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가을 정취를 물씬 풍기는 10월 말에 맞은 비박 모임은 예천 회룡포에서 이루어졌다. 집결지로 직접 찾아온 사람들이 대부분이었지만, 난 버스를 타고 대전에서 문경으로 이동해 거기서 일행들과 합류를 했다. 우리 <침낭과 막걸리> 회원 중에 문경에 사시는 선배가 있는데, 그 분이 회룡포에 있는 주막 원두막을 비박장소로 섭외해 놓아 텐트를 칠 필요조차 없었다. 원두막에 대충 짐을 부리곤 카메라를 챙겨 마을 스케치에 나섰다. 회룡포 마을은 낙동강 지류인 내성천이 마을을 한 바퀴 휘감아 돌아가는 묘한 지형 안에 놓인 오지 마을이다. 하지만 강물이 만든 육지의 섬이란 독특한 지정학적 요인 때문에 유명세를 떨치고 있다.

 

우리가 도착한 늦은 오후 시각에도 회룡포엔 사람들이 많았다. 회룡포 마을로 드는 뿅뿅다리 위엔 강을 건너는 사람들의 줄이 끊이질 않았다. 특히 가족 단위로 나들이를 나온 사람들이 많아 보였다. 그만큼 세간에 많이 알려진 관광지란 이야긴데 솔직히 나는 이곳을 처음 왔다. 햇볕이 낮게 깔리고 있어 사진을 찍기엔 좋았다. 강 건너 둑방 위엔 텐트촌이 형성되어 있었고, 그 주변엔 나락이 누렇게 익은 논이 펼쳐졌다. 누런 벌판에서 가을을 느낄 수 있었다. 속속 사람들이 도착하면서 긴 탁자를 채울 정도로 성원이 찼다. 고기가 구워져 나왔고 연신 술이 돌았다. 우리 모임 이름에 걸맞게 서산 막걸리가 분위기를 돋구는데 한 몫 톡톡히 했다. 많은 사람들이 정성껏 준비한 음식으로 성대한 만찬이 계속되었다.

 

아침에 일어나 안개 자욱한 뿅뿅다리를 다시 건넜다. 실제 눈에 보이는 풍경은 거의 없었지만 그래도 나름 몽환적인 운치를 풍겼다. 드라마 <가을동화> 의 배경이었고 12일도 여기서 촬영했다고 크게 안내판을 세워 놓았다. 이른 시각에 다리 건너로 산책을 나온 멤버가 몇 명 있었다. 아침 식사를 간단히 마쳤다. 복불복 제비뽑기로 뽑은 남정네 몇 명이 설거지를 나누어 했다. 네팔에서 온 다와도 뽑혔고 나도 거기에 간택을 받았다. 설거지에서 벗어난 여성회원들과 젊은 피들의 환호성이 들리는 듯 했다. 대전에서 성선이와 상은이가 찾아왔다. <영상앨범 산>이란 프로그램 촬영차 다녀온 남미 트레킹 기록을 책으로 낸 상은이가 저자 사인을 해서 일행들에게 책 한 권씩 전달을 했다.

 

 

 

 

 

 

 

 

 

 

 

 

 

 

 

 

 

 

Posted by 보리올

댓글을 달아 주세요