예품을 파는 풍물 시장이 열렸다. 천천히 시장을 둘.. 더보기
[포르투갈] 리스본 ③ 숙소에서 그리 멀지 않은 코메르시우 광장(Praça do Comercio)까지는 걸어갔다. 테주 강가에 있는 코메르시우 광장은 규모가 꽤 컸다. 관광객도 꽤 많았고 무슨 행사가 있는지 단체로 학생들이 몰려오기도 했다. 그 중앙에 세워진 주제 1세(Jose I)의 기마상 뒤로는 아우구스타 거리(Rua Augusta)로 들어가는 개선문이 웅장한 자태를 드러냈다. 테주 강가로 내려서면 1966년 테주 강 위에 건설한 4월 25일 다리(Ponte 25 de Abril)가 시야에 들어온다. 테주 강은 강폭이 워낙 넓어 다리도 엄청 길었다. 개선문 왼쪽에 있는 법무부 청사 회랑에선 공예품을 판매하는 가설 판매대가 설치되어 지나는 사람들의 발길을 잡곤 했다. 아우구스타 거리를 여유롭게 걸어 산타 주스타(Santa J.. 더보기
[포르투갈] 리스본 ① 리스본은 포르투갈의 수도다. 현지에선 리스보아(Lisboa)라 부른다. 오래 전에 주마간산으로 다녀간 이래 이번이 두 번째 방문이었다. 대서양에 면해 있다고 하지만 엄밀히 말하면 테주(Tejo) 강 하류에 위치해 있어 대서양까진 12km를 더 내려가야 한다. 역사적으로 로마제국과 이슬람 세력의 지배를 받다가 1147년 아폰수 1세(Afonso I)에 의해 해방되었다. 15, 16세기에 벌어진 대항해시대엔 포르투갈이 상당한 역할을 수행했다. 항해왕 엔히크 왕자(Dom Henrique)를 필두로 한 아프리카 서해안 탐사, 바스코 다 가마(Vasco da Gama)의 인도양 항로 개척, 남미 식민화를 위한 해상 활동 등은 모두 포르투갈의 굵직한 활약으로 꼽을 수 있다. 이런 역할을 통해 리스본은 유럽에서 상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