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다호 남쪽에 자리잡은 크레이터스 오브 더 문(Craters of the Moon)은 엄청난 규모의 화산이 폭발하면서 용암이 지상으로 흘러나온 지역을 말한다. 뉴질랜드 북섬에도 똑 같은 지명을 가진 화산 지대가 있다. 화산이 폭발한 곳이란 것은 익히 알고 왔지만, 막상 여기 도착하니 규모도 예상보다 컸고 미국 본토에 이런 곳도 있었구나 싶었다. 지형이 어떻기에 이곳 지명을 달의 분화구라 지었을까 궁금증이 일었다. 공원 안에 있는 캠핑장에 텐트를 치고 방문자 센터부터 들렀다. 방문객들은 그리 많지 않았다. 다양한 화산 지형을 설명하는 자료들이 전시되어 있었다. 화산 지형을 직접 둘러보기 위해 트레일 몇 군데를 걷기로 했다. 대부분 거리도 짧고 길도 평탄해 산책에 나선 사람마냥 뒷짐을 지고 천천히 걸었다. 화산 활동의 결과물을 지근거리에서 직접 볼 수 있어 의미가 있었다. 용암이 식어 검은 색을 띤 화산석이 널려 있는 분위기가 참으로 묘했다.

 

첫 트레일은 노스 크레이터 플로우 트레일(North Crater Flow trail)였다. 용암이 지표로 솟구쳐 땅 위를 흘러간 자국이 우리 눈앞에 펼쳐졌다. 화산재와 화산탄 등 분출물이 여기저기 쌓여 있고, 그 주변엔 죽은 나무 그루터기도 남아 있었다. 뒤틀린 그 모습이 묘하다 싶었는데 트리플 트위스트 트리(Triple Twist Tree)란 이름이 붙어 있었다. 그 다음에 찾아간 곳은 데블스 오처드 트레일(Devil’s Orchard Trail). 무슨 까닭으로 악마의 과수원이란 이름이 붙었을까? 여기도 화산석 외에 죽은 나무들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었다. 노란색, 주황색 지의류가 바위 표면에 자라고 있었고, 검은 땅에는 이름모를 식물이 꽃을 피우고 있었다. 이런 척박한 땅에서도 뿌리를 내리고 삶을 살아가는 식물들의 생명력에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다. 바위 위에 앉아 우리의 동태를 살피고 있는 다람쥐 한 마리도 만났다.



산악 지형에서 사막 지형으로 이어지는 픽스 투 크레이터스 시닉 바이웨이(Peaks to Craters Scenic Byway)

그레이터스 오브 더 문을 관통한다.






크레이터스 오브 더 문 방문자 센터부터 들러 화산 지형에 대한 설명을 들었다.


화산석 사이에 캠핑장을 마련해 놓아 가까이에서 화산을 느끼며 하룻밤을 지낼 수 있었다.






노스 크레이터 플로우 트레일은 0.5km의 짧은 산책로로 2,200년 전에 폭발한 용암이 흘러간 흔적을 보여준다.







0.8km 길이의 데빌스 오처드 트레일에선 죽은 나무와 꽃을 피우는 풀을 볼수 있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산행을 시작해 처음엔 완경사 내리막을 줄곧 걸었다. 트레일헤드에서 6.3km 떨어진 지점에서 삼거리를 만났다. 여긴 대분화구의 바닥이기 때문에 평지나 다름없었다. 삼거리에서 직진하면 카팔라오아(Kapalaoa) 산장과 팔리쿠(Paliku) 산장으로 가고, 우리는 홀루아(Holua) 산장 쪽으로 좌회전을 했다. 곧 지표면이 울퉁불퉁한 화산석으로 이루어진 구간이 나타났다. 행여 뾰족한 바위에 살갗을 스치기만 해도 피가 날 것 같았다. 트레일을 벗어나지 않고 발걸음에 조심을 기했다. 은검초 군락지를 지나는 실버스워드 루프(Silversword Loop)를 탈까 하다가 먼저 간 일행들이 있어 바로 산장으로 직진했다. 홀루아 산장에 도착해 피크닉 테이블을 하나 차지하곤 샌드위치로 점심을 먹었다.

 

평소 같으면 어느 산을 올라 하산할 시간인데 여기선 이제부터 가파른 길을 올라야 했다. 땀을 흘릴 시간이 된 것이다. 단번에 해발 고도 300m를 치고 올라야 했지만 지그재그로 만들어진 길은 그리 힘들지 않았다. 절벽 아래로 넓직하게 자리잡은 평원이 눈에 들어왔다. 아침부터 맑았던 날씨가 갑자기 구름이 몰려오기 시작한다. 요동치는 하얀 구름에 풍경이 일부 가렸다. 능선으로 올라서 하이커 픽업(Hiker pick-up)이란 주차장에 도착했다. 좀 황량하긴 했지만 그에 반해 무척 아름다웠던 화산 풍경을 원없이 눈에 담을 수 있었던 환상적인 트레킹을 모두 마친 것이다. 이 코스는 일종의 루프 트레일이라 온 길로 되돌아가지 않는다. 따라서 미리 도착 지점에 차량을 준비해 놓아야 편리하다. 그렇지 않으면 정상으로 오르는 차량을 히치하이킹해야 한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우리가 하와이를 방문한 가장 큰 목적은 해발 4,169m의 마우나 로아(Mauna Loa)를 오르기 위함이었다. 킬라우에아 방문자 센터 부근에서 시작하는 마우나 로아 트레일을 타면 대개 23일 또는 34일의 일정으로 천천히 고소 적응을 하면서 오르지만 우리는 정상을 당일에 오르기로 했다. 마우나 로아 북동쪽 사면에 기상관측소가 자리잡고 있는데, 이곳이 해발 3,399m에 위치하니 고도 800m만 올리면 된다. 산행 거리는 정상까지 편도 6.2마일. 고산병 증세를 느낄 수 있는 고도에서 왕복 20km를 걸어야 하니 적어도 8시간에서 10시간은 잡아야 했다. 더구나 우리에겐 촬영팀이 함께 있으니 시간은 더 걸릴 지도 몰랐다.

 

마우나 로아 바로 이웃에 마우나 케아(Mauna Kea)가 버티고 있다. 하와이 말로 마우나 로아는 긴 산이란 의미고, 마우나 케아는 흰 산이라 한다. 해발 고도는 엇비슷해 보이지만 마우나 케아가 36m인가 더 높아 하와이 제 1봉의 위치를 차지했다. 멀리서 보면 두 봉우리 모두 완만한 둔덕으로 보여 고산다운 면모는 거의 없었다. 그래도 자랑거리는 많았다. 마우나 로아는 산 자체의 면적과 부피를 따지면 세계에서 가장 큰 산괴를 자랑한다 하고, 마우나 케아 역시 해저에서부터 높이를 재면 에베레스트보다도 훨씬 높은 10,203m라고 한다. 그게 뭐가 그리 중요할까 싶지만 두 산을 소개하는 모든 자료에 그 점을 집중적으로 부각시켜 놓아 자연스레 머릿속에 각인이 되었다.

 

비가 내리는 힐로(Hilo)를 출발할 때는 솔직히 우중산행이 걱정스러웠다. 200번 도로를 벗어나 마우나 로아 접근로로 꺾어지는 지점에서 다행스럽게도 구름 위로 올라서며 푸른 하늘이 보이기 시작했다. 눈 아래 구름이 깔렸으니 꽤 높이 올라온 모양이었다. 기상관측소까지는 아스팔트를 깔아 놓았지만 차 한 대 겨우 다닐 수 있는 외길이었다. 길 양쪽으로 검은 화산석만 깔려 있어 혹성 탈출에나 나오는 외계로 들어서는 느낌이었다. 커브를 돌 때마다 차창을 통해 마우나 케아가 그 모습을 드러내곤 했다. 마우나 케아 정상엔 천문관측소가 몇 개 있었다. 해발 고도도 높고 태평양 한가운데 홀로 떨어져 있어 천체 관측에 아주 좋은 조건을 지녔다고 한다.

 

정상을 향해 발걸음을 옮겼다. 벌써부터 머리가 띵하다는 사람도 나왔다. 바닷가에서 단번에 해발 3,399m까지 차로 올랐으니 산소 부족을 느끼는 건 당연한 현상이리라. 우리가 오르는 업저버토리 트레일(Observatory Trail)에는 표지판이 그리 많지 않았다. 정상까지 두세 개 표지판을 보았을 뿐이었다. 수십 미터 간격으로 놓여있는 돌무더기, 즉 케언(Cairn)을 주의깊게 찾아 그것을 따라야 했다. 사방이 온통 거무스름한 화산석만 깔려있는 특이한 풍경이 산행 내내 계속되었다. 가끔 누렇고 붉으스름한 색조도 나타나긴 했지만 검은색에 비하면 아무 것도 아니었다. 별난 세상을 걷는 낯설음이 느껴졌고, 거기에 활화산을 오른다는 일말의 두려움, 고산병에 대한 걱정까지 더해져 마음이 묘하게 요동쳤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