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 후배의 부탁으로 급히 네팔을 다녀오게 되었다. 지난 425일 발생한 대규모 지진의 피해 상황을 파악하고 효율적인 지원방안을 찾기 위한 방문이었다. 카트만두야 그 동안 여러 차례 다녀온 곳이기에 낯선 곳에 대한 설레임은 없었다. 언론 매체를 통해 엄청난 지진 피해를 입었다고 해서 침통한 마음으로 비행기 트랩을 내려섰다. 하지만 차창을 스치며 지나가는 카트만두 도심은 예전과 같이 활력이 넘쳤다. 사람과 차량이 도로에 넘쳤고 매연, 클랙션 소리도 여전했다. 아무리 주위를 두리번거려도 카트만두에선 무너진 건물이나 집을 찾기가 쉽지 않았다. 가물에 콩나듯 어쩌다 무너져내린 집이 한두 채 보였다. 카트만두는 실제로 피해가 그리 크지 않았던 것 같았다. 사람들 얼굴도 평안하기 짝이 없었다.

 

카트만두를 걸으며 카트만두에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내 눈으로 직접 확인하고 싶었다. 왕궁의 담장이 길게 무너져내렸고 넓은 공터나 운동장에는 천막이 세워져 있었다. 집을 잃은 사람들일까? 아니면 집이 무너질지도 모를 걱정에 밖에서 생활하는 사람들일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네팔 전역에서 8,0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왔다는 상황에서 카트만두가 이만 해서 천만 다행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카트만두 도심의 건물이나 가옥이 피해를 입었더라면 사망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났을 것이다. 카트만두 아래에 자리잡은 거대한 암반이 지진 피해를 줄였다는 이야기가 사실인 모양이다.

 

그렇게 신이 많다는 네팔에서 이 무슨 참변이냐고 한 마디 했더니 네팔인 친구가 답한 이야기가 기억에 남는다. 그렇게 신이 많았으니까 피해가 이 정도로 그쳤던 것이 아니냐는 반문에 할말을 잃었다. 지진이 발생했던 날이 네팔 휴일이었던 토요일이었다. 시각도 정오 직전인 오전 1155분이었다고 한다. 그 이야긴 집 안에 사람들이 많지 않았다는 의미다. 만약 이 지진이 자정 무렵에 일어났다면 집 안에서 잠자고 있던 엄청난 사람들이 참변을 당했을 것이란다. 이런 상황에선 어울리지 않겠지만 그래도 불행 중 다행이란 생각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진짜 네팔 신들이 많은 덕이 아닌가 싶었다.

 

 

(사진) 카트만두 트라뷰반 공항에 내렸다. 공항 앞에 늘어선 인파의 환영을 받았다.

 

 

(사진) 담장 아래 쌓인 붉은벽돌이 내 눈에 비친 첫 지진 피해였다. 피해가 크지 않아 다행이었다.

 

 

 

 

(사진) 카트만두의 유명 이태리 레스토랑인 파이어 앤드 아이스(Fire and Ice)에서 리소토로 점심을 해결했다.

 

 

 

(사진) 그리 크지 않은 피해를 입었다 들었던 빌라 에베레스트(Villa Everest)는 지붕에서 기와 두 장 떨어진 것이 전부였다.

벽면 사진 속에선 박영석 대장이 웃는 모습으로 우릴 맞았다.

 

 

 

 

(사진) 왕궁 담장이 꽤 많이 무너져 있었다. 통째로 넘어진 어느 담장은 보도로 변했다.

잔디밭에 세워진 천막도 볼 수 있었다.

 

 

(사진) 빨래터를 지나면서 공기놀이를 하고 있는 아이들을 발견했다.

 

 

 (사진) 저녁을 해결한 카트만두의 한식당 서울 아리랑.

 

'여행을 떠나다 - 아시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네팔] 카트만두 ③  (0) 2015.05.16
[네팔] 카트만두 ②  (0) 2015.05.14
[네팔] 카트만두 ①  (2) 2015.05.13
중국 저장성 우전 동책 ③  (0) 2015.05.08
중국 저장성 우전 동책 ②  (0) 2015.05.07
중국 저장성 우전 동책 ①  (0) 2015.05.06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설록차 2015.05.24 19:3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네팔에 다녀오셨어요...
    카트만두 같은 대도시에 피해가 적은 것은 천만다행이네요...
    낙천적인 사람들이라 잘 이겨낼거다 하셨지만 얼마나 불안하고 불편할지 참으로 마음이 아픕니다...
    일본이나 필리핀 지진 때 보다 언론에서도 덜 다루는 것 같아요..더 가난한 나라 아닙니까...
    관광객이 차지하는 비중이 꽤 클텐데 빠른 복구를 빌겠습니다...

    • 보리올 2015.05.24 20: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갑자기 네팔 다녀올 기회가 생겼습니다. 네팔의 현실을 참 잘 보셨습니다. 관광 수입이 전부라 해도 과언이 아닌 나란데 요즘은 그나마 트레커들도 발길을 끊고 있어 걱정입니다. 얼마간 시간이 필요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