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는 베시사하르(Besisahar)에서 만나기로 했던 버스를 쿠디까지 오라 했던 모양이다. 쿠디에서 버스를 기다리는데 버스가 오지를 않는다. 의사 전달이 잘못된 걸까? 결국은 베시사하르까지 걸어 나가기로 했다. 이제 더 이상 걸을 일이 없다고 생각했다가 배낭을 메고 한 시간을 걸어 나가려니 입이 나온다. 2주간이나 열심히 걸어 놓고는 한 시간 더 걷는다고 불평을 늘어놓는 자신이 우스웠지만 그게 마음대로 되질 않는다.

 

베시사하르에서 버스를 만나 짐을 싣고 카트만두로 향했다. 모두들 피곤했는지 잠에 떨어졌지만, 난 지나치는 풍경을 눈에 담으려 잠과 싸우고 있었다. 버스가 산모퉁이를 돌 때마다 설산이 나타나 문명으로 나가는 우리를 배웅한다. 둠레(Dumre)까지 나가는 동안 내 눈을 스쳐간 한국 기업의 광고판이 한두 개가 아니었다. 가옥이나 건물 벽면에 붙은 대우의 오리발 로고와 기아자동차, 대우자동차, LG전자, 조양상선의 광고판이 내 눈을 즐겁게 했다.

 

구불구불한 길을 곡예하듯 6시간이나 달려 카트만두로 돌아왔다. 다샤인 축제 때문인지 도심에는 엄청난 인파와 교통 체증이 우릴 반긴다. 지나가는 차마다 경쟁하듯 경적을 울리는 것은 아무래도 너무 하다 싶었다. 고요한 산 속에서 수양을 쌓고 돌아온 몸과 마음을 한 순간에 허무는 것 같았다. 안나푸르나 호텔에 짐을 풀고, 앙 도르지가 운영하는 빌라 에베레스트 식당에서 통돼지 바비큐로 거창하게 만찬을 즐겼다. 소주에 양주까지 곁들여. 

 

 

 

 

 

 

 

 

 

 

<트레킹 요약>

 

2004 10 6일에 인천공항을 출발해 마나슬루 라운드 트레킹을 마치고 1025일 한국으로 돌아왔다. 산악인 한왕용 대장의 <클린 마운틴 캠페인>에 참가해 펼친 이 활동에 대하여는 <월간 山> 2004. 12월호에 기고한 바 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지인 2012.11.26 12:3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진짜 돼지를 통으로다가 구웠네요........... 맛이 무지 궁금하네요 ㅎㅎㅎ 에메랄드색의 문도 이뻐요! 캐나다에선 도통 볼 수 없는 데..ㅎㅎ

  2. 설록차 2013.07.15 09:0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나슬루편을 모두 읽고~~ 때묻지 않은 순박한 현지사람과 트레킹팀의 얼굴이 비슷하네요...복잡한 문명세계의 먼지를 다 벗겨낸듯 맑아보입니다...손바닥만한 논이 계단처럼 다닥다닥 붙어있고 무거운 짐을 이마에 달고 옮기는 모습이 인상적입니다...모여서 카메라를 드려다보는 모습은 정겹기도 하구요...우리 5,60년대가 저러지 않았을까요... 다른 삶과 비교하지 않는다면 뭐 그리 불행하겠습니까...외부 사람이 점점 늘어가면 달라지겠지만요...2004년에 가셨으니 이 때 모습은 좀 변했을것 같습니다... 히말라야에 대한 다큐는 많이 보았지만 보리올님 같은 블로그는 처음이에요...트레킹하는 분이 쓰는 글과 사진이 흔하지 않거든요...자연과 사람이 따뜻하게 표현되어 있어요...마음에 드는 사진이 너~~~무 많아요...^*^

  3. 보리올 2013.07.15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마나슬루는 저에게도 애착이 많이 가는 산입니다. 히말라야 다른 지역에 비해서 더 순박한 사람들을 만날 수가 있지요. 다시 한 번 마나슬루 다녀온 기록을 읽어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