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에서 그리 멀지 않은 코메르시우 광장(Praça do Comercio)까지는 걸어갔다. 테주 강가에 있는 코메르시우 광장은 규모가 꽤 컸다. 관광객도 꽤 많았고 무슨 행사가 있는지 단체로 학생들이 몰려오기도 했다. 그 중앙에 세워진 주제 1(Jose I)의 기마상 뒤로는 아우구스타 거리(Rua Augusta)로 들어가는 개선문이 웅장한 자태를 드러냈다. 테주 강가로 내려서면 1966년 테주 강 위에 건설한 425일 다리(Ponte 25 de Abril)가 시야에 들어온다. 테주 강은 강폭이 워낙 넓어 다리도 엄청 길었다. 개선문 왼쪽에 있는 법무부 청사 회랑에선 공예품을 판매하는 가설 판매대가 설치되어 지나는 사람들의 발길을 잡곤  했다.

 

아우구스타 거리를 여유롭게 걸어 산타 주스타(Santa Justa) 엘레바도르로 향했다. 카르무 엘레바도르(Elevador do Carmo)라고도 불리는 이 엘리베이터는 45m 위에 있는 전망대로 사람을 실어나른다. 일인당 5유로를 받는데도 줄이 엄청 길었다. 우린 리스본 카드를 가지고 있어 별도로 돈을 내진 않았다. 리스본에 있는 엘레바도로는 대부분 급경사를 오르는 푸니쿨라 방식이지만, 이것은 유일하게 수직으로 이동하는 엘리베이터다. 사실 전망대에 올라도 도심 풍경을 가까이서 볼 수 있다는 잇점 외엔 조망은 그리 뛰어나지 않았다. 카르무 광장에서 호시우 광장(Praça do Rossio)으로 걸어 내려왔다. 페드루 4(Pedro IV) 광장으로도 통하는 호시우 광장엔 페드루 4세 동상과 분수대가 세워져 있고, 한쪽엔 리스본 국립극장이 자리잡고 있었다.

 

 

 

테주 강가에 자리잡고 있는 코메르시우 광장은 과거 궁전이 있던 곳인데 1755년의 대지진으로 광장으로 변했다.

 

 

 

개선문으로 불리는 아우구스타 아치는 대지진으로부터 회복을 상징하고 있다.

 

 

 

법무부 청사 회랑에 설치된 임시 가판대에선 공예품 등을 팔고 있었다.

 

 

 

 

 

 

리스본에서 유일하게 수직으로 이동하는 산타 주스타 엘레바도로를 이용하면 45m 위에 있는 전망대로 오를 수 있다.

 

카르무 광장에서 호시우 광장으로 이동하면서 만난 골목 풍경

 

 

 

호시우 광장은 13세기부터 리스본의 대표적인 광장으로 활약했다.

 

'여행을 떠나다 - 유럽' 카테고리의 다른 글

[포르투갈] 리스본 ⑤  (4) 2019.05.23
[포르투갈] 리스본 ④  (0) 2019.05.20
[포르투갈] 리스본 ③  (0) 2019.05.16
[포르투갈] 리스본 ②  (2) 2019.04.25
[포르투갈] 리스본 ①  (2) 2019.04.22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③  (0) 2019.04.18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