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에 들다 - 밴쿠버

[밴쿠버 산행] 싱잉 패스 & 뮤지컬 범프

 

 

한국의 모 산악잡지에서 기자로 일하는 젊은 후배가 캐나다로 휴가를 왔다. 직업 의식 때문인지 휴가임에도 기사 한 꼭지 준비하고 싶다고 해서 아들과 미국, 한국에서 오신 선배 세 분을 모시고 함께 산행에 나섰다. 휘슬러에 있는 싱잉 패스(Singing Pass)로 오른 다음, 휘슬러 마운틴(Whistler Mountain, 2160m)에서 싱잉 패스로 이어지는 능선길을 의미하는 뮤지컬 범프(Musical Bumps)를 걷기로 했다. 이 능선에 있는 봉우리와 계류엔 특이하게도 악기, 음악 관련한 이름을 붙였다. 즉 오보에 서미트(Oboe Summit)와 플루트 서미트(Flute Summit), 피콜로 서미트(Piccolo Summit) 등의 봉우리엔 악기 이름이 붙었고, 하모니 크릭(Harmony Creek), 플루트 크릭(Flute Creek), 오보에 크릭(Oboe Creek), 멜로디 크릭(Melody Creek) 등 계류앤 악기와 음악 관련한 이름을 붙였다.

 

휘슬러 빌리지에 주차를 하곤 산행을 시작했다. 피츠시몬즈 크릭(Fitzsimmons Creek)을 따라 줄곧 올라야 했다. 싱잉 패스까지는 11.5km 거리에 보통 네 시간을 잡는다. 싱잉 패스는 여름철이면 글레이셔 릴리(Glacier Lily)를 비롯한 각종 야생화가 많이 피는 곳으로 유명하다. 싱잉 패스에서 오른쪽, 즉 북서쪽으로 방향을 틀어 능선을 타기 시작했다. 오보에, 플루트, 피콜로 등 악기 이름을 딴 봉우리들을 차례로 오르내려야 했다. 경사가 심하지 않아 힘들이지 않고 산행을 이어갔다. 나무가 사라진 산길에서 바라보는 풍경은 실로 대단했다. 눈 위를 걸어 심포니 앰퍼씨어터(Symphony Amphitheatre)를 경유해 리틀 휘슬러로 올라섰다. 여기서 휘슬러 마운틴 정상으로 갈 것인지, 아니면 해발 1,850m에 있는 라운드하우스 로지(Roundhouse Lodge)로 내려설 것인지 결정해야 했다. 우리는 라운드하우스 로지로 내려서 곤돌라를 타는 것으로 산행을 마감했다. 전체 21km 거리에 8시간이 걸린 산행이었다.

 

싱잉 패스에 오르려면 하모니, 플루트, 오보에 등 세 개의 크릭을 지나 지루한 산길을 걸어야 했다.

 

싱잉 패스에 오르면 시야가 탁 트이며 대단한 풍경이 우리 발목을 잡았다.

 

뮤지컬 범프에 있는 악기 이름의 봉우리 몇 개를 지나며 사방 경치를 감상할 수 있었다.

 

리틀 휘슬러에 가까워지자 한 여름에도 녹지 않은 눈이 점점 많아졌다.

 

리틀 휘슬러의 심포니 앰퍼씨어터로 올랐다. 마침 마멋 한 마리가 나타나 우리 시선을 끌었다.

 

가이드를 동반해 가파른 설원을 걸어내려가는 아웃도어 액티비티를 줄기는 사람들도 있었다.

 

라운드하우스 로지로 내려서는 트레일엔 겨우내 내린 눈이 아직도 수북이 쌓여 있다.

 

리틀 휘슬러에서 라운드하우스 로지로 내려서면서 산행을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