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체크인을 마치고 시내 구경에 나섰다. 브뤼셀 도착 첫날이 일요일이라 시간적 여유가 많았다. 가능하면 도보로 시내를 구경하려 했지만, 좀 멀리 가는 경우에는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을 수 없었다. 그 덕분에 브뤼셀 대중교통망을 빨리 익혔다. 지하철(M)과 트램(T), 버스(B)를 골고루 타 볼 기회가 있었다. 현지 적응이 빠른 자신에게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브뤼셀의 중심은 당연 그랑 플라스(Grand Place). 15세기에 지어진 광장으로 수 세기 동안 상업 중심지 노릇을 했고 지금도 여전히 브뤼셀의 중심지 역할을 한다. 가로 70m, 세로 110m 크기인 이 광장은 언제나 사람들로 붐빈다. 한 마디로 브뤼셀 최고의 명소이자 브뤼셀 관광의 시발점이기도 하다.

 

 

 

 

 

 

하루 종일 우두커니 앉아 있어도 전혀 심심치 않을 것 같았다. 브뤼셀 시청사와 길드 하우스, 브라반트 공작관 등도 그랑 플라스 광장을 꾸미는 일등공신이다. 이 광장에 매료된 프랑스 문호 빅토르 위고는 그랑 플라스를 이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광장이라 칭찬을 했다. 1998년에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가 되었다.

 

  

 

 

 

그랑 플라스에서 그리 멀지 않은 곳에 오줌싸개 동상이 있다. 여기선 마네킨 피스(Mannekin Pis)라 불리는 이 동상은 무척이나 유명하다. 브뤼셀을 찾는 사람이라면 거의 모두가 이 동상을 보러 온다. 하지만 좁은 도로 모퉁이에 있는 이 동상을 처음 본 사람들은 이 작고 보잘 것 없는 동상이 왜 그리 유명한지 의아하지 않을 수가 없다. 어처구니 없다는 듯 대부분 실소를 터뜨린다.

 

줄리앙이라 이름 붙여진 이 소년은 1619년에 세워졌다. 나이로 본다면 우리보다 훨씬 오래된 것이다. 여러 가지 전설이 전해 오지만 대부분 믿기는 어렵다. 그랑 플라스에 있는 시립 박물관에 가면 이 오줌싸개 동상을 위해 세계 각국에서 보내온 700여 벌의 의상이 전시되어 있다. 그 중에는 우리 나라 꼬마 도령의 한복도 전시되어 있어 반가웠다.

 

 

 

 

브뤼셀 외곽에 있는 아토미엄(Automium)102m 타워 구조물인데, 워낙 그 형태가 특이해 금방 알아 볼 수가 있다. 거기서 멀지 않은 브뤼셀 천문관(Planetarium)을 찾았다. 돔 형태의 스크린을 통해 우주의 신비를 찾아 여행할 수 있는 곳이다. 350명을 수용할 수 있다는 공간에 겨우 서너 명이 앉아 여유롭게 우주쇼를 보았을 뿐이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